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91-200 / 3,2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주가 힘 못쓰는 '중국판 테슬라' 니오…이번엔 증자 이슈에 폭락

    ... 지난달 말 기준 전체 헤지펀드에서 니오의 비중은 -0.7%였다. 비중이 마이너스인 건 매수금액보다 공매도의 비중이 더 크다는 얘기다. 국내 투자자들은 근심하고 있다. 국내 투자자(개인과 기관 합산, 증권사의 자기자본 투자는 제외)의 니오 보유액은 지난 11일 기준 3억574만달러(약 3339억원)에 달한다. 지난달 23일에는 3억156만달러였는데 주가가 떨어진 기간에 추가매수를 해 보유액이 되려 늘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12 08:57 | 양병훈

  • 노무라증권 "내년 韓·中 증시 유망…삼성전자·LG화학 등 매수해야"

    ... 정부가 확장 재정정책을 폈던 게 코로나19 백신 접종 계획에 차질을 불러올 수 있다”며 “중앙은행이 정부 적자를 만회하기 위해 추가로 유동성 공급을 하면 투자 심리가 훼손될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노무라은행은 인도, 싱가포르, 태국에 대해서는 ‘중립’ 투자전망을 냈다. 필리핀, 홍콩에 대해서는 ‘비중 축소’를 권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11 18:03 | 양병훈

  • 외국인, 이달 들어 현물·선물 매도 왜?

    ... “지난달부터 현물을 대량으로 사들인 것에 대한 위험을 회피(헤지)하기 위해 선물을 매도하는 것”이라며 “다른 헤지 수단인 공매도가 금지된 상태기 때문에 선물 매도를 통한 헤지가 더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일부 전문가는 외국인이 연말 포지션 정리를 하는 것뿐이라고 설명했다. 외국인은 보통 연말이 되면 연간 투자 수익률을 확정하기 위해 주식을 처분하는 경향이 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11 17:41 | 양병훈

  • 선현물 동시에 파는 외국인…포지션 변화? 단순한 연말 정리?

    ... 현물을 대량으로 사들인 것에 대한 위험을 회피(헤지)하기 위해 선물을 매도하는 것”이라며 “다른 헤지 수단인 공매도가 금지된 상태이기 때문에 선물 매도를 통한 헤지가 더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외국인이 연말 포지션 정리를 하는 것 뿐이라고 설명한다. 외국인은 보통 연말이 되면 연간 투자 수익률을 확정하기 위해 주식을 처분하는 경향이 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11 16:08 | 양병훈

  • "넷플릭스 성장 끝…대신 ○○ 사라" 美 주식 도사의 조언

    ... 내년에는 넷플릭스 대신 월트디즈니의 OTT인 디즈니플러스 등으로 옮겨갈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로쿠의 성장세는 내년에도 계속될 것으로 봤다. 그는 “로쿠를 통해 OTT를 이용하는 가구 수는 내년에 32% 정도 늘어날 것”이라며 “코로나19 사태 이전에 로쿠는 광고주에게 그다지 선택을 받지 못했는데 이번 사태로 상황이 극적으로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10 17:09 | 양병훈

  • thumbnail
    공모가 대비 86% 급등한 '도어대시', 지금 투자해도 괜찮을까

    ... 데이비드 트레이너 애널리스트는 최근 경제전문지 포브스를 통해 “도어대시의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은 터무니없는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가 끝나 음식배달 수요가 더 이상 늘지 않게 되면 이 끔찍한 사업(terrible business)의 실체가 드러날 것”이라며 “집콕 수요에 대한 기대치가 너무 과장됐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10 13:43 | 양병훈

  • '북미판 배민' 도어대시 9일 상장…獨 딜리버리히어로처럼 주가 오를까

    ... 공정거래위원회가 최근 기업결합 심사에서 딜리버리히어로에 “우아한형제들을 인수하려면 앞서 인수한 다른 배달 앱 요기요를 팔아야 한다”고 조건을 달아 어려움을 겪고 있다. 공정위가 이같은 조건을 단 건 배민, 요기요, 배달통(요기요와 마찬가지로 딜리버리히어로가 인수한 상태)의 시장점유율을 합치면 90%를 넘기 때문이다. 공정위는 오는 23일 전원회의를 열고 최종 결론을 낼 예정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09 18:10 | 양병훈

  • 美 애널리스트들 "내년 S&P500지수 최대 22% 상승"

    ... 월트디즈니(DIS) 등이다. 한 애널리스트는 “퀄컴 주가는 2021년 170달러까지 오를 것”이라며 “올해 출시된 아이폰 새 모델에 퀄컴의 칩이 들어가는 게 긍정적 영향을 미칠 전망”이라고 말했다. 퀄컴은 이날 158.8달러에 장을 마쳤다. 설문에 참여한 애널리스트들은 “내년 MSCI 신흥국(EM) 지수가 18% 상승할 것”이라는 예상도 내놨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09 15:35 | 양병훈

  • thumbnail
    떠나는 가치투자 大家…"다시 가치株 시대 온다"

    ... 주가순자산비율(PBR) 등으로 투자가치를 평가했지만 전례 없는 유동성의 힘 앞에서 이들 지표는 무용했다. 이 대표도 국내에서 가치주가 주목받기 어렵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그는 “주주 환원율로 보면 글로벌 평균이 50% 넘는데 한국은 20%에 불과하다”며 “기업 지배구조나 주주환원 정책이 바뀌지 않는 이상 가치주에 한계가 있을 수 있다”고 털어놨다. 박재원/양병훈 기자 wonderful@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08 17:30 | 박재원/양병훈

  • thumbnail
    블랙록 "인플레이션에 대비해야…내년 주식비중 확대 필요"

    ... 미국과 신흥국에 대한 투자 의견을 중립에서 확대로 올렸다. 반면 유럽, 일본에 대한 투자 의견은 중립에서 축소로 내렸다. 블랙록은 “미국의 기술주와 헬스케어주가 구조적으로 성장을 계속할 것으로 예상되고, 소형주는 내년에 경기순환(시클리컬) 측면에서 상승 타이밍을 맞을 전망”이라며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는 기술력과 구조적 성장세의 혜택을 볼 것”이라고 예측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08 15:28 | 양병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