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41-150 / 3,2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월스트리트 "새 정부 초기, 기술주로 대피하라"

    ... 됐다”고 했지만, BOA는 “중국, 북한, 이란이 새 정부 초기에 도발적인 행동으로 그를 시험에 들게 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다만 빅데이터, 5세대(5G) 이동통신, 인공지능, 전기자동차, 로보틱스, 사이버보안 등은 이런 리스크와는 별개로 계속 발전할 전망이다. 기술주, 비대면주는 미국 기업 수익의 4분의 1을 차지하고, MSCI 신흥시장(EM) 지수에서는 40%를 차지한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05 13:59 | 양병훈

  • thumbnail
    씨티그룹·풋로커·서비스나우…BOA가 꼽은 올 1분기 美 유망주

    ... 것이다.” ⑤T-모바일(TMUS) “T-모바일이 다음달 ‘투자자의 날’ 행사에서 긍정적인 발표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행사는 주가 상승의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다. 또한 지난해 4분기에 예상보다 좋은 수익과 가입자 수 증가를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 T-모바일 주가는 지난해 72% 상승했는데, 그래도 향후 12개월 목표주가 155달러까지는 18% 남았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05 11:51 | 양병훈

  • thumbnail
    美 스트리밍 업체 로쿠, 유명 배우 출연하는 독점 콘텐츠 공급 받나

    ... ‘머더 하우스 플립(Murder House Flip)’ 등은 입소문을 타기도 했다. 계약이 성사되면 이같은 콘텐츠가 로쿠에게 공급될 수 있다. WSJ는 “이들 프로그램을 로쿠가 독점적으로 공급받게 되면 로쿠 서비스의 매력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협상이 반드시 성사되는 것은 아니며 무산될 여지는 남아있다”고 WSJ는 단서를 달았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04 18:26 | 양병훈

  • thumbnail
    에코프로비엠·F&F·지누스…올 '매출 1조 클럽' 가입하나

    ... 광군제 매출 호조에 힘입어 기대 이상의 실적을 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매출 1조원을 넘었지만 지난해 미달했다가 올해 다시 넘을 것으로 예상되는 종목은 S&T모티브(1조2005억원), 강원랜드(1조1501억원), CJ CGV(1조4580억원) 등이다. 다만 강원랜드와 CJ CGV는 최근까지 컨센서스가 계속 하향 조정되고 있어 추이를 더 지켜봐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04 17:27 | 양병훈

  • thumbnail
    脫 코로나 국면인데 "물류기업에 투자하라"는 美 월가…왜?

    ...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JP모건의 애널리스트는 최근 투자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코로나19 사태에서 글로벌 경제가 빠져나오면서 비즈니스 물류가 회복되면 페덱스와 UPS의 수익성도 개선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투자기업 파르나소스의 이안 섹스스미스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아마존(AMZN)은 언제가 UPS와의 경쟁에서 밀릴 것”이라고 예측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04 17:24 | 양병훈

  • thumbnail
    한국증권금융, 코로나發 유동성 경색 처하자…단기자금 6조 풀어 증시 안정

    ... 반등의 단초를 마련했다. 최근 증권금융은 시장 지원 여력을 확충하기 위해 총 612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완료했다. 증권금융이 유상증자를 한 건 20년 만이다. 이로써 증권금융의 자기자본은 기존 2조2000억원에서 2조8000억원으로 불어났다. 정완규 한국증권금융 사장은 “한국 금융시장의 안전판 역할을 수행함으로써 혁신과 성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04 17:21 | 양병훈

  • 에코프로비엠, F&F, 지누스…올해 '1조 클럽' 신규 가입株는

    ... 강원랜드(1조1501억원), CJ CGV(1조4580억원) 등이다. 다만 강원랜드와 CJ CGV는 최근까지 컨센서스가 계속 하향조정되고 있어 추이를 더 지켜봐야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편 2019년 유가증권시장에서 매출 1조원을 첫 달성한 5개 종목(대덕, 대림건설, 동부건설, 세아제강, 종근당)의 주가는 당시 연초부터 연말까지 평균 15.49% 올랐다. 그 해 코스피지수 상승률(7.67%)보다 훨씬 앞섰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04 15:55 | 양병훈

  • thumbnail
    '땡큐 차이나'…테슬라, 지난해 판매량 50만대 육박

    ... 생산량 둔화를 상쇄했다”고 보도했다. 테슬라는 2030년까지 연간 2000만대 생산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2019년 세계에서 가장 많은 판매량(1100만대)을 기록한 폭스바겐AG를 훌쩍 뛰어 넘는 수치다. 테슬라는 올해 판매량 목표치를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다. 다만 지난해 3분기 실적 발표에서 “84만~100만대에 근접할 것”이라고 밝힌 적이 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03 14:03 | 양병훈

  • 롯데케미칼 등 화학株 실적 전망 줄줄이 상향

    ... 6.5% 증가가 예상되지만 공급 증가는 제한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황유식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기 전까지 폴리에틸렌(PE), 폴리프로필렌(PP) 등 석유화학 제품 원료 수요는 계속 늘어날 것”이라며 “대한유화 등 일부 종목은 저탄소 제품의 매출 비중을 늘리며 친환경 기업으로서 인지도를 높이고 있는 것도 긍정적”이라고 전망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01 17:01 | 양병훈

  • thumbnail
    반도체 장비기업 ASML홀딩 급등…지금 매수해도 괜찮을까

    ... 직전 분기 대비 조정폭(2019년 4분기 2.99달러→2020년 1분기 0.93달러)이 컸다는 점도 변수다. 지난 4분기 컨센서스대로 EPS가 나오면 전년 동기 대비로는 0.11달러 감소다. 지난해 주가가 급등해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매력이 떨어졌다는 지적도 나온다. 투자정보포털 인베스팅닷컴에 따르면 이 기업의 주가수익비율(PER)은 50.1배로 산업 평균(38.5배)보다 높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01 11:48 | 양병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