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2271-22280 / 23,5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경 애널리스트 코너] '통신주'..IMT2000 사업권향방 초점

    통신주들이 증시에서 또 다시 큰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데이콤 SK텔레콤 한국통신 등 통신주로 인한 주가양극화로 투자자들의 희비가 교차되고 있는 실정이다. 뒤늦게 통신주 바람에 부화뇌동하지 않기 위해선 통신업계의 기상변화에 대한 냉철한 상황판단이 필요한 시점이다. 통신주에 대한 현재의 시장 시각은 낙관적이다. 데이콤은 전화사업자라는 기존인식을 탈피하고 인터넷 전문기업으로 인식되기 시작하면서 인터넷 열풍의 최대 수혜주가 됐다. SK텔레콤도 ...

    한국경제 | 1999.12.23 00:00

  • 주가 한때 1000 돌파 .. 6P 올라 970선 회복

    주가가 이틀째 올랐지만 양극화 현상으로 체감지수는 여전히 썰렁했다. 코스닥지수는 장중 사상최고치를 경신했지만 장 마감무렵 상승폭이 급격히 축소되면서 강보합세로 마감했다. 23일 종합주가지수는 전날보다 6.33포인트 오른 974.16에 마감했다. 한때 35포인트 이상 급등하면서 1,003까지 치솟았다. 그러나 투신사의 스폿펀드 청산에 따른 대량 매도세와 지수 1,000에 대한 부담감으로 경계매물이 나오면서 장막판 상승폭이 급격히 줄어들었다. ...

    한국경제 | 1999.12.23 00:00

  • [절름발이 증시...주가양극화 긴급진단] 정보통신주 '흥청'

    ... LG정보통신 등 이른바 "빅5"와 정보통신 관련주를 포함해 20여개 종목만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다. 은행 증권 건설 등 저가대형주는 물론이고 기관투자가들이 선호하는 실적 호전 대형우량주(블루칩)도 "소외종목군"에 편입되고 있다. 주가양극화보다는 "단극화"라는 말이 어울릴 정도다. 개인투자자 선호주와 블루칩이 "빙하기"를 맞으면서 "더 이상 거래소시장에 남아 있을 이유가 없다"는 심리가 확산되고 있다. "지난 7월까지는 상당한 이익을 남겼으나 최근들어 투자원금이 ...

    한국경제 | 1999.12.22 00:00

  • [주가양극화 갈수록 심화] '종합지수/시장 괴리'

    "지수상승 주가폭락" 증시의 최근 상황을 한마디로 뭉뚱그리면 이렇다. 종합주가지수는 올라가도 값이 떨어진 종목이 훨씬 많은 날이 대부분이다. 특히 개인투자자들이 많이 가지고 있는 증권 건설주는 "빙하기"에서 벗어나질 못한다. 그러나 싯가총액비중이 큰 종목들이 상승하면서 종합주가지수는 올라간다. 종합주가지수와 체감지수간의 괴리는 계속 벌어지고 있다. "종합주가지수 무용론"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종합주가지수는 상장된 종목의 주가...

    한국경제 | 1999.12.22 00:00

  • [절름발이 증시...주가양극화 긴급진단] '투자자별 수익률'

    극심한 주가차별화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일반투자자들이 더 크게 멍든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21일 현재까지 일반투자자, 외국인, 국내 기관투자가들의 순매수 상위 20개 종목의 주가등락률을 비교한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 일반투자자들이 순매수한 상위 20개 종목의 주가는 평균 20.1%의 하락률을 기록했다. 반면 외국인 순매수 상위종목은 평균 1.3% 하락하는데 그쳤고 국내 기관투자가들의 순매수 ...

    한국경제 | 1999.12.22 00:00

  • 단기 데드크로스 128개 종목 발생 .. 대형주 상당수 포함

    양극화 장세속에서 기술적 분석상 악재인 데드크로스를 당한 종목들이 무더기로 나오고 있다. 데드크로스는 주가단기이동평균선이 중장기평균선을 위에서 아래쪽으로 뚫고 내려감으로써 크로스(교차)가 되는 것으로 주가전망이 어둡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22일 증권전산에 따르면 증시에서 주가 차별화 조짐이 보이기 시작한 지난 16일부터 21일까지 4일동안 단기 데드크로스를 당한 종목수가 1백28개인 것으로 집계됐다. 단기 데드크로스는 주가의 5일이동평균선이 ...

    한국경제 | 1999.12.22 00:00

  • [전문가 진단] 거래소-코스닥 불균형 곧 해소

    코스닥시장과 거래소시장의 주가 불균형, 정보통신주 위주의 주가양극화가 언제쯤 해소될까. 거래소시장은 물론 코스닥시장에도 정보통신주를 보유하지 못한 투자자들은 길잃은 양처럼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런 현상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그러나 내년초부터는 실적장세가 본격화되면서 시장간의 불균형, 종목간의 가격불균형이 시정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주가란 실적을 어김없이 반영하게 돼 있다는 점에서다. 실적호전 종목중 ...

    한국경제 | 1999.12.22 00:00

  • 회사채 금리 다시 10%대 .. 주가 8.25P 하락

    ... 오르는 등 연말을 앞두고 금융시장이 불안한 양상을 보였다. 21일 종합주가지수는 전날보다 8.25포인트 떨어진 958.80에 마감됐다. 주가가 내린 종목이 7백62개에 달한 반면 오른 종목은 1백1개에 그쳐 극심한 주가 양극화가 재연됐다. 외국인의 매수가 집중돼 주가가 크게 오른 SK텔레콤 데이콤 한국통신 삼성전자 LG정보통신 등 "정보통신 빅5"를 제외할 경우 지수하락폭은 30포인트에 달한 것으로 추정됐다. 거래량도 2억8천6백만주에 그쳐 3일 연속 ...

    한국경제 | 1999.12.22 00:00

  • [증시산책] 보름달

    ... 동지를 넘기면서 음의 기운은 기울고 양의 기운이 자라나기 시작한다 20세기 마지막 동지에 뜬 보름달은 지구와 거리가 가까워져 어느 때 보다 밝았다. 그런 보름달도 가장 크고 밝은 순간부터 기울기 시작한다. 상장시장은 주가 양극화가 극심한 가운데 추위를 타고 있고 코스닥은 뜨거운 열기를 내뿜자 투자자들 사이에서도 입씨름이 붙었다. "아직도 상장주식에 투자합니까"라는 조소가 나오는가 하면 "해도 해도 너무 심하다"는 공방이 오간다. 곳곳에서 극단적인 ...

    한국경제 | 1999.12.22 00:00

  • [해외증시] (22일) 미국금리 인상유보로 아시아 대부분 상승

    ... 8002.76에 달했다. 해외펀드들의 적극적인 매수세가 눈에 띠었다. 해외증권사들이 대만의 첨단기술주에 대한 매수추천을 잇따라 낸 것도 투자가들을 들뜨게 만들었다. 홍콩 항셍지수는 첨단기술주가 상승하고 블루칩이 하락하는 양극화현상을 보이며 약보합권에 머물렀다. 기관투자가들이 포지션을 정리하면서 거래량이 크게 줄어들었다. 싱가포르 스트레이츠 타임스지수는 싱가포르에어라인이 카다나 버진아틀란틱 의 지분을 49% 인수하면서 블루칩이 오름세를 탔다. 그러나 ...

    한국경제 | 1999.12.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