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31-140 / 3,2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블루 웨이브'는 구글·페이스북에 재앙?

    ... 분야 2위 기업 쇼피파이(SHOP) 같은 기업에는 오히려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테슬라(TSLA)는 판매량이 도요타 등에 비해 훨씬 적어 독과점 이슈에서 자유롭다는 것도 주목해야 할 부분이다. 테슬라는 바이든 행정부의 친환경 정책 드라이브에 따른 수혜도 볼 수 있다. 고태봉 하이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테슬라는 저탄소 경제 확대의 수혜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10 17:29 | 양병훈

  • thumbnail
    WSJ "바이든, 금융 규제 전문가 요직에 앉힌다"

    ... 은행 스트레스 테스트 등 규제 체계 도입을 주도했다. 량 내정이 사실이라면 이는 미국 정부가 금융권의 건전성 강화를 중요한 과제로 생각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량은 “금융 당국은 잠재적인 위험에 대해 선재적이고 강력하게 대처해야 한다”는 입장을 지속적으로 밝혀왔다. 바이든 당선인 측은 량 내정에 대한 WSJ의 사실확인 요청을 거부했다. 량도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10 16:56 | 양병훈

  • 골드만삭스 “바이오기업 리제네론 60% 급등할 것”

    ... 목표주가는 지난해 7월까지만 해도 300달러에 육박했으나 이후 급격히 떨어졌다. 골드만삭스는 정보기술(IT) 기업 휴렛패커드(HP), HR컨설팅 기업 로버트하프인터내셔널(RHI), 수처리 전문기업 자일럼(XYL) 역시 올해 약세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골드만삭스는 HP에 대해 “코로나19 사태로 지난해 가전제품 수요가 크게 늘어 올해는 실적 개선 여력이 제한된다”고 설명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10 15:01 | 양병훈

  • thumbnail
    美 '블루 웨이브' 수혜 보려면…이 7가지 ETF에 올라타라

    ... 증시를 주도한 FAAMG(페이스북, 애플,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종목 비중이 낮은 게 좋다. 이들 종목은 민주당이 제기하고 있는 반독점 이슈에 발목을 잡힐 수 있기 때문이다. First Trust Technology AlphaDEX Fund ETF(FXL)가 대안이 될 수 있다. 이 ETF에서 FAAMG이 차지하는 비중은 4%에 불과하다. 이 종목은 연초 이후 7일까지 1.65% 올랐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08 17:09 | 양병훈

  • thumbnail
    美 BOA "기술주 팔고 인프라·금융株 사라"

    ...middot;10억달러), 구글(GOOGL·9억달러) 등으로 상위 6개가 모두 기술주다. 미국 투자은행이 종목 교체를 권한 뒤에도 개미들 사이에서 기술주를 매도하는 흐름은 두드러지지 않는다. 블루웨이브가 확정된 건 지난 5일인데, 이때부터 7일까지 6개 종목의 평균 주가 상승률(1.8%)과 국내 투자자의 보관액 증감률(2.0%)은 비슷하다. 상당수는 보유분을 그대로 들고 있다는 뜻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08 12:12 | 양병훈

  • thumbnail
    美 민주당의 의회 장악은 뉴욕 부자들에게 호재?

    ... 있다.” ⑥오바마 케어의 존속 “건강보험개혁법(Affordable Care Act), 이른바 오바마 케어에 대해 법원이 연이어 제동을 걸고 있지만 이 법안은 살아남을 것이다. 민주당이 문제가 될 수 있는 일부 조항을 개정함으로써 위헌 시비를 털어버릴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 의회가 이 법안을 통과시킨지 10년이 넘게 지났는데 마침내 논란에 종지부를 찍게 되는 것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07 13:13 | 양병훈

  • thumbnail
    골드만삭스 "美 6000억달러 추가 부양책 나올 것"

    ... 가능성이 높아졌다. 필립스 이코노미스트는 “미국 빅테크 기업에 대한 규제방안이 나올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부양책 규모를 늘리는데 긍정적이지만 빅테크 기업에 대한 규제는 필요하다고 보는 분위기가 강하다. 그는 “미국 상원에서 규제방안을 담은 법을 통과시키려면 60% 이상의 찬성이 필요한데, 민주당의 상원 의석 수는 이 기준에는 못미친다”고 설명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07 11:28 | 양병훈

  • thumbnail
    존 리 "달라진 주식문화가 주가 3000 터치 원동력"

    ... “주식을 사면 팔지 말고 묵혀 두라”고 조언한다. 존 리 대표는 “젊은 층일수록 주식을 샀다 팔았다 하며 단기 투자하지만 시장의 움직임은 예측할 수 없다”며 “주식이 오를 것 같아서 투자하는 게 아니라 갖고 싶어서 사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스피지수는 언제든 다시 고꾸라질 수 있지만 지수에 연연하지 말고 노후까지 꾸준히 사 모으란 얘기다. 설지연/양병훈 기자 sjy@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06 17:25 | 설지연/양병훈

  • thumbnail
    골드만삭스 "유럽 정유주 매수해야…BP·렙솔·토탈 등 주목"

    ... Eni의 수익을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⑤로열더치쉘: 이 기업의 올해 FCF 이익률은 약 13%다. 또한 이 회사는 신뢰할만한 탈(脫) 탄소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이들 종목 가운데 렙솔을 제외한 4개 종목은 미국에도 주식예탁증서(ADR)로 상장돼 있다. 미국 ADR 티커는 BP와 로열더치쉘이 본국 상장주와 같은 BP, RDSA다. TOTAL과 Eni의 미국 ADR 티커는 본국과 다른 TOT, E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06 15:46 | 양병훈

  • thumbnail
    글로벌 철강 수요 본격 회복…포스코·현대제철 등 동반 강세

    ... 따라 2021년 중국의 조강 생산량이 반드시 작년 대비 감소해야 한다”고 밝혀 부정적 영향을 줄였다. 중국 정부 규제로 한국 기업이 반사이익을 볼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이런 흐름에 맞춰 철강 기업의 실적 전망치도 상향 조정되고 있다. KRX 철강지수 구성종목 가운데 실적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가 있는 6개 종목의 영업이익 추정치 합계는 3개월 전과 비교하면 15.85% 늘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05 17:32 | 양병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