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61-170 / 3,2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마그나 호재' LG그룹株 날았다

    ... LG디스플레이 역시 자동차용 디스플레이를 생산 중이고, LG상사는 전기차 수출입 업무를 할 수 있다는 기대가 주가를 끌어올렸다. LG화학은 전기차용 배터리 사업을 하다가 최근 이를 LG에너지솔루션으로 분사시켰다. LG에너지솔루션이 자체 기업공개(IPO)를 할 계획이지만 LG화학이 최대주주 지위는 계속 유지(지분율 약 20~30%)할 방침이기 때문에 전기차 시장 성장의 수혜를 계속 볼 수 있다는 분석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23 17:26 | 양병훈

  • thumbnail
    잘나가는 '액티브 ETF'…국내도 본격화

    ... 유전혁명(Genomic Revolution)’ ETF는 지난 18일 기준 178.4%의 성과를 냈다. ‘ARK 차세대 인터넷( Next Generation Internet)’ ETF 역시 152.8%의 높은 수익률을 보이고 있다. 같은 기간 S&P500 지수를 추종하는 패시브 상품인 ‘SPDR S&P500’ ETF는 15.2% 수익률에 그쳤다 설지연/양병훈 기자 sjy@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23 17:15 | 설지연/양병훈

  • thumbnail
    LG전자, '전기차' 날개 달고 10년 만에 최고가 찍었다

    ... 3분기 기준)다. LG디스플레이 역시 자동차용 디스플레이를 생산중이고, LG상사는 전기차 수출입 업무를 할 수 있다는 기대가 주가를 끌어올렸다. LG화학은 전기차용 배터리 사업을 하다가 최근 이를 LG에너지솔루션으로 분사시켰다. LG에너지솔루션이 자체 기업공개(IPO)를 할 계획이지만 LG화학이 최대주주 지위는 계속 유지(지분율 약 20~30%)할 방침이기 때문에 실적 수혜가 가능한 것으로 전망된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23 16:12 | 양병훈

  • thumbnail
    서학개미, 내년 테슬라 투자해 10% 올라야 '본전'…왜?

    ... 같은 고위험 자산이 유리한 환경이 유지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상황이 바뀔 가능성이 없지는 않다. 라자크자다는 “회복이 생각보다 늦어져 투자심리가 악화되면 달러 가치가 다시 오를 수 있다”며 “연준이 긴축 기조로 돌아서는 것, 코로나19 백신이 생각만큼 효과적이지 않은 것, 백신 배포가 잘 안되는 것 등이 주요 위험(리스크)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23 13:59 | 양병훈

  • thumbnail
    美 증시 조정기 매수 전략…월마트 등 소비재주? JP모건 등 금융주?

    ... “금융주가 앞으로 한자릿수, 어쩌면 두자릿수 상승률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 중앙은행(Fed)이 금융사로 하여금 자사주를 매입할 수 있도록 허용한 것에 주목해야 한다”며 “JP모건(JPM)은 Fed의 발표 뒤 300억달러에 달하는 자사주 매입 계획을 발표했는데 이는 JP모건의 주당순이익(EPS)를 11% 끌어올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23 12:37 | 양병훈

  • thumbnail
    삼성생명·물산, 상속세 불확실성 해소로 급등

    ... 이날 0.96% 떨어진 7만2300원에 장을 마쳤다. ‘반도체 슈퍼 사이클’에 대한 기대로 최근 많이 올랐고, 시가총액이 커 단발성 이슈로는 주가가 쉽게 움직이지 않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애널리스트들은 삼성생명과 삼성물산이 더 오를 가능성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상속세 이슈는 일시적이지만 이들 종목이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상으로 저평가돼 있다는 이유에서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22 17:12 | 양병훈

  • thumbnail
    中 구이저우마오타이 연일 신고가…루이비통 시총 앞질러

    ... 영업이익률이 높다는 것도 강점이다. 지난해에는 매출 888억위안에 순이익 412억위안을 기록, 이익률이 46.4%에 달했다. 주요 외신은 “마오타이주는 양조에서 숙성 단계에 이르기까지 제조에 짧게는 수년에서 길게는 수십 년 이상의 시간이 걸린다”며 “공급량이 수요를 따라잡지 못해 상품 가격이 계속 치솟고 있고, 이에 따라 주가도 부각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22 16:27 | 양병훈

  • thumbnail
    상속세 불확실성 해소에…삼성생명·삼성물산 급등

    ... 이날 0.96% 떨어진 7만2300원에 장을 마쳤다. ‘반도체 슈퍼 사이클’에 대한 기대로 최근 많이 올랐고, 시가총액이 커 단발성 이슈로는 주가가 쉽게 움직이지 않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애널리스트들은 삼성생명과 삼성물산이 더 오를 가능성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상속세 이슈는 일시적이지만, 이들 종목이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상으로 저평가돼 있다는 이유에서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22 16:09 | 양병훈

  • 美 월가 "올해 산타랠리 없다" 전망 잇따라

    ... 생기는 잡음이 증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최근 기관 펀드매니저들이 포트폴리오 자산의 4%를 현금으로 갖고 있고 밝혔다. 지난 3월 6%에서 꾸준히 줄어들었다. BOA는 이같은 상황이 거꾸로 ‘매도 신호’로 받아들여진다고 설명했다. 경험적으로 보면 그 다음달에는 P&P500지수가 평균 3.2% 떨어졌다는 것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22 15:21 | 양병훈

  • thumbnail
    동아쏘시오홀딩스·KT&G 등 '우리사주대상'

    ... 한국증권금융 사옥에서 열린 우리사주대상 시상식에서 우리사주전담기관사장상을 받았다. 이 상은 우리사주 관련 업무를 하는 한국증권금융이 시상한다. 근로자 재산 형성과 노사협력 증진을 위해 우리사주 제도를 잘 활용한 기업에게 준다. 수상 기업들은 차입형 우리사주 제도, 우리사주 관리시스템 구축, 창업 경영자의 무상출연, 우리사주를 통한 장기근속 유도 등을 통해 협력적 노사관계를 다진 점을 인정 받았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21 23:21 | 양병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