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01-210 / 3,2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아직 美 증시 못들어간 개미? 이 ETF 골라라"

    ... 것이라는 전망도 대마초 관련주 상승에 힘을 보태고 있다. 초식 전략가는 이러한 추세에 올라탈 수 있는 종목으로 ‘Global X Cannabis ETF’(POTX)와 ‘iShares U.S. Healthcare Providers ETF’(IHF)를 추천했다. POTX는 올해 19% 떨어졌으며 보수는 0.5%다. IHF는 올해 17% 올랐고 보수는 0.42%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07 19:12 | 양병훈

  • thumbnail
    스팩 통한 우회상장 3년 만에 최대

    ... 많다”고 설명했다. 이기홍 IBK투자증권 IPO1팀 과장은 “증권사의 수익 모델로도 의미가 있기 때문에 합병 대상 기업을 주의 깊게 고른다”고 말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2010년부터 최근까지 증권사별 스팩 우회상장 건수는 KB증권이 12개로 가장 많았다. 이어 IBK투자증권과 하나금융투자가 10건씩이었고, 미래에셋대우와 한국투자증권이 각각 6건, 5건으로 뒤를 이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07 17:20 | 양병훈

  • thumbnail
    비트코인이 金을 대체한다?…월가는 지금 논쟁 중

    ... 대신할 가능성이 더 높다”고 말했다. 미국 중앙은행(Fed)이 디지털화폐를 발행하면 금의 역할을 대신할 가장 유력한 후보가 될 거라는 전망도 나온다. 지난달 제롬 파월 Fed 의장은 “사이버 공격, 위조, 사기의 가능성 등 잠재적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는 디지털화폐를 발행하지 않을 것”이라며 “먼저 하는 것보다 제대로 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06 17:18 | 양병훈

  • thumbnail
    파죽지세 코스피 2700 첫 돌파…'10년 박스권' 탈출

    ... 1092원50전에 출발한 뒤 갈수록 낙폭이 커졌다.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3월 19일에 1285원70전까지 치솟았던 환율은 8개월여 만에 200원가량 하락했다. 전날에는 3원80전 내린 달러당 1097원에 마감하며 2018년 6월 15일(1097원70전) 후 처음 1100원 선이 붕괴됐다. 이날은 1090원 선이 무너졌다. 미국 정부가 조만간 대규모 경기 부양책을 내놓을 것이라는 기대가 반영된 결과다. 양병훈/김익환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04 17:45 | 양병훈/김익환

  • thumbnail
    내년에 돈 벌 주식은 'ADT·힐튼·KBR'…골드만삭스의 추천

    ... 예상했다. ADT는 최근 구글이 보안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6.6%의 지분을 매입한 뒤 주가가 올랐다. 아웃백스테이크의 모기업 블루밍즈브랜즈와 힐튼그랜드배캐이션즈, 레드록리조트도 내년 경제 회복의 수혜를 받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에너지 부문에서는 캐내디안내추럴리소시스, 에너지트랜스퍼, PDC에너지, 선코어에너지의 밸류에이션이 매력적이며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04 13:33 | 양병훈

  • thumbnail
    中 빗장 푼 컴투스…'게임株 랠리' 신호탄 쐈다

    ... 나온다. 한 게임업계 관계자는 “‘서머너즈 워’보다 중국 게임 시장에 더 큰 영향을 줄 국내 다른 대형 게임들은 아직 판호를 받지 못하고 있다”며 “중국이 보여주기식 ‘반짝 발급’을 한 것에 지나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정부가 중국을 상대로 강력한 통상외교를 펼쳐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양병훈/김주완/전범진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03 17:35 | 양병훈/김주완/전범진

  • thumbnail
    "코로나 이후 분명히 오른다"…모건스탠리가 꼽은 기대주

    ... 이끌어낸 전자상거래 활성화의 혜택을 볼 것”이라고 말했다. 모건스탠리는 도큐사인, 테슬라에도 주목했다. 모건스탠리에 따르면 전자서명 솔루션 시장 규모는 250억달러 이상으로 추정된다. 도큐사인은 이 시장에서 선도적인 시장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다. 아담 존스 모건스탠리 애널리슨트는 테슬라에 대해 “비용을 줄이는 등의 방법으로 수익성을 제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03 14:33 | 양병훈

  • thumbnail
    '서학개미'가 대거 사들였는데…美 머크, '모더나' 주식 처분

    ... 인식했기 때문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한국 ‘원정 개미’는 최근 이와 반대로 움직였다. 한국예탁결제원은 국내 투자자(개인과 기관 합산, 증권사의 자기자본 투자는 제외)의 해외 주식 보유량을 국가별로 50위 종목까지 공개하는데, 모더나는 지난달 10일 8805만달러로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 이달 2일에는 1억7051만달러를 기록해 한달이 안 되는 기간 동안 2배 가까이 늘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03 08:47 | 양병훈

  • thumbnail
    넷플릭스와 함께 크는 '로쿠'…깜짝실적 앞세워 거침없는 질주

    ... 로쿠는 시장 확대의 혜택을 볼 것”이라고 분석했다. 수익성이 좋아지고 있는 것도 긍정적이다. 로쿠는 지난 3분기 1290만달러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로쿠가 분기 흑자를 낸 건 지난해 4분기에 이어 두 번째다. 다만 OTT 기업과 경쟁하지는 않지만 OTT 장비 기업 간 경쟁이 심해지고 있는 게 부담이다. 현재까지는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고 있지만 아마존, 구글 등이 뒤를 바짝 따라오고 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02 17:28 | 양병훈

  • thumbnail
    연말 배당시즌 리츠株 재발견

    ... 이리츠코크렙은 각각 롯데쇼핑, GS리테일, 이랜드리테일과 책임 임대차 계약을 맺었다. 상가뿐만 아니라 사무용 건물을 편입한 리츠도 입주 기업의 경영이 어려워지면 임대료 손실이 생길 수 있다. 그러나 최근 들어 그럴 가능성은 점점 낮아지고 있다. 올 3분기 유가증권시장 590개 상장사(12월 결산법인 대상, 금융업 등 제외)의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7.5% 급증한 36조4475억원이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02 15:24 | 양병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