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1-120 / 3,2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작년 사모펀드, 신규 설정액 '반토막'

    ... 지난해 19조3138억원으로 전년 대비 16.9% 증가했다. 같은 기간 공모펀드 배당금이 2155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12.8% 늘었는데 이보다 상승폭이 크다. 예탁원은 “2016년 이후 지속해서 증가세를 보인 사모펀드의 신규 설정 펀드의 수와 금액이 처음으로 전년보다 감소했다”며 “일부 운용사의 사모펀드 부실 사태 등에 따른 결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18 17:08 | 양병훈

  • thumbnail
    "카카오·네이버, 코로나 끝나도 성장"…증권사들 앞다퉈 목표주가 상향

    ... 비즈보드(광고)를 비롯해 선물하기, 톡스토어 등 커머스 부문 매출이 급성장하고 있다”며 “신사업으로 분류되는 웹툰, 페이 등도 수익성이 개선돼 실적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카카오모빌리티는 최근 가맹택시 확대에 따라 매출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올해 금융 부문과 클라우드 부문의 실적 기여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18 17:05 | 양병훈

  • 지난해 사모펀드 신규 설정액 '반토막'

    ... 지난해 19조3138억원으로 전년 대비 16.9% 늘었다. 같은 기간 공모펀드 배당금이 2155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12.8% 늘었는데 이보다 상승폭이 크다. 예탁원은 “2016년 이후 지속해서 증가세를 보인 사모펀드의 신규 설정 펀드의 수와 금액이 처음으로 전년보다 감소했다”며 “일부 운용사의 사모펀드 부실 사태 등에 따른 결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18 15:42 | 양병훈

  • "S&P500지수, 올해 4200 넘길 수 있다"

    ... 올해 3분기에는 글로벌 GDP가 코로나19 사태 이전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며 “실제로 이렇게 된다면 원유 수요도 코로나19 사태 이전으로 돌아갈 것이고, 그러면 원유 수요가 예상보다 3.8%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미국 10년만기 국고채 금리가 2%대로 오를 수 있다는 점, 중국 GDP 성장률이 5% 가까이 커질 수 있는 점도 변수라고 설명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18 14:58 | 양병훈

  • "작년 4분기 美 기업 실적 부진…올해는 반등할 것"

    ... 유망 분야로는 임의소비재, 금융, 헬스케어, 산업재 분야를 포함해 중소형주를 꼽았다. 성장주는 가치주에 비해 저조한 성과를 보일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레프코위츠 연구원은 “백신이 나오고 더 큰 경기부양책이 시행되면서 경제 활동이 점차 코로나19 사태 이전 상황으로 돌아갈 것”이라며 “이같은 상황이 주가가 덜 오른 중소형주의 반등을 이끌 것”이라고 전망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15 12:27 | 양병훈

  • thumbnail
    "FAANG 투자 그만, 실물 경제로 돌아오라"

    ... 자신의 투자 아이디어를 널리 알리는 일에 적극 나서왔다. 그렇다고 코리건 대표가 최신 투자 트렌드를 모두 인정하지 않는 건 아니다. 그는 “친환경 산업도 유망한 분야 가운데 하나”라고 말했다. 그는 전기자동차에 널리 쓰이는 소재라는 이유로 구리와 니켈의 가격 상승 전망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반면 구식 자동차 배터리에 쓰이는 아연과 납의 가격 전망은 좋지 않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ng.com

    한국경제 | 2021.01.15 11:30 | 양병훈

  • 모건스탠리 "코로나19 사태는 사회 효율성을 높였다"

    ... 다른 일반 기업들도 친환경 성향으로 바꾸는 동력이 될 수 있을까? 답은 ‘그렇다’이다. ESG 분야의 투자 급증이 기업의 성격을 바꾸고 있다. 넷째, 이러한 변화 양상은 절대적인 게 아니다. 사회 변화는 투자 결정을 할 때 고려해야하는 여러가지 변수 가운데 하나일 뿐이다. 다시 말하면, 경제계가 올해 코로나19 사태에서 빠져나옴에 따라 위에서 말한 변화는 약간만 진행될 것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14 19:03 | 양병훈

  • 日 증권사 다이와 "삼성전자 목표주가 11만5000원"

    ... 32조2000억원을 기록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새 스마트폰 ‘갤럭시S21’을 공개했다. 그러나 외국계 증권사들은 “스마트폰 사업은 삼성전자 주가 상승의 주요 변수가 아니다”라고 보는 분위기다. 라나 애널리스트는 “스마트폰 사업은 올해 삼성전자 영업이익의 24%에 그치지만 반도체는 61%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14 11:27 | 양병훈

  • 배당수익률이 9%가 넘는 美 종목이 있다고?

    ... 실적이 크게 악화됐다. 그러나 지난해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6.5% 증가하며 극적인 턴어라운드를 기록했다. 이 회사는 43분기 연속으로 배당을 해왔다. 보기 드문 기록이다. DHT의 주당 배당금은 연 80센트 수준이다. 12일 종가(5.78달러) 대비 배당수익률은 13.8%에 달한다. 피터 호건 케플러캐피탈 애널리스트는 이 종목에 대해 매수 의견을 내고 목표주가를 7.4달러로 제시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13 18:36 | 양병훈

  • thumbnail
    '기대인플레' 코로나 이후 최고…"화학·조선·에너지株가 투자 대안"

    ... 리스크를 낮추려면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기업 실적 악화를 막을 수 있는 분야로 투자 포트폴리오를 조정하는 게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배 연구원은 “과거 인플레이션 사례를 보면 화학, 조선, 에너지, 유통, 비철금속, 철강 업종이 강세를 보였다”며 “이들 업종은 원자재 가격 상승분을 제품 가격 인상으로 전가할 수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13 17:29 | 양병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