전체뉴스 31-40 / 2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미국, 중앙아시아서 '대형 외교행낭' 해명에 진땀

    ... 외교행낭을 받았던 사실이 알려지며 미국이 최근 친러시아로 돌아서는 중앙아시아에서 반(反)정부 시위를 계획한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키예프 미 대사관에 외교행낭이 전달되고서 우크라이나 시위 사태는 격화됐으며 결국 친러시아 인사인 빅토르 야누코비치 대통령의 축출로 이어졌다. 의혹이 일자 키르기스스탄 미 대사관은 즉각 "대사관 신축을 위한 자재들"이라며 관련 소문을 일축했다. 그러나 국제법상 타국의 외교행낭은 내용물 확인이 불가능하고 키르기스스탄에 있는 미 대사관 ...

    연합뉴스 | 2015.04.28 20:10

  • thumbnail
    '밤의 늑대들' 뒤에 푸틴이 있다

    ... 크림반도 병합을 찬성해 미국의 제재 목록에 올라 있다. 회원 일부는 러시아 민족주의의 상징인 옛 소련 독재자 이오시프 스탈린 깃발을 들고 횡단에 참여했다. 푸틴의 오토바이 사랑은 유명하다. 2010년 우크라이나에서 열린 국제 오토바이쇼에 고가 오토바이 할리데이비슨을 타고 나타났다. 2012년 빅토르 야누코비치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엔 밤의 늑대들 모임에 들르느라 3시간 이상 늦게 도착했다. 나수지 기자 suji@hankyung.com

    한국경제 | 2015.04.26 20:34 | 나수지

  • 푸틴 "크림 합병 앞두고 핵무기 준비…국제조약 위반 아냐"

    ... 내 군사기지에 2만여 명의 군인을 파견할 수 있지만 실제로 파견한 병력은 추가 투입 인원을 합쳐도 2만 명을 넘지 않았다며 따라서 러시아는 어떤 국제규범도 위반하지 않았다고 푸틴 대통령은 강조했다. 실각한 친러시아 성향 빅토르 야누코비치 전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자국으로 도피시킨 과정도 상세하게 소개했다.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정권교체를 주도한 세력이 야누코비치 전 대통령을 제거할 계획이라는 정보를 입수했었다"며 체포조가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서 ...

    연합뉴스 | 2015.03.16 10:54

  • 우크라 대통령-크림 정부 수장, 크림 운명두고 설전

    ... 없을 것" 우크라이나 정권 교체 혁명 1주년을 맞아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러시아로 병합된 크림공화국 정부 수장이 설전을 벌였다. 우크라이나 영토에 속했던 크림 공화국은 지난해 2월 친러시아 성향의 빅토르 야누코비치 전(前)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친서방 세력인 야권의 대규모 반정부 시위로 쫓겨나고 정권이 교체되는 과정에서 러시아로 병합됐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포로셴코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발표한 대국민 담화를 통해 "우크라이나는 ...

    연합뉴스 | 2015.02.23 23:38

  • thumbnail
    서방과 맞짱 뜬 푸틴의 '히든카드'

    ... 우크라이나는 지정학적으로 러시아뿐만 아니라 유럽과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의 전략적 요충지다. 1991년 12월 소련 붕괴로 독립국가가 됐지만 대외 정책에서 늘 유럽·러시아 등거리 외교에 부심해 왔다. 2010년 들어선 빅토르 야누코비치 정권도 마찬가지였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러시아에 2010년 4월 흑해함대의 크림반도 주둔을 2042년까지 연장해 준 한편 유럽과는 유럽연합(EU) 회원이 되기 위한 계약 체결에 노력하고 있었다. 이에 불만을 품은 러시아의 대우크라이나 ...

    한경Business | 2015.02.10 15:44

  • 푸틴 러' 대통령 '우크라이나 연방화' 대안 거론

    ... 주장했다. 그는 코소보 독립은 의회에서 결정했지만, 크림 반도 병합은 국민투표를 통해 결정됐다고도 했다. 그는 유럽연합(EU)과의 협력협정 체결 중단이 우크라이나 사태의 시발임을 상기하면서, 중단을 선언한 친러시아 빅토르 야누코비치 전 대통령이 친유럽 세력의 저항에 이은 쿠데타로 실각하기 이전 당시 정부와 야권 세력을 중재한 독일, 폴란드, 프랑스 측이 중재안에 사인한 것도 "완전히 잘못됐다"고 말했다. 그는 "사인했으면 중재안을 지키라고 ...

    연합뉴스 | 2014.11.18 00:40

  • thumbnail
    서방국가 제재·루블화 폭락…러시아가 흔들린다

    ... 노골적으로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그는 이날 러시아 소치 근처에서 열린 한 콘퍼런스에 참석해 “냉전시대는 끝났지만 미국이 (자신의 이익을 위해) 세계 질서를 어지럽히고 있다”며 “우크라이나 사태를 일으킨 것도 미국”이라고 비판했다. 미국이 지난 2월 빅토르 야누코비치 당시 우크라이나 대통령에 대한 무장 쿠데타를 지원한 게 크림반도 분리와 우크라이나 동부에서의 전쟁을 촉발했다는 것이다. 강영연 한국경제신문 기자 yykang@hankyung.com

    생글생글 | 2014.11.03 07:39

  • thumbnail
    서방국가 제재·루블화 폭락…러시아가 흔들린다

    ... 러시아 소치 근처에서 열린 한 콘퍼런스에 참석해 “냉전시대는 끝났지만 미국이 (자신의 이익을 위해) 세계 질서를 어지럽히고 있다”며 “우크라이나 사태를 일으킨 것도 미국”이라고 비판했다. 미국이 지난 2월 빅토르 야누코비치 당시 우크라이나 대통령에 대한 무장 쿠데타를 지원한 게 크림반도 분리와 우크라이나 동부에서의 전쟁을 촉발했다는 것이다. 강영연 한국경제신문 기자 yyka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14.10.31 18:22 | 강영연

  • thumbnail
    벼랑끝 몰린 러 경제…루블화 또 '사상 최저'

    ... 그는 이날 러시아 소치 근처에서 열린 한 콘퍼런스에 참석, “냉전시대는 끝났지만 미국이 (자신의 이익을 위해) 세계 질서를 어지럽히고 있다”며 “우크라이나 사태를 일으킨 것도 미국”이라고 비판했다. 미국이 지난 2월 빅토르 야누코비치 당시 우크라이나 대통령에 대한 무장 쿠데타를 지원한 게 크림반도 분리와 우크라이나 동부에서의 전쟁을 촉발했다는 것이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한국경제 | 2014.10.26 22:36 | 김보라

  • `세계는 지금` 20주년 기획. 격동의 우크라이나를 가다

    1995년 `세계는 지금` 제작진이 찾아갔던 우크라이나는 독립 이후 미래를 향한 기대감에 부풀어있었다. 하지만, 20년이 흐른 지금 우크라이나는 격동의 세월을 보내고 있다. 지난해 말, 빅토르 야누코비치 전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정부와 유럽연합(EU)과의 협력협정 체결을 중단하면서 촉발된 우크라이나 사태는 야누코비치의 축출,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 도네츠크와 루간스크 지역의 대규모 시위, 유혈사태 등으로 계속 악화되어 왔다. 수도 키예프는 러시아를 ...

    한국경제TV | 2014.10.24 16: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