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1-140 / 2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경찰청, 조직폭력배 척결 결의

    경찰청(청장 어청수)은 지난 한 달간 조직폭력배 집중 검거에 나서 모두 587명의 조직폭력배를 검거하는 성과를 올렸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검거에 된 조직폭력배 중에는 응급환자 이송단 지부를 인수한 후 무전 도청시설을 구비해 교통사고 현장에 미리 출동하는 수법으로 8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긴 부산 칠성파 조직원 20명도 포함돼 있습니다. 또 타인 소유 부동산을 담보로 사기대출을 시도하다 공범이 거짓말을 한다는 이유로 폭력을 행사해 상해를 입히고 ...

    한국경제TV | 2008.10.02 00:00

  • 불교계 "MB사과 대승적 수용"

    ... 11월 범불교대회 이후 결론 종교 차별을 지적해온 불교계가 최근 이뤄진 이명박 대통령의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대승적으로 수용하기로 했다. 그러나 대구ㆍ경북지역 범불교도대회를 오는 11월1일 대구시내 중심가나 동화사에서 여는 한편 어청수 경찰청장의 사과를 받아들일지는 대구ㆍ경북 대회 이후 결정하기로 했다. 종교편향 종식 범불교대책위원회 상임위원장 원학 스님은 26일 오후 서울 견지동 조계종 총무원에서 열린 전국 교구본사 주지회의 결과를 설명하면서 "경제에 어려움이 ...

    한국경제 | 2008.09.26 00:00 | 서화동

  • 불교계, 어청수 청장 퇴진요구 사실상 철회

    ... 밝혔다. 그는 "정부의 종교 편향 문제를 근본적으로 풀기 위해서는 특정인에 대한 처벌보다 입법 추진이나 종교차별 감시기구 설립 등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쪽으로 종단 내부 의견이 정리돼 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변화는 어청수 경찰청장에 대한 퇴진 요구 등을 사실상 철회하고 대정부 강경 투쟁에서 한 발짝 물러서겠다는 뜻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불교계는 그동안 정부의 종교 편향과 관련해 대통령 사과와 어청수 청장 파면,공직자 종교 중립 입법화,시국 관련 국민 ...

    한국경제 | 2008.09.21 00:00 | 고두현

  • 민주, `투 톱' 靑 회동 앞두고 `전열 정비'

    ... 정책위의장단 청와대 만찬에서 청와대와 거여(巨與)의 독주를 강하게 비판하고 국회와 야당을 존중해 줄 것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민주당이 국감을 앞두고 `국정파탄 3인방'으로 지목한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 어청수 경찰청장에 대한 인적쇄신을 강도높게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이 대통령의 `저탄소 녹색 성장' 발표에 앞서 원 원내대표가 지난 7월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제안한 `저탄소 에너지혁명 위원회' 설치 방안도 테이블에 올려놓을 ...

    연합뉴스 | 2008.09.21 00:00

  • 李대통령 - 정세균 대표 25일 회동

    ... 정부의 인사 실책과 언론탄압 논란,구여권 인사에 대한 사정정국 조성 의혹 등 이명박 정부 6개월의 실정을 집중 거론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이 '국정파탄 3인방'으로 지목한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과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어청수 경찰청장에 대한 경질 요구도 있지 않겠느냐는 전망도 있다. 무엇보다 이번 오찬회동 직후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초당적 협력을 다짐하는 내용을 담은 합의문이 채택될지 여부도 관심이다. 정 대표가 9월 경제위기설에 대해 "정략적으로 ...

    한국경제 | 2008.09.19 00:00 | 홍영식

  • thumbnail
    李대통령, 취임후 첫 추석연휴 뭐하나

    ... `세계일화' 등을 읽는다는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대통령은 당초 12일 오전 경찰 관련 시설을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불교계 정서를 감안해 이를 연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참모는 "공식 방문할 경우 경찰 수장인 어청수 경찰청장이 안내를 해야 하는데 이는 불교계의 심기를 건드릴 수 있고, 어 청장이 안내를 하지 않을 경우에도 불필요한 확대해석을 낳을 수 있어 연기한 것으로 안다"면서 "연휴기간 비공식적으로 조용히 방문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

    연합뉴스 | 2008.09.12 00:00

  • MB, 국민과의 대화 이후 지지율 하락

    ... 국민과의 소통을 시도했으나, 이번 대화에 대한 국민들의 긍정평가가 44.7%인 반면 부정평가는 이보다 높은 46.7%를 기록, 큰 효과를 얻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종교편향 논란에 대한 이 대통령의 유감표명에도 불구, 불교계가 어청수 결창청장 사퇴 등 공세의 고삐를 늦추지 않으면서 지지율 하락세를 막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이번 조사에서 어청장 사퇴 찬성 여론이 48.7%로, 반대 41.6%보다 높게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9월10일과 11일, 전국 ...

    한국경제 | 2008.09.12 00:00 | greg

  • thumbnail
    어청수청장, 불교계 찾아갔지만…

    어청수 경찰청장(가운데)이 10일 대구 동화사를 찾아 지관 조계종 총무원장을 만나기 위해 선열당에 들어가려 했으나 이에 반대하는 스님들이 가로막고 있다. /영남일보 제공

    한국경제 | 2008.09.11 00:00

  • thumbnail
    [이슈 & 피플] 佛心 타깃된 어청수 청장

    어청수 경찰청장이 종교편향 문제로 불교계의 사퇴압력에 시달리고 있다. 이명박 정부가 '종교편향적'이란 의심을 품고있던 불교계는 조계종 총무원장인 지관 스님의 과잉검문 논란에 이어 어 청장의 사진이 기도회 포스터에 게재되면서 그를 퇴출 1순위 인물로 지목하고 나섰다. 어 청장은 부랴부랴 10일 대구 동화사로 내려가 지관 스님 등 불교계 지도자 면담을 시도했으나 불발로 그쳤다. 그러나 지관 스님이 11일 "어 청장이 미워서 그만두라는 게 아니다. 일부 ...

    한국경제 | 2008.09.11 00:00 | 남궁덕

  • "악연도 인연…용서 못할게 없다"

    조계종 총무원장 지관 스님 간담회 불교계가 정부의 종교 편향과 관련해 퇴진을 요구해온 어청수 경찰청장의 사과 표명에 냉담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불교 조계종의 총무원장 지관 스님이 11일 어 청장과의 옛 인연을 소개하며 "악연도 인연이라면 인연"이라고 언급해 관심을 끌고있다. 지관 스님은 이날 총무원 구내 식당에서 열린 정례 기자 간담회에서 1993년 합천 해인사 주지를 맡았을 당시 어 청장이 합천경찰서 서장으로 부임해 찾아왔던 일화를 소개하며 ...

    연합뉴스 | 2008.09.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