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71-180 / 3,2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내년 구글·애플 더 오른다…코카콜라도 주목하라”

    ...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는데 있어서 화이자, 모더나보다 몇달 뒤쳐졌다. 하지만 자궁경부암 백신을 만드는 가다실을 비롯해 업계 최고의 종합 백신 프렌차이즈를 운영하고 있다. 이 회사가 만든 최고의 의약품인 면역항암제 키트루다는 올해 140억달러 매출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머크 전체 매출의 30%에 달한다. 키트루다의 특허는 2028년에 끝나는데 그때까지는 아직 시간이 많이 남아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21 18:35 | 양병훈

  • thumbnail
    WTI 배럴당 50달러 육박…정유株의 시간 오나

    ...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에쓰오일의 정제마진은 올 상반기 -1.5달러에서 하반기에는 1.1달러로 개선될 전망이다. 내년 회복세가 지속되면서 2022년 상반기에는 6.0달러까지 오를 것으로 보인다. 조현렬 삼성증권 연구원은 “내년 말부터는 항공 수요도 회복될 전망”이라며 “코로나19 사태가 막바지로 갈수록 혜택을 가장 많이 보게 될 산업은 정유업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21 17:19 | 양병훈

  • thumbnail
    골드만삭스, 美 엑손모빌 '매수' 의견…4년만에 상향조정 이유는

    ...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팀은 “향후 4개월 동안 엑손모빌 주가를 올릴 수 있는 ‘재료’가 많다”고 강조했다. 이어 “엑손모빌 주가는 지난 10월말 바닥을 찍고 반등하는 추세”라며 “차기 실적 보고서가 나오면 주가가 다시 한 번 영향을 받을텐데 이 시기는 내년 1월말에서 2월초 쯤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21 11:10 | 양병훈

  • thumbnail
    美 지수서 퇴출되는 中 기업들…"친환경株는 투자 기회"

    ... 기회를 얻게 됐다”고 말했다. 삼성증권은 중국의 친환경 전환 수혜주로 중국 최대 전기차 업체인 BYD와 전기차용 2차전지를 생산하는 CATL, 글로벌 1위 태양광 기업인 융기실리콘 등을 꼽았다. 2차전지 분리막 전문 업체인 은첩고분, 중국 1위·글로벌 2위 풍력발전 기업인 금풍테크도 내년 순이익 증가율 전망치가 각각 48.6%, 17.7%로 높은 성장성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오형주/양병훈 기자 ohj@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20 17:26 | 오형주/양병훈

  • 새내기주 투자 성공하려면…"첫날 장내매수는 금물"

    ... 상장 기업은 대주주와 기업 내 주주가 조기 매도를 못하도록 제한이 걸려 있는 경우가 많다. 이런 매도 제한은 일반적으로 90~120일 뒤 풀린다. 풀리기 전에는 매도 물량이 적기 때문에 주가 변동성이 크다. 보호예수가 풀리는 시점은 그 종목의 주식안내서(prospectus)에서 단어 ‘lockup’ 또는 ‘lock-up’을 검색해보면 알 수 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19 14:47 | 양병훈

  • 美 배달앱 도어대시, 목표주가 '4분의 1 토막' 등장

    ... 도어대시 시총은 매출의 19배에 달한다”고 분석했다. 이 기관은 “도어대시의 기업가치를 다른 업체와 비슷한 수준(매출 대비 4배)으로 맞추면 적정 주가는 32달러”라고 설명했다. 도어대시는 시트론리서치의 보고서에 대한 논평을 거부했다. 이날 도어대시는 2.43% 하락한 154.21달러에 장을 마쳤다. 첫 상장일인 지난 9일 시초가(182달러) 대비로는 15.27% 하락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18 17:27 | 양병훈

  • "'북미판 배민' 도어대시, 100달러 이상 폭락할 것" 경고

    ... 하락한 154.21달러에 장을 마쳤다. 첫 상장일인 지난 9일 시초가(182달러) 대비로는 15.27% 하락했다. 하루 낙폭은 최근으로 올수록 작아졌지만 이날 시트론리서치의 보고서를 계기로 다시 커졌다. 국내 투자자(개인과 기관 합산, 증권사의 자기자본 투자는 제외)는 이 종목이 상장한 뒤부터 이달 17일까지 약 148억원어치(1346만달러)를 순매수했다. 이 기간 미국 종목 순매수 규모 23위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18 13:49 | 양병훈

  • thumbnail
    코로나19 백신 나오자 美·韓 증시 상승세 둔화…왜?

    ... 10.64% 떨어졌다. 이날 FDA 승인을 받은 모더나(MRNA)는 144.00달러에 장을 마쳤다. 전일 대비로는 5.09% 올랐지만 지난 8일(169.86달러)에 비해서는 15.22% 하락했다. 증권가 전문가들은 상승 기대감을 주는 재료가 소멸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주가는 현재 상황보다 미래에 대한 기대를 반영해 오르는 면이 있는데 백신이 시장에 나와 기대감이 가라앉았다는 것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18 12:50 | 양병훈

  • 테슬라 사상 최고가 경신…왜 계속 오를까?

    ... 환경이 된다. 지수 편입 소식이 알려진 건 지난달 16일로 당일 종가(408.09달러)부터 최근까지 60.74% 상승했다. 이날 상승으로 테슬라 시가총액은 6217억2800만달러(682조9061억원)로 불어났다. 국내 투자자(개인과 기관 합산, 증권사의 자기자본 투자는 제외)의 테슬라 보유금액은 72억9929만8203달러(지난 17일 기준)에 달한다. 조만간 100억달러를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18 11:28 | 양병훈

  • thumbnail
    美 증시 18일 '네 마녀의 날'…韓처럼 무탈하게 지나갈까

    ... 콜옵션 쪽에 베팅이 돼 있으면 그럴 가능성이 낮다”고 말했다. 노 연구원은 “새 부양책이 의회를 통과할 것이라는 기대감과 긍정적인 내년 경기 전망이 콜옵션 베팅을 늘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한국 증시가 올해 마지막 네 마녀의 날을 큰 변동성 없이 넘겼다는 점도 이러한 전망에 힘을 보탠다. 당일 코스피지수는 0.33% 떨어진 2746.46으로 거래를 마쳤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18 11:01 | 양병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