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2391-22400 / 23,3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금융면톱] 신용금고 당기순익 전년수준 유지 .. 96회계연도

    ... (4억원) 일은금고(2억원)등도 절반 가량 감소했다. 이밖에 지난해 손실을 기록했던 주은금고(2억원) 기산금고(1억원) 등은 올해엔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업계 관계자는 "대형부도와 경기침체로 대출여건이 극도로 악화되고 있는 상황에서도 금고들의 분발이 두드러졌다"며 "하지만 자세히 분석해 보면 대형금고간에도 경영실적이 양극화되는 현상이 나타나 대형부도사태의 여파가 적지 않게 반영돼 있다"고 말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6월 14일자).

    한국경제 | 1997.06.14 00:00

  • 2군 청약경쟁 10.7대1 전평형 마감 .. 3차 서울 동시분양

    서울거주 2백배수내 1순위자를 대상으로 실시된 3차 서울지역 동시 분양에서도 지역별 평형별 청약 양극화 현상이 극심했다. 주택은행은 9일 67개평형 1천4백15가구가 공급된 민영주택 1군에서 모두 4천6백27명이 신청, 41개평형에서 6백94가구가 미달됐다고 밝혔다. 10개 평형 1백58가구가 공급된 2군에서는 1천6백84가구가 몰려 10.7대1의 경쟁률로 전평형 마감됐다. 한편 18개평형 4백43가구가 공급된 국민주택 청약에서는 14명이 ...

    한국경제 | 1997.06.10 00:00

  • 외국인 장외프리미엄 양극화..핵심블루칩 강세/은행주 약세

    외국인의 투자한도가 소진돼 외국인간 장외거래에서 얹혀지는 OTC프리미엄이 종목별로 양극화되고 있다. 삼성전자 포철 현대자동차 등 핵심블루칩의 프리미엄은 강세를 보인 반면 은행주와 SK텔레콤은 보합 또는 약세를 보이고 있다. 6일 대신증권에 따르면 외국인한도가 종목당 20%에서 23%로 확대된 지난달초 삼성전자는 외국인 장외프리미엄이 10%가 붙어 6만7천원선에 거래됐으나 이달들어 프리미엄이 30%까지 올라 8만~8만6천원에 거래되고 있다. ...

    한국경제 | 1997.06.07 00:00

  • 3차 서울지역 동시분양 청약 양극화 현상

    서울거주 무주택 우선공급자를 대상으로 실시된 97년도 3차 서울지역 동시 분양 청약 첫날 결과 입지여건과 시공업체에 따른 청약양극화 현상이 나타났 다. 4일 주택은행은 57평형 1천9백64가구가 공급된 민영주택 1군은 3천2백62명 이 신청, 평균 1.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고 밝혔다. 또 7개 평형 1백31가구가 공급된 2군은 모두 1천1백31명이 청약, 평균 8.6 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이날 경쟁률이 가장 높은 곳은 청담동 ...

    한국경제 | 1997.06.05 00:00

  • 130배수내 1순위 로열층 경쟁 치열 .. 서울 2차 동시분양

    ... 순위자들의 경우 2군 14개평형에서 모두 채권상한액을 써낸 사람만이 당첨됐다고 밝혔다. 무주택우선공급자들 사이에서도 입지여건이 좋은 2군 7개평형은 채권상한액까지 채권을 매입하겠다는 신청자들만 당첨돼 로열층을 선호하는 경향이 뚜렷했다. 반면 종암동 극동아파트 43(A)평형은 1만원의 채권을 써낸 우선청약 범위내 신청자가 당첨되기도 해 아파트 입지여건에 따라 채권매입금액도 양극화 현상을 보였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6월 4일자).

    한국경제 | 1997.06.04 00:00

  • [6월 증시전망] 월초 상승, 중순 숨고르기 점쳐

    ... 시장의 주도주와 관련해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금리 하락의 혜택을 받는 증권주와 토목관련 건설주및 핵심우량주들이 당분간 중심축을 이룰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증시주변 주요 재료 점검 ]]] 호재 실세금리 안정세 경기 회복 기대감 외국인 순매수 지속 고객예탁금 증가 악재 소형주 신용잔고 부담 한신공영 법정관리 신청 자금시장 양극화(중소기업 6월 금융대란설 우려) 어음 부도 규모 급증 (한국경제신문 1997년 6월 2일자).

    한국경제 | 1997.06.02 00:00

  • 11.80%대에서 당분간 안정세 .. '금리' 어디까지

    ... 대한 외국인 투자허용으로 1조원이상의 자금이 유입될 것이라는 전망도 금리 하락을 부추기고 있다. 투신 은행 등 기관투자가들도 남아도는 자금의 운용방안에 대해 고심하고 있는 상황이다. 중소기업 등 자금을 필요로 하는 곳은 돈이 없고 금융권에서만 맴돌고 있는 자금시장의 양극화 현상이 일어나고 있지만 풍부한 유동성을 바탕으로 실세 금리는 당분간 하향 안정세를 보일 것이란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30일자).

    한국경제 | 1997.05.29 00:00

  • [사설] (24일자) 더딘 구조조정이 더 걱정

    ... 지났느냐 아니냐, 또는 엔화강세가 어느선까지 이어질 것이냐가 아니라 구조조정과 경쟁력강화를 어떻게 달성하느냐는 점이다. 경공업이 지난 95년 3분기 이후 7분기째 마이너스성장을 계속하는데 비해 중화학공업은 8.7% 성장해 양극화현상이 여전한데서 알수 있듯이 우리경제는 이미 중화학공업 위주로 굴러가고 있다. 하지만 핵심기술이 취약하고 설비확장을 통한 규모의 경제에 지나치게 의존한 나머지 자동차 조선 철강 석유화학 등 대부분의 주요산업이 과잉설비에 시달리고 ...

    한국경제 | 1997.05.23 00:00

  • ['금융대란' 없다] 기업 신용도따라 금리격차 확대..2금융권

    ... S종금사의 경우 기업이 사간 CP가 지난 4월 한달간 전달보다 1천억원어치 늘었다. 종금사들이 부실징후기업에 대한 여신회수에 나서는 것과 함께 어음을 대거인수해가는 은행신탁계정도 만기도래된 부실징후기업의 어음 연장을 안해주면서 자금양극화 현상을 부채질하고 있다. 은행신탁계정이 7,80%를 차지하는 CP 매출의 경우 부도방지협약이 거론된 지난달 21일 이후 1조6천41억원이나 줄었다. 이에 따라 자금기반이 취약한 지방종금사는 은행이 돌린 어음을 떠안을수 없어 자금회수에 ...

    한국경제 | 1997.05.23 00:00

  • ['부도방지협약' 이렇게 본다] 대상기업 명확한 기준 세워야

    ... 되찾지 못하고 있다. 이에 정책당국은 통화량 중심에서 금리위주로 통화정책방향을 바꾸고 급기야는 제 1,2금융권이 참여하는 "부도방지협의체"를 구성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장상황은 기업규모와 상관없이 우량기업과 부실기업간 의 양극화현상이 더욱 심화되면서 부도의 위험이 가속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는 금융기관간의 "부도방지협의체"가 당초 기대대로 제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협의체가 무력한데는 기업도산에 따른 은행권과 제2금융권간의 이해관계가 다르기 ...

    한국경제 | 1997.05.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