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1-160 / 2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李대통령 "불교계 마음 상한 것 심히 유감"

    ...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또 "경위야 어찌됐든 불교계 수장에게 결례를 해서 물의가 빚어진 만큼 경찰청장은 불교 지도자를 찾아 사과하고 앞으로 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뜻을 전했으면 좋겠다"고 어청수 청장의 불교계 방문 사과를 지시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 대통령이 그동안 불교계가 요구해왔던 종교편향 논란에 대해 이날 직접 유감 표명을 함으로써 불교계 사태가 진정 국면으로 ...

    연합뉴스 | 2008.09.09 00:00

  • thumbnail
    고개숙인 경찰청장

    어청수 경찰청장이 9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9.09 00:00 | 이준혁

  • 이대통령 "불교계 마음 상한 것 심히 유감"

    ... 이대통령은 오늘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고 경위야 어찌됐든 불교계 수장에게 결례를 해서 물의가 빚어진 만큼 경찰청장은 불교 지도자를 찾아 사과하고 앞으로 이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뜻을 전하라며 어청수 청장의 불교계 방문 사과를 지시했습니다. 이대통령은 이어 공무원 복무규정 개정을 계기로 공무원들이 종교 중립 인식을 확실히 갖고 종교편향 오해가 없도록 하기 바란다며 특히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감시 감독하고 앞으로는 이런 일이 ...

    한국경제TV | 2008.09.09 00:00

  • thumbnail
    고개숙인 李대통령 … 반만 열린 佛心

    이명박 대통령이 9일 종교편향 문제로 반발해 온 불교계에 머리를 숙였다. 이날 국무회의에서 "불교계가 마음이 상하게 된 것을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진화에 나선 것이다. 어청수 경찰청장의 기독교 집회 포스터 등장,국토해양부 지리정보사이트인 '알고가'의 사찰 정보 누락 등을 계기로 불교계가 지난 6월25일 성명을 통해 반발한 지 76일 만이다. 불교계는 일단 "성의있는 자세"라면서도 어 청장의 사퇴 등 나머지 요구사항 관철을 요구하고 있어 사태의 ...

    한국경제 | 2008.09.09 00:00 | 홍영식

  • 元행안, `어청수 퇴진' 부정적 입장 피력

    "주무장관으로 유감...15만 경찰사기 고려해야" 원세훈 행정안전부 장관은 8일 종교편향 시비로 불교계와 야당의 거센 퇴진요구를 받고 있는 어청수 경찰청장의 사퇴에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원 장관은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 전체회의에 참석, 자유선진당 이명수 의원으로부터 경찰청장 거취에 대한 주무장관으로서의 견해를 질문받고 "어쨌든 그런 이야기가 나왔다는 것에 대해서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원 장관은 "그렇지만 청장 개인의 문제보다도 ...

    연합뉴스 | 2008.09.08 00:00

  • 어청수 청장 "이름 거론돼 유감ㆍ송구"

    "동대문서 잘하고 있다"..성매매 집중단속 의지도 피력 어청수 경찰청장은 8일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자신의 사퇴론이 불거진 데 대해 "이유야 어찌됐든 간에 공조직을 책임지는 수장의 이름이 거론된 것이 유감스럽고 또 송구스러웠다"고 말했다. 불교계의 `종교편향' 논란에 휩싸인 어 청장은 최근 1∼2주 동안 여권 일각에서도 사퇴 주장을 제기해 그의 거취 문제가 중대관심사로 떠오른 바 있다. 어 청장은 "이런 데 연연하지 않고 직무에 충실했다. 저 ...

    연합뉴스 | 2008.09.08 00:00

  • thumbnail
    李대통령 '성난 佛心' 넘을수 있을까

    ... 편향 문제로 반발하고 있는 불교계를 달래기 위해 직접 나선다. 이날 예정된 국무회의와 '대통령―국민과의 대화'등 두 자리를 빌려 유감을 표명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적 보완책 마련을 약속할 방침이다. 그러나 불교계가 요구해 온 어청수 경찰청장의 사퇴는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입장이어서 성난 불심(佛心)을 가라앉힐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종교차별 금지 명문화=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8일 유감 표명 수위와 관련,"이 대통령은 당초 계획에 없던 국무회의를 주재한 ...

    한국경제 | 2008.09.08 00:00 | 홍영식

  • 李대통령, `불심달래기' 직접 나서

    `어청수 경질' 없어 불교계 반발 가라앉을지 미지수 이명박 대통령이 정부의 `종교편향' 논란에 대한 불교계의 반발을 진정시키기 위해 직접 팔을 걷고 나섰다. 정부 고위 관계자와 집권 여당인 한나라당 의원들의 잇단 불교계 방문과 정부의 공무원 종교편향 금지대책 마련 등에도 불구, 성난 불심이 가라앉기는커녕 점점 악화될 기미를 보이자 이 대통령이 `소방수'를 자청하고 나선 것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8일 기자들과 만나 "이 대통령이 9일 오전 ...

    연합뉴스 | 2008.09.08 00:00

  • [문방위, `언론장악.종교편향' 논란]

    ... 문화체육관광부가 아니라 방통위의 영역으로 신 차관은 아무 정책적 권한이 없다"며 "대통령의 측근이면 무엇이든지 할 수 있다고 여기는 게 이 정부 고위 정무직의 사고방식이냐"고 꼬집었다. 서 의원은 "불교계의 반발을 촉발시킨 어청수 경찰청장 해임에 대한 불교계의 의견을 청와대가 수용해야 한다"면서 "이는 `장로 대통령'이라 불리는 이명박 대통령과 청와대 참모진의 종교편향적 발언 등이 근원지"라고 주장했다. 반면 한나라당 이경재 의원은 "KBS 사장의 해임 문제나 ...

    연합뉴스 | 2008.09.08 00:00

  • 李대통령, 9일 불교사태 유감 표명

    ...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불교계의 마음을 다독이는 말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또 10.27법난 특별법 제정, 불교문화재 유지보수예산 확대, 종정스님 등 불교계 원로들의 청와대 초청 회동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다. 그러나 청와대가 어청수 경찰청장 사퇴와 수배자 해제 등 불교계의 핵심 요구에 대해선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어, 이 대통령의 유감 표명으로 불교계 사태가 해결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조계사 내에서 농성중인 촛불시위 수배자 면책의 경우 정부가 ...

    연합뉴스 | 2008.09.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