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61-170 / 2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보수단체 성명서 발표 "불교계 경찰청장 해임요구는 부당"

    200여개 보수단체 연합체인 '애국시민대연합'은 8일 어청수 경찰청장의 거취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서울 프레스센터 외신기자클럽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청장의 해임에 반대하는 성명서를 냈다. 이 단체는 성명에서 "불교계가 정부의 종교 편향에 항의하기 위해 범불교도집회를 개최한 것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대통령이 불교계의 문제 제기에 대해 주의를 기울이고 대책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단체는 그러나 "불교계가 경찰청장의 해임까지 ...

    한국경제 | 2008.09.08 00:00 | 김수찬

  • 이총재 "밑바닥 경기상황 심각.암담"

    "추경 2조원 삭감..어청수 진퇴 결단해야"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는 7일 "거시경제와 관련한 '9월 위기설'은 잠재웠는지 몰라도 밑바닥 경기는 악화일로에 있다"며 "추석을 앞두고 민생탐방을 하며 현장에서 접한 상황은 훨씬 위기감을 느낄 정도로 심각하고 암담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지난 일주일간의 민생탐방에 대한 보고 형식의 기자간담회를 갖고 "정부가 생활공감정책을 발표했지만 새로운 것은 없고 시행중인 것을 감성적 단어로 ...

    연합뉴스 | 2008.09.07 00:00

  • 보수단체연합 "경찰청장 해임 반대"

    200여개 보수단체들의 연합체인 '애국시민대연합'은 최근 어청수 경찰청장의 거취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8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청장의 해임에 반대하는 성명을 낼 예정이다. 이 단체는 대통령이 불교계의 문제제기에 대해 주의를 기울이고 대책을 강구할 필요는 있지만 불교계가 경찰청장의 해임까지 요구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단체는 또 기자회견이 끝난 뒤 경찰관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 서울 서대문 ...

    한국경제 | 2008.09.07 00:00 | 김수찬

  • thumbnail
    GS칼텍스 고객 정보 등 1100만명 개인정보 유출 … 누가ㆍ왜?

    ... 정리됐다.경찰은 1940년부터 1992년 사이에 출생한 한국 국적자들의 이름과 주민등록번호,이메일 주소 등이 엑셀 파일로 일목요연하게 나눠져 담겨있는 사실을 확인했다. 특히 정동기 청와대 민정수석,원세훈 행정안전부 장관,김형오 국회의장,어청수 경찰청장,이상희 국방부 장관,김회선 국가정보원 2차장,나경원 한나라당 의원 등 고위 인사들의 개인정보까지 고스란히 담겨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 같은 엄청난 수의 개인 정보가 왜 CD에 모아졌으며,어떤 경로를 통해 유출됐는가에 ...

    한국경제 | 2008.09.05 00:00 | mellisa

  • 1100만명 사상최대 고객정보 유출

    ... CD에 1940년부터 1992년 사이에 출생한 한국 국적자들의 이름과 주민등록번호,이메일 주소 등이 엑셀 파일로 일목요연하게 나눠져 담겨있는 사실을 확인했다.특히 정동기 청와대 민정수석,원세훈 행정안전부 장관,김형오 국회의장,어청수 경찰청장,이상희 국방부 장관,김회선 국가정보원 2차장,나경원 한나라당 의원 등 고위 인사들의 개인정보까지 고스란히 담겨있는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은 자료를 저장하고 있는 CD 안의 폴더명이 'GS칼텍스 고객명단'으로 ...

    한국경제 | 2008.09.05 00:00 | 장창민

  • thumbnail
    고객 정보 1100만명 털렸다 … 누가ㆍ왜?

    ... CD에 1940년부터 1992년 사이에 출생한 한국 국적자들의 이름과 주민등록번호,이메일 주소 등이 엑셀 파일로 일목요연하게 나눠져 담겨 있는 사실을 확인했다. 특히 정동기 청와대 민정수석,원세훈 행정안전부 장관,김형오 국회의장,어청수 경찰청장,이상희 국방부 장관,김회선 국가정보원 2차장,나경원 한나라당 의원 등 고위 인사들의 개인정보까지 고스란히 담겨 있는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은 자료를 저장하고 있는 CD 안의 폴더명이 'GS칼텍스 고객명단'으로 ...

    한국경제 | 2008.09.05 00:00 | mellisa

  • 1100만명 개인정보 유출 … 장관·靑수석 등 포함

    ... 경찰은 1940년부터 1992년 사이에 출생한 한국 국적자들의 이름과 주민등록번호,이메일 주소 등이 엑셀 파일로 일목요연하게 나눠져 담겨 있는 사실을 확인했다. 특히 정동기 청와대 민정수석,원세훈 행정안전부 장관,김형오 국회의장,어청수 경찰청장,이상희 국방부 장관,김회선 국가정보원 2차장,나경원 한나라당 의원 등 고위 인사들의 개인정보까지 고스란히 담겨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 같은 엄청난 수의 개인 정보가 왜 CD에 모아졌으며,어떤 경로를 통해 유출됐는가에 ...

    한국경제 | 2008.09.05 00:00 | 장창민

  • 청와대, 불교계 대책 고심 거듭

    청와대가 4일 `종교 편향' 논란을 둘러싼 불교계의 반발을 누그러뜨리기 위해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특히 불교계가 대통령 사과, 종교차별금지 입법, 어청수 경찰청장 퇴진, 수배자 해제 등 4대 요구조건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추석 이후 지역별로 정부규탄 범불교도대회를 열기로 하는 등 압박 강도를 계속 높여가자 묘책찾기에 부심하는 모습이다. 여기에다 집권 여당인 한나라당이 가장 민감한 사안인 어 청장 문책을 포함, 청와대에 강도높은 대책을 주문하고 ...

    연합뉴스 | 2008.09.04 00:00

  • 靑 "어 청장 사퇴 거론된 바 없다"

    ... 홍보기획관은 4일 "국민과의 대화에서 불교계 인사가 국민패널로 선정되거나 질문이 나올 가능성이 있다"며 "기본적인 틀이 최종 확정되지 않아 뭐라고 말하기 곤란하나 질문이 있으면 당연히 답변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불교계가 요구하는 어청수 경찰청장의 사퇴나 대통령의 사과 등에 대한 이 대통령의 입장이 나올 것으로 예상돼 국민과의 대화가 불교계 파문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청와대는 어 청장의 사퇴 문제에 대해선 결정된 바 없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핵심 관계자는 ...

    한국경제 | 2008.09.04 00:00 | 홍영식

  • 한총리 "9월 위기설은 뜬소문에 불과"

    ... 않았다고 생각하지만 결코 특정 종교를 편애하는 정책은 없었다"고 강조한 뒤 "종교 편향을 방지해달라는 입법 요구가 있어 종합적으로 검토해 풀어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경제 위기설과 종교 편향 논란과 관련해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과 어청수 경찰청장에 대한 경질 요구가 제기되고 있는데 대해 "각료 임명은 대통령의 권한이기 때문에 총리로서 왈가왈부할 문제는 아니다"고 전제한 뒤 "다만 정부가 출범한 지 6개월이 됐고, 중간에 개각도 있었기 때문에 맡은 사람이 일을 잘할 ...

    연합뉴스 | 2008.09.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