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2351-22360 / 23,5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가위 선물 가이드] 백화점 : '현대' .. 21개품목 특화

    ... 매출신장을 노리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 추석의 선물세트 물량도 지난해보다 30% 가량 늘어났다. 특히 갈비 굴비세트 등 고가 선물과 참치캔 햄 등 중.저가대 선물에 포커스 를 맞추는 등 백화점들의 선물판매전략도 뚜렷한 양극화 현상을 보이고 있다. 각 백화점의 구매 전문가들로부터 추석 선물세트의 특징과 추천 상품을 들어본다. ----------------------------------------------------------------------- ...

    한국경제 | 1999.09.14 00:00

  • [먼데이 한경] (Wall Street) 첨단기술주 여전히 상승세

    미국 증시에 양극화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 대형 제조업주들이 부진의 늪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인터넷 등 첨단 기술주들은 약진을 거듭하고 있다. 이렇다 할 개별 재료가 없는 대형 제조업 주식들은 증시를 여전히 짓누르고 있는 "금리 망령"에 사로잡힌 채 맥을 못추고 있다. 반면 기술주들은 지난 여름동안의 부진을 훌훌 털어버린채 신바람나는 상승가도에 재진입했다. 월가 전문가들은 이런 양상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증시 ...

    한국경제 | 1999.09.13 00:00

  • 올 추석도 상품권 최고 인기 .. '추석선물 변천사'

    ... 2백여종에서 1천여종으로 크게 늘어났다. 특히 전통적으로 최고의 명절 선물인 갈비가 80년대 중반이후에는 가장 보편적인 선물로 자리를 잡아갔다. 상품권으로 대변되는 90년대 =고가제품과 실용적인 중저가 선물세트로 나눠지는 양극화 현상이 두드러졌다. 한때 수입양주가 베스트셀러로 등장하면서 1백30만원짜리 레미마틴 루이14세 등의 술이 물의를 빚기도 했다. 그러나 90년대의 대표적인 선물은 뭐니뭐니해도 상품권. 특히 올해는 호텔 외식업체 주유소 등으로 ...

    한국경제 | 1999.09.08 00:00

  • 대구 제조업체 32% '임금 상승'

    ... 응답했다. 업종별 고용 현황도 기계금속업체의 53%, 섬유업체의 5%가 고용자 수가 증가한데 비해 화학 등 기타 제조업종은 고용자 수가 줄거나 변화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구상의 관계자는 "임금 및 고용수준의 업종간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면서 "그러나 경기 파급효과가 큰 기계금속 제조업종의 고용이 증가하고 있는 것은 앞으로 지역 경기회복에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

    한국경제 | 1999.09.07 00:00

  • [금융면톱] 은행 신용도 양극화 심화

    외국자본을 유치했느냐, 대우그룹 여신이 얼마나 되느냐에 따라 은행 신용도 가 차별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은행 신용도는 해외에서 자금을 조달할 때 그대로 반영된다. 신용도가 높은 은행일수록 싼 금리로 조달할 수 있어 수익성도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은행 신용도 차별화는 국제신용평가기관인 무디스사가 지난 23일 발표한 "은행신용등급 조정방침"에서 확연히 드러난다. 무디스는 산업 수출입 기업 주택 국민 신한 등 6개 은행...

    한국경제 | 1999.08.25 00:00

  • [시론] 납세의 상향 평준화 바라며..박재완 <성균관대 교수>

    ... 극복하는 과정에서 악화된 소득분배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소득계층간 및 소득원천간 조세부담의 형평성 제고에 중점을 두고 있다. 고소득자와 저소득자간, 그리고 근로소득자와 자영사업자간에 끊이지 않았던 공평과세 시비와 최근 진전된 부의 양극화 및 중산층 붕괴를 뒤늦게나마 바로잡으려는 정부의 의지가 표출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세제개혁의 밑그림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금융소득 종합과세의 부활과 부가가치세 특례과세의 정비다. 금융소득 종합과세는 금융실명제의 후속조치로 ...

    한국경제 | 1999.08.19 00:00

  • [한경에세이] 페루 통신 .. 정동영 <국회의원>

    ... 장애물이 적지 않은 형편이다. 그중에서도 특히 페루의 고민은 중산층이 거의 없다는데 있다. 2천6백만 인구의 13%에 불과한 백인이 부의 73%를 차지하고 있다. 나머지 메스티조와 인디오 등이 하류계층을 구성하는 극심한 양극화 속에서 중산층은 보이지 않는다. 페루 뿐만이 아니라 중산층이 없는 나라는 국민통합이 어려우며 사회 안정이 힘들고 내수시장이 돌지 않는다. 페루의 교훈은 우리의 경제회복 노력이 결국 중산층 재건과 확대에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는 ...

    한국경제 | 1999.08.19 00:00

  • 반도체/정보통신/조선 '맑음'..'삼성경제연 산업경기 전망'

    ... 회복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반면 섬유와 건설은 침체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삼성경제연구소는 18일 "최근 산업경기의 특징과 향후 전망"을 통해 중화학분야과 대기업에 이어 경공업분야와 중소기업 부문도 경기가 호전돼 경기 양극화에서 벗어나고 있다며 하반기에도 경기회복세는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최근 산업경기 특징 =정보통신(IT) 산업의 급성장, 서비스관련 투자 급증, 소비 고급화 등을 들수 있다. IT산업 생산은 올해 작년보다 15% 늘어난 1백조원 ...

    한국경제 | 1999.08.18 00:00

  • [세제 개혁안] 분야별 문답풀이 : '호화주택 과세'

    ... 경우 세무조사 등 각종 불이익 조치를 받을 수 있다. 문) 4%의 취득세율이 적용되는 중형고급주택의 판정기준은 무엇이며 4% 세율을 택한 이유는. 답) 현재 일반주택 2%, 대형고급주택(예:전용 74평이상 아파트) 10%로 양극화돼 중형고급주택에 대한 취득세 부담이 지나치게 낮다. 따라서 중형고급주택(예:전용 50~73평 아파트) 취득세율을 4%로 인상해 주택 규모에 따라 세부담의 누진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차등과세한다. 또 고급주택에 대한 국세와 지방세의 ...

    한국경제 | 1999.08.16 00:00

  • [한경에세이] 부익부 빈익빈 .. 이종훈 < 중앙대 총장 >

    ... 안정되자 또다시 즐거움을 누리고 있다. 이번에는 주가가 폭등, 또다시 떼돈을 만지게 됐기 때문이다. 주식투자가 IMF체제이후의 재테크 수단으로 떠오르면서 주가폭등과 그로 인한 투자수익 취득을 탓할 일은 아니지만 점점 커져가는 빈부 양극화를 내놓고 즐기는 태도엔 눈쌀을 찌푸리지 않을 수 없다. 그런가 하면 상반기 실적을 결산한 결과 대기업들도 경기회복과 구조조정 결과로 적지않은 이익을 냈다고 한다. 정부와 민간경제연구소들도 앞다퉈 장밋빛 경제전망을 내놓고 있다. ...

    한국경제 | 1999.08.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