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200 / 2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종교와 신분제

    ... 지켜보기로 했다"고 밝힌 것도 같은 맥락이다. 한편 한진희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종교행사 명목으로 열린 촛불집회의 경우도 당시 나온 구호,발언 내용,거리행진 등 전체적 상황을 종합해 위법 여부와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어청수 경찰청장도 5일에 열린 촛불집회를 예로 들며 "종교행사라도 도로를 장시간 점거하거나 그 위에서 연좌하는 것은 집시법 적용 대상으로 볼 수도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화동 기자 fireboy@hankyung.com ☞ 기사원문보기 ...

    The pen | 2008.07.08 07:54

  • 종교와 신분제

    ... 했다”고 밝힌 것도 같은 맥락이다. 한편 한진희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종교행사 명목으로 열린 촛불집회의 경우도 당시 나온 구호,발언 내용,거리행진 등 전체적 상황을 종합해 위법 여부와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어청수 경찰청장도 5일에 열린 촛불집회를 예로 들며 “종교행사라도 도로를 장시간 점거하거나 그 위에서 연좌하는 것은 집시법 적용 대상으로 볼 수도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화동 기자 fireboy@hankyung.com ...

    The pen | 2008.07.08 07:54 | 홍재화

  • "평일 촛불집회 주도 안한다"

    ... 정착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또 촛불시위 참여에 대한 종교계 내부 보수 진영과 사회 일각의 비판,시국 집회에 너무 깊이 개입할 경우 빠져 나올 시기를 놓칠 수 있다는 상황 판단도 한몫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어청수 경찰청장은 7일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일련의 종교계 집회는 집시법상 신고 대상이 되지 않으며 비폭력으로 진행돼 종교인들에 대한 사법 처리를 검토한 바 없다"고 말했다. 서화동 기자 fireboy@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7.07 00:00 | 서화동

  • 정대표 "소폭개각은 생색내기 불과"

    ... 좋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맹 수석은 전했다. 이어 진행된 비공개 면담에서 맹 수석은 "안정이 중요하기 때문에 대폭 개각을 하지 않았다"며 '소폭 개각'의 배경을 설명했다고 민주당 차 영 대변인이 전했다. 특히 정 대표는 "어청수 경찰청장의 경질도 고민해줬으면 좋겠다"는 뜻을 밝혔으며 이에 맹 수석은 "저희도 여러 가지를 전달받아 잘 알고 있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대표는 또 "가축전염병예방법을 민주당의 방안대로 해야 한다"며 정부 여당이 등원의 명분을 ...

    연합뉴스 | 2008.07.07 00:00

  • 野 "오만한 개각‥강만수 포함 전면교체하라"

    ... 개편으로 그칠 것이었다면 왜 한달 전에 전원 사표를 받아놓고 즉각 반려하지 않았느냐"며 "헌법상에 보장된 총리의 권한을 실효성 있게 보장하고, 고환율 정책, 물가.유가 폭등을 부채질한 경제팀을 비롯해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 어청수 경찰청장을 반드시 경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은 "국민을 기만하는 국면전환용 쇼"라고 강력 비난했다.민주노동당 이정희 원내부대표는 "전 국민이 정부의 국정안정과 국회정상화의 의지를 기대하며 내각개편에 주목하고 ...

    조세일보 | 2008.07.07 00:00

  • 靑 '佛心 달래기' 곤혹 … "사찰정보 빠진 건 실수…"

    ... 정부 측의 불교 관련 잇단 '실수'로 인해 불교계가 단단히 화가 나 있기 때문이다. 불교계는 최근 현 정부의 종교 편향 사례로 △청와대 전 경호처 차장의 '정부 부처 복음화' 발언 △'전국 경찰 복음화 금식 대성회' 포스터에 어청수 경찰청장의 사진이 실린 점 △국토해양부의 교통정보시스템 '알고가'에서 사찰 정보가 빠진 것 등을 꼽은 바 있다. 청와대는 특히 20개 불교단체로 구성된 불교연석회의가 4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촛불집회와 연계한 대규모 시국법회를 ...

    한국경제 | 2008.07.04 00:00 | 홍영식

  • 교수3단체 시국선언 "'쇠고기' 재협상해야"

    ... 의대, 김상곤 한신대 경영학과, 김서중 성공회대 신방과, 이종구 성공회대 사회학부 교수 등이 발제자로 참석해 `쇠고기 수입 검역의 필요성'과 `촛불집회의 역사적 성격'을 살피고 `정부의 언론장악 기도' 등을 강하게 비판했다. 교수들은 토론회가 끝나는 오후 3시께 시청→남대문→영천교→서대문까지 행진한 뒤 경찰청 앞에서 '공안정국'을 규탄하고 어청수 경찰청장에게 항의서한을 전달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jslee@yna.co.kr

    연합뉴스 | 2008.07.04 00:00

  • 여야 "국회정상화" 힘겨루기 가열

    ... 가져가려고 할 가능성이 높지만 여당측은 가급적 `짧게' 마무리하려는 경향이 강해 논란이 불가피해 보인다. 개원직후 국회 본회의에서 긴급현안 질의를 실시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한나라당과 민주당이 큰 이견 없이 합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어청수 경찰청장 파면 = 경찰의 과잉진압 논란� 경찰의 과잉진압 논란에 대해 정부가 어느 정도의 `상응한 조치'를 취할 것이냐도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어청수 경찰청장의 인책문제를 놓고 여야간 신경전이 가열되는 분위기다. ...

    연합뉴스 | 2008.07.02 00:00

  • 촛불시위 구타피해 여성 경찰청장 고소

    민변, 피해사례 모아 고소ㆍ손배소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은 촛불시위에서 진압경찰에게 집단 폭행을 당한 장모(25.여.회사원)씨 등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피해를 본 7명이 어청수 경찰청장과 서울경찰청장 등을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하고 법원에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냈다고 2일 밝혔다. 장씨는 지난달 29일 혼자 촛불시위에 참가했다가 전경들에게 집단 구타를 당해 오른쪽 팔에 골절상을 입고 온몸에 멍이 드는 피해를 입었다. 민변 소속 이준형 변호사도 지난달 ...

    연합뉴스 | 2008.07.02 00:00

  • 野 "정부담화, 신군부의 5.18 재판"

    ... 5.18의 재판"이라며 맹비판했다. 특히 민주당은 6.29 21주년인 이날 새벽 촛불집회 현장에서 강기정 의원이 전경으로부터 곤봉으로 구타당하는 등 일부 당직자들이 부상당한 사실을 들어 "역사의 수레바퀴를 21년 전으로 되돌렸다"며 어청수 경찰청장 파면 등을 촉구했다. 손학규 대표는 이날 광진구 어린이 대공원에서 열린 고시강행 규탄대회에서 "경찰은 비폭력 평화시위를 담보하고 국민 보호를 위해 나선 의원들에게 분말 소화기를 쏴대고 경찰봉으로 갈비뼈를 내리치며 린치를 ...

    연합뉴스 | 2008.06.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