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8,2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청년·실수요자에 대출 규제 완화할 듯

    ... 만큼 이번 가계부채 대책에서 가시적인 효과를 낼 만한 조치가 담길 것 같다”고 했다. 반면 종부세 등 부동산 세제는 현 정부가 쉽게 양보하기 어려울 것이란 시각이 우세하다.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은 다주택자와 단기 차익을 노리는 투기 세력의 보유세를 강화하고 양도소득세 등 거래세를 중과함으로써 관련 수요를 원천 차단하는 것으로 요약된다. 이런 틀이 또다시 흔들리면 간신히 안정을 찾고 있는 부동산 시장이 재차 요동칠 수 있다는 것이다. 정부 관계자는 ...

    한국경제 | 2021.04.11 17:47 | 이호기

  • thumbnail
    부동산 정책 재검토…대출규제 우선, 결국은 세금으로

    ... 부분"이라고 말했다.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은 다주택자와 단기 거래자에 대한 종합부동산세 등 보유세 강화, 양도소득세 등 거래세 중과로 요약된다. ◇ 1주택자 종부세 첫 논의 유력 당정 내외부에서 가장 유력하게 거론되는 카드는 ...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민주당 내부에선 재산세를 낮춰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된 상태다. 단기 매매 차익의 70%까지를 회수하는 양도소득세 중과 정책을 일정 부분 완화·유예하는 방안도 선택 가능한 옵션이다. ...

    한국경제 | 2021.04.11 05:31 | YONHAP

  • thumbnail
    非사업용토지 장기보유공제 사라진다…내년 양도하면 稅부담 크게 늘어

    ... 관련 세금 대폭 인상을 예고했다. 강화되는 규정과 대처 방안이 관심을 끈다. 먼저 비주거용 부동산의 단기 보유 양도세율이 인상된다. 현재 비주거용 부동산은 1년 미만 보유 시 50%, 1년 이상~2년 미만 보유 시 40%, 2년 ... 20%포인트 중과세하고, 장기보유특별공제도 적용받을 수 없다. 가령 비사업용 토지를 15년간 보유하다 5억원의 차익을 보고 올해 양도하면 내야 할 세금은 약 1억6300만원이다. 내년에 양도하면 약 3억원으로 세 부담이 2배가량 ...

    한국경제 | 2021.04.07 15:45

  • thumbnail
    "소득은 그대로인데…" 공시가격 분노, 이의신청으로 이어질까

    ... 개별공시지가 안을 공개하고 열람 및 의견청취를 시작하자 이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한 부동산 커뮤니티에는 "집값이 오른만큼 양도세를 내는 건 모르겠지만 재산세에 종부세에 2중 3중으로 세금을 듣기는 것 같다"는 볼멘 목소리도 제기됐다. 1주택자들의 경우 "차익실현이 된 것도 아닌데 세금부담이 과중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정부와 부동산업계 등에 따르면 서울의 경우 올해 종부세 부과 대상인 9억 원 ...

    한국경제 | 2021.04.07 11:35 | 이미나

  • thumbnail
    "제발 보고 배우세요"…공직자들의 '현란한 재테크' [집코노미TV]

    ... 채무는 많아보이고 재산은 적어보이는 거죠 세금이 걱정되는 분들껜 이분이 특강을 해드립니다 반포 아니라 청주 이 말이 양도세 절세의 핵심이죠 원래 조정대상지역 다주택자는 양도세가 중과되는데 매각순서만 조절하면 세금을 줄일 수 있습니다 먼저 파는 청주집은 공시가격 3억 미만이라 중과세율이 아닌 일반세율을 적용받고 차익이 많은 반포집은 나중에 팔아서 1주택 비과세에 장기보유특별공제까지 세무사들도 감탄한 환상의 드리블 마지막으로 우리 ...

