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91-100 / 3,2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저평가 매력 빛난 LG생활건강, 167만원 넘어선 '사상 최고가'

    ... 필요하다”고 말했다. 올해 실적 전망치는 1개월 전 1조3869억원, 최근 1조3904억원으로 개선되고 있다. 박은경 삼성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위기를 통해 LG생활건강 브랜드에 대한 높은 고객 충성도가 확인됐고 재무 상태도 안정적”이라며 “올해 국내외 점유율 확대에 박차를 가하면서 시장 기대치보다 높은 매출 증가율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5 17:37 | 양병훈

  • thumbnail
    "경쟁업체와 비교하면 아직도 싸다"…LG생활건강 7% 급등

    ... 필요하다”고 말했다. 올해 실적 전망치는 1개월 전 1조3869억원, 최근 1조3904억원으로 개선되고 있다. 박은경 삼성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위기를 통해 LG생활건강 브랜드에 대한 높은 고객 충성도가 확인됐고 재무상태도 안정적”이라며 “올해 국내외 점유율 확대에 박차를 가하면서 시장 기대치보다 높은 매출 증가율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5 15:56 | 양병훈

  • thumbnail
    노무라증권 "中 니오 주가 30% 상승 여력 있다"

    ... 밝혔다. 그는 “니오는 테슬라와 유사한 경로를 따라가고 있다”며 “전기차 시장의 성장 전망은 과거보다 더 확실해졌다”고 평가했다. 노무라증권은 니오가 2023~2027년 폭발적인 성장을 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 기간 니오의 전기차 판매량이 매년 20~50% 늘어난다는 것이다. 노무라증권이 추정한 니오의 전기차 판매량은 올해 9만대, 내년 10만2000대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5 13:53 | 양병훈

  • thumbnail
    믿을 건 실적뿐…빅테크株의 질주, 한번 더?

    ... 4분기 매출이 41.9% 늘었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EPS가 51.4% 감소했을 것으로 예상되고, 목표주가 컨센서스는 최근 종가 대비 33.61% 낮아 불확실성이 있다는 평가다. 로리 칼바시나 로열뱅크오브캐나다(RBC) 전략가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한 두려움이 기술주의 높은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수준)에도 불구하고 추가 상승을 이끌 수 있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4 17:24 | 양병훈

  • thumbnail
    美 정유주 추풍낙엽…바이든 정부 "신규 시추 허가 중단"에 직격탄

    ... 원유기업이 생산하는 석유와 천연가스 가운데 미국 내 생산량은 10%에 불과하다. 새 정부의 조치를 의식해 전 정부와 다수의 시추 계약을 미리 맺어놓기도 했다. 하지만 위험(리스크) 요인은 이번 정부 내에서 지속될 전망이다. 상·하원을 장악한 민주당이 원유 기업에 대한 법인세를 인상하거나 수송용 파이프라인을 폐쇄할 수도 있다. 이런 조치가 이어진다면 관련 기업의 주가는 더 주저앉을 수 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2 19:11 | 양병훈

  • thumbnail
    두산퓨얼셀, 블랙록 지분 확대에 '최고가'

    ... 고체산화물연료전지(SOFC)와 차량용 고분자전해질연료전지(PEMFC) 기술은 아직 두산퓨얼셀은 갖추지 못했다. 반면 SK그룹은 조인트벤처(JV) 설립 등을 통해 기술을 확보했다. 증권가에서는 블랙록이 두산퓨얼셀 지분 투자를 늘린 데는 ‘조 바이든 기대’가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녹색산업 육성 등을 담은 2조달러 규모의 경기부양책을 발표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2 17:18 | 양병훈

  • thumbnail
    두산퓨얼셀, 블랙록 지분 증가 소식에 11% 급등 '사상 최고가'

    ... 기술은 아직 두산퓨얼셀에게 없지만, SK그룹은 조인트벤처(JV) 설립 등을 통해 확보했다. 증권가에서는 블랙록이 두산퓨얼셀 지분 투자를 늘린데는 ‘바이든 기대감’이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녹색산업 육성 등을 담은 2조달러 규모의 경기부양책을 발표했다. 두산퓨얼셀은 ㈜두산의 자회사 두산퓨얼셀아메리카를 통해 미국에서 연료전지를 생산하고 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2 16:11 | 양병훈

  • 美 유명 공매도 투자자, 지난해 간신히 적자 면했다

    ... ‘스토리’만으로 주가가 오르는 종목이 있다”고 말했다. 테슬라(TSLA)는 아인혼 대표가 지속적으로 부정적인 의견을 냈던 종목이다. 아인혼 대표는 투자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지난해 테슬라의 하락에 베팅했던 게 큰 손실을 냈다”며 “다만 테슬라가 S&P500 지수에 편입되기 전에 포트폴리오를 조정해 더 큰 손해는 면했다”고 설명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2 11:56 | 양병훈

  • 지난해 미국 종목 보유액 344% 급증

    ... 마이크로소프트(10억6500만달러)등이었다. 테슬라 보유액이 2~5위를 모두 합친 것보다 더 많다. 해외 주식 손바뀜은 더 잦아졌다. 해외주식 결제금액(매수·매도를 중복 합산)은 지난해 3234억달러로 연말 보관금액의 4.5배였다. 전년에는 결제금액이 1712억달러를 기록, 보관금액의 3.9배였는데 이에 비해 늘었다. 지난해에는 해외주식 샀다 팔았다를 전년보다 더 많이 했다는 뜻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1 16:02 | 양병훈

  • RBC "증세 이슈 불거지면 상반기 큰 조정 올 수도"

    ... 있는 건 아니다. 그는 올해 증시가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2010년과 같은 경로를 따라간다면 연말 지수는 4100~4200에 다다를 수 있다고 본다. 월가 전망치 평균(4066)보다 예상치가 높다. RBC 측은 “올해 경제가 5% 성장할 것으로 본다”며 “역사적으로 경제가 4% 이상 성장한 해에는 S&P500 지수가 9% 상승했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1 12:25 | 양병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