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1-30 / 3,2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삼성發 5G 수주 낭보…"통신장비株에 볕드나"

    ...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흐름도 변함 없다. 중장기 투자를 염두에 두고 관련 종목을 매수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박강호 대신증권 자산리서치부장은 “지금까지 구축된 5G 인프라는 모두 6기가헤르츠(㎓) 영역의 주파수를 사용하는데 28기가헤르츠 영역대의 인프라가 구축돼야 장비 수요가 급증할 것”이라며 “1년 내에 이 단계로 넘어가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24 17:24 | 양병훈

  • thumbnail
    줄잇는 5G 수주 낭보…관련 장비주 '청신호'

    ... 있는 흐름도 변함 없다. 중장기 투자를 염두에 두고 관련 종목을 매수해야 한다는 시각도 있다. 박강호 대신증권 자산리서치부장은 “지금까지 구축된 5G 인프라는 모두 6기가헤르츠(㎓) 영역의 주파수를 사용하는데, 그보다 28기가헤르츠 영역대의 인프라가 구축돼야 장비 수요가 많이 늘어날 것”이라며 “1년 내에 이 단계로 넘어가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24 16:28 | 양병훈

  • thumbnail
    가치주 펀드의 부활…주식형 평균 수익률 추월

    ... 수용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성장주와 가치주의 밸류에이션 괴리가 해소되고 나면 성장주 상승세가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강방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은 “최근 단기 실적이 잘 나오는 기업의 투자 매력도가 올라갔을 뿐 장기적으로 성장할 기업의 전망이 훼손된 건 아니다”며 “플랫폼 비즈니스의 잠재력을 가치투자 철학에 반영하는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23 17:30 | 양병훈

  • thumbnail
    찬밥 신세에서 수익률 20% '반전'…주식형 앞지른 가치주 펀드

    ... 수용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성장주와 가치주의 밸류에이션 괴리가 해소되고 나면 성장주 상승세가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강방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은 “최근 단기 실적이 잘 나오는 기업의 투자 매력도가 올라갔을 뿐 장기적으로 성장할 기업의 전망이 훼손된 건 아니다”라며 “플랫폼 비즈니스의 잠재력을 가치투자 철학에 반영하는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23 14:59 | 양병훈

  • 파월 효과에 코스피 '안도'…외국인 자금 유입에 촉각

    ... 금리 급등을 억제하는 정도에 불과했다”며 “미국 10년 만기 국채 금리가 연 2%대로 오르는 건 시간 문제”라고 말했다. 조 연구원은 “이번에도 그 수준에 가까워지면서 점차 외국인의 국내 증시 순매수에 부담이 커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의 경제 성장 모멘텀이 연말로 갈수록 약화될 수 있다는 점도 증시에는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18 17:36 | 양병훈

  • 유럽 증시, 이달 주요국 최대 상승

    ... 합성 구매관리자지수(PMI)는 지난달 48.8을 기록해 예비치(48.1)와 전월 수치(47.8)를 모두 웃돌았다. IHS마킷은 “유로존 제조업이 국내외 수요에 힘입어 4개월여 만에 가장 호황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유럽이 코로나 회복 국면에서 미국처럼 적극적으로 통화 완화 정책을 펴지 않았던 것도 최근 상황에서는 장점이 되고 있다. 유럽 종목의 밸류에이션 부담이 낮기 때문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18 17:35 | 양병훈

  • 조기긴축 우려 잠재운 美 Fed…코스피도 상승 마감

    ... 전개될 전망이다. 금리 상승세가 부정적 영향을 준다면, 달러 약세 전환은 긍정적 영향을 준다는 것이다. 허재환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달러 강세 흐름이 당분간 지속되겠지만 하반기가 다가올수록 강도는 약해질 것”이라며 “미국 금리가 올라도 달러가 약세일 때는 신흥국으로 자금이 많이 유입되는 모습을 보여왔고 이번에도 비슷한 상황이 전개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18 16:20 | 양병훈

  • 한양증권, 작년 순익 459억…1999년 이후 최대

    ... 위험(리스크) 관리 등으로 좋은 성과를 냈다”며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을 포함한 IB 부문에서는 적극적인 영업과 틈새시장 공략을 통해 순이익이 전년 대비 73% 증가했다”고 말했다. 한양증권은 최근 외형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2018년 임재택 사장 취임 뒤 임직원 수가 229명에서 340명으로 48% 늘었다. 같은 기간 증권업계 임직원 증가율은 3% 내외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17 17:22 | 양병훈

  • 반등 탄력 붙은 유럽증시…이달 주요국 중 상승률 '최대'

    ... 서비스도 제공한다. 다만 증권사 혹은 투자 대상 국가에 따라 전화·창구 주문만 되는 곳도 있다. 삼성증권에서는 영국, 프랑스, 독일, 벨기에, 네덜란드, 포르투갈 주식을 온라인으로 거래할 수 있다. 이밖에 이탈리아, 스페인, 그리스, 덴마크, 핀란드, 노르웨이, 스웨덴, 스위스, 오스트리아, 아일랜드 주식은 전화·창구 거래만 된다. 다른 나라 주식 거래 서비스는 하지 않는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17 16:41 | 양병훈

  • thumbnail
    "키움, 금융투자 플랫폼으로 진화…'증권업계 아마존' 만들 것"

    ... 규모의 종합금융투자사업자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며 “중장기적으로는 회사를 초대형 IB로 성장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연이은 사모펀드 논란으로 금융투자업계에 대한 신뢰가 추락한 만큼 확실한 개선책을 내놓고 실행에 옮겨야 한다”며 “평생 함께하는 금융투자 파트너가 되기 위해서는 신뢰를 회복하는 게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17 14:57 | 양병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