    한국경제 | 2021.04.07 08:00 | 전형진

  • thumbnail
    "제2 LH 막겠다고 겹겹 규제"…농지 거래 끊겨 지역경제도 '타격'

    내년부터 주말농장용 토지에 대한 양도세 부담이 최대 3.5배 급증하는 건 규제가 중첩됐기 때문이다. 현재 사업용 토지로 분류돼 기본세율(6~45%)만 적용되고 있는데 내년부터 비사업용 토지로 바뀌면 20%포인트 중과세율이 더해진다. 여기에 내년부터 개인 소유 토지라 해도 비사업용일 경우 장기보유특별공제 혜택에서 배제하기로 했다. 주말농장용 토지는 이 규제까지 적용받아 장기간 농사를 지었더라도 최대 30%의 장특공제 혜택을 받지 못한다. 다른 비사업용 ...

    한국경제 | 2021.04.01 17:39 | 최진석/강진규

  • thumbnail
    A법인, 주택 팔아 수십억 남겼는데…과세 놓친 국세청

    ...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감사원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54개 법인이 양도한 96채에서 양도소득이 발생했는데도 추가납부 법인세를 징수하지 않았다. 15개 법인은 국민주택 규모(1세대당 85㎡)를 ... 연제구에 있는 5채의 주택과 그 부수토지를 경매로 27억원에 일괄 취득해 보유하다가 2017년 87억원에 일괄 양도해 약 60억원의 차익을 얻었음에도 약 8억원(가산세 포함)을 법인세액에 추가해 납부하지 않았다. 또한 A법인은 ...

    조세일보 | 2021.03.31 16:41

  • thumbnail
    아파트 대신 오피스텔이라도…작년 청약자 3.8배 증가

    ... 수요들이 오피스텔로 이동했다고 보고 있다. 오피스텔은 기존과 같이 등록할 수 있다. 오피스텔의 분양권은 취득세 및 양도세 산정 시 주택 수에 포함되지 않는다. 기존 오피스텔의 거래량도 늘었다. 한국부동산원 자료에 따르면 작년 거래된 ... 꾸준하다"며 "방이 2개 이상인 이른바 주거용 오피스텔은 최근 주거 대안으로 떠오르며 수요가 급증해 시세차익까지 가능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오피스텔은 사용 용도별로 세금 부담이 커질 수도 있다"며 ...

    한국경제 | 2021.03.31 16:25 | 김하나

  • thumbnail
    중개형 ISA로 '머니 무브'…주식 투자는 물론 세제 혜택도 쏠쏠

    ... 2000만원씩 늘려놓을 수 있는데, 이를 2023년 도입되는 금융투자소득세 대비용 절세 계좌로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세법 개정안에 따르면 투자자들은 2023년부터 5000만원 넘는 주식 양도차익에 대해 20%의 세금을 내야 한다. 예를 들어 A주식으로 1억원 차익이 발생하면 5000만원은 비과세, 나머지 5000만원에는 22%(지방소득세 포함) 양도세가 적용돼 약 1000만원을 세금으로 내야 한다. ISA 계좌를 활용하면 5200만원엔 비과세가 적용되고, ...

    한국경제 | 2021.03.31 15:12 | 고재연

  • thumbnail
    작년 오피스텔 청약자 수 3.8배 증가…거래량도 늘어

    ... 아파트의 주택임대사업자는 사실상 폐지됐지만, 오피스텔은 기존과 같이 등록할 수 있고, 오피스텔의 분양권도 취득세·양도세 산정 시 주택 수에 포함되지 않아 투자자들에게 유리한 각종 혜택이 남아있다. 상황이 이렇자 최근 오피스텔 가격 ... 속에 이자보다 높은 임대 수익률을 누릴 수 있어 인기가 꾸준하며, 중대형 오피스텔은 최근 주거 대안으로 떠올라 시세차익까지 노려볼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하지만 오피스텔은 사용 용도별로 세금 부담이 커질 수도 있기 때문에 보유세 ...

    한국경제TV | 2021.03.31 1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