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51-160 / 3,2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테슬라 4분기 전기차 판매, 시장 예상치 넘어설 것"

    ... 차지해 실적 반등을 이끌 것이라는 전망이다. 그러나 이러한 의견이 테슬라의 추가 상승 가능성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건 아니다.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부담이 높기 때문이다. 아이브스 상무는 테슬라에 대한 투자 의견을 매수 추천(Overweight)이 아닌 중립(Neutral)으로 유지하고 있다. 아이브스 상무의 테슬라 목표주가는 715달러로, 이날 종가(694.78달러)보다 약간 높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31 16:28 | 양병훈

  • thumbnail
    "LG화학보다는 삼성SDI, 네이버보다는 카카오"

    ...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코스닥 종목 중에서는 2차전지 소재기업 에코프로비엠이 유일하게 증권사 2곳의 추천을 받았다. 코로나19 사태로 큰 부진을 겪은 종목 중에서는 대한항공과 호텔신라도 복수 추천주로 꼽혔다. 최고운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정상화 시점까지 항공업계는 구조조정이 불가피하다”며 “이는 대한항공이 점유율과 운임을 올리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31 16:23 | 양병훈

  • thumbnail
    "내년 배당주에 돈 몰린다…피너클웨스트·길리어드 유망"

    ... 꼽았다. 일반적으로 바이오기업은 성장주로 분류되지만, 카츠 CIO가 이 종목을 꼽은 건 예상 배당수익률이 양호하기 때문이다. 카츠 CIO는 “길리어드는 뛰어난 항암제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며 “배당 수익률은 4.5% 이상”이라고 말했다. 길리어드 주가는 지난 2분기에 70달러 이상이었다. 그러나 이후 계속 하락해 지난 30일에는 56.65달러에 장을 마쳤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31 13:26 | 양병훈

  • thumbnail
    "믿을 건 미국 주식"…서학개미, 올해 21조원 사들였다

    ... 때는 시장 평균보다 많이 떨어지는 경향이 있다”며 “투자가 미국 초대형 기술주로 편중된 걸 배당주 등으로 분산시킬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미국 편중에 대해 존 리 메리츠자산운용 사장은 “미국 종목을 너무 많이 사는 것도 포트폴리오 분산 차원에서 좋지 않다”며 “최근에는 한국 종목의 밸류에이션 매력도가 오히려 높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30 17:04 | 양병훈

  • thumbnail
    선런·서노바·하논 암스트롱…美 월가가 꼽은 유망 친환경주

    ... 때 주가가 추가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며 “미국과 유럽 시장 점유율이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JP모건의 애널리스트 폴 코스터는 투자자에게 보내는 메모에서 “엔페이스 에너지는 대차대조표가 견실한 몇 안되는 태양광 기업 중 하나”라며 “글로벌 태양광 시장이 성장함에 따라 이 기업 주가도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28 19:58 | 양병훈

  • thumbnail
    우수수 떨어지는 中 빅테크 기업 주가…"관망해야" vs "저가 매수 기회"

    ... 있는데 이와 관련된 부실 위험을 사전에 통제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며 “부실 방지책을 마련하는 선에서 마무리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경수 메리츠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중국 핀테크 산업이 장기적으로 발전하겠지만 개별 기업의 리스크는 커질 수 있다”며 “종목보다는 펀드에 투자하는 게 리스크 분산 차원에서 바람직해 보인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28 18:09 | 양병훈

  • thumbnail
    '추풍낙엽' 中 기술株, 어찌 하오리까

    ... 4차 산업혁명 육성 경쟁을 하고 있기 때문에 결국에는 이들 기업을 키우는 방향으로 갈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조용준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은 “이번 조정을 저가 매수 기회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석원 SK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알리바바, JD닷컴 등이 앞다퉈 금융업에 뛰어들고 있는데 부실 위험을 사전에 통제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28 17:36 | 양병훈

  • thumbnail
    월가 전문가들 "美 S&P500지수 내년 말 4000 넘는다"

    ...》에서 “복잡한 분야 전문가의 추정은 침팬지가 다트를 던지는 것만큼 정확하다”고 비꼬았다. 지수가 예상대로 상승하더라도 달러 가치가 하락하고 있어 한국 투자자는 환차손을 입을 가능성이 있다. 최근 글로벌 금융사 ING는 내년 달러 가치가 5~10%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미국 외 투자자는 이에 대한 대비가 없다면 S&P500지수 상승분을 반납해야 할 수도 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27 17:22 | 양병훈

  • thumbnail
    4분기 상장사 영업익 60% 늘 듯…철강·車가 '실적개선 주역'

    ... 않다. 오태동 NH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코로나19 사태 뒤 선진국이 정부 보조금으로 소비를 끌어올렸지만 공장은 돌아가지 않아 재고가 많이 감소했다”며 “내년 상반기까지 실적 회복은 소비보다 생산에서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오 센터장은 “중국 춘제(설)가 다가오고 있는 것도 생산 회복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27 17:22 | 양병훈

  • thumbnail
    美 차티스트 "내년 초 S&P500지수 최대 4000까지 상승"

    ... 슬러이머는 “내년 초에 S&P500지수가 3900~4000까지 올라갈 것”이라며 “최근 지수가 정체하는 건 건전한 휴식기를 거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지수가 내년 2분기에는 7~10% 조정을 받을 수 있다”며 “이 조정기는 경기순환주 등을 포트폴리오에 추가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24 20:05 | 양병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