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2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통일부 차관 '대북 창구' 김천식 실장

    ... '미스터 K'로 불리며 대북 비밀접촉 주역으로 활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과 김인종 청와대 경호처장의 후임인선은 10 · 26 재 · 보궐선거 직후로 늦춰졌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등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경호처장 후임으로는 2008년 '촛불시위' 당시 경찰청장이었던 어청수 국립공원관리공단 이사장과 윤재옥 전 경기경찰청장 등이 물망에 올라 있다. 차병석 기자 chab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10.24 00:00 | 차병석

  • 이 대통령, 금명간 신임 경호처장 인선

    ... 청와대 경호처장의 후임인선을 조만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에 따르면 새 경호처장으로 전현직 경찰 고위간부들이 유력 검토되고 있으며, 이르면 오늘중 인사가 단행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후임 경호처장 후보에는 어청수 국립공원관리공단 이사장과 윤재옥 전 경기경찰청장, 김석기 주 오사카 총영사 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주요뉴스 ㆍ골절 뼈 결합 시간 단축 특효약 개발..미국 특허도 획득 ㆍ"1천대 기업 올해 연봉인상률 평균 6.8%" ...

    한국경제TV | 2011.10.24 00:00

  • 靑, 재보선 뒤 지경장관ㆍ경호처장 인선

    ... 지경부 제2차관, 고정식 전 특허청장 등도 물망에 오르고 있다는 후문이다. 윤상직 현 지경부 1차관의 내부 승진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이다. 또 차관급인 경호처장 후임으로는 경찰 고위간부 출신 중에서 임명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어청수 국립공원관리공단 이사장(전 경찰청장)과 윤재옥 전 경기경찰청장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지난 2009년 `용산참사'의 책임을 지고 물러났던 김석기 주오사카 총영사(전 서울경찰청장)도 후보군에 속해있지만, 김 총영사는 내년 총선 출마를 ...

    연합뉴스 | 2011.10.24 00:00

  • thumbnail
    국립공원관리공단 이사장 어청수

    환경부는 29일 국립공원관리공단 이사장에 어청수 전 경찰청장(56 · 사진)을 임명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공공조직 경영과 관리 경험이 풍부해 지역주민과 지방자치단체 등과의 다양한 갈등을 해결할 수 있는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임명 배경을 설명했다. 어 이사장은 2008년 2월부터 2009년 1월까지 경찰청장을 지냈다. 30일부터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며 임기는 3년이다.

    한국경제 | 2011.08.29 00:00 | 강경민

  • 어청수 국립공원관리공단 신임 이사장 임명

    환경부는 오늘(29일) 국립공원관리공단 신임 이사장에 어청수(56) 전 경찰청장을 임명했습니다. 어청수 신임 국립공원관리공단 이사장은 경남 진주 출신으로 진주고ㆍ동국대 경찰행정학과를 거쳐 간부후보 28기로 경찰에 입문한 뒤 청와대 치안비서관과 경남청장, 부산청장, 경기지방청장, 경찰대학장을 지냈습니다. 어 신임 이사장은 30일부터 업무에 들어가며 임기는 3년입니다 박진준기자 jjpark@wowtv.co.kr

    한국경제TV | 2011.08.29 00:00

  • 이주호 장관 독도 전격 방문,쓰나미 연구

    ... 일본 시마네현이 '다케시마(독도의 일본식 명칭)의 날' 조례를 제정한 직후였다. 2008년 7월에는 일본이 중학교 교과서에 독도를 자국 영토로 명기한 데 항의하는 뜻으로 한승수 당시 총리가 독도 땅을 밟았다. 당시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 등이 동행했다. 같은 해 8월에는 어청수 경찰청장이 독도 경비 최고 책임자로서 독도를 찾아 영토 수호 의지를 밝혔다. 같은 달 28일 이만의 환경부 장관도 방문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연합뉴스 | 2011.04.01 00:00

  • thumbnail
    '영남ㆍ高大' 장ㆍ차관, 취임때보다 더 늘었다

    ... 늘었다. 4대 권력기관이나 정부 부처의 핵심 요직에 영남 출신이 포진하고 있어 실제 인사편중은 더 심해졌다는 지적도 나온다. 국가정보원장은 경남 출신의 김성호 전 원장에 이어 경북 출신인 원세훈 원장으로 바뀌었고,경찰청장은 어청수 · 강희락 · 조현오 등 영남일색이다. 국세청장은 충청 출신에서 경북 출신인 이현동 청장으로 바뀌었다. 검찰총장만 유일하게 비영남(서울)이지만 검찰의 핵심 요직인 서울중앙지검장,법무부 검찰국장은 영남인사로 채워졌다. 이 대통령이 ...

    한국경제 | 2011.01.06 00:00 | 장진모

  • 수뇌부 교체기에 說 난무…술렁이는 경찰

    ... 초 김석기 경찰청장 내정자가 사퇴하고 불과 1년 반 만에 다시 청장 후보자가 벼랑 끝에 몰린 데다 공개된 동영상이 '후보자 낙마'를 목적으로 내부에서 유출됐다는 의혹까지 제기돼 경찰 전체를 곤혹스럽게 만들고 있다. 지난해 초 어청수 경찰청장 후임으로 경찰 총수에 내정된 김석기 전 서울청장은 용산참사 현장에 특공대 투입을 결정한 책임을 지고 청문회 전 사퇴했다. 경찰청장 내정자가 특정 사건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것은 그가 처음이었다. 조현오 내정자는 자신의 ...

    연합뉴스 | 2010.08.16 00:00

  • 경찰청장 임기제 또 `유명무실'

    ... 이택순 청장은 유일하게 2년 임기를 다 채우고 물러났지만, 재임 기간 김승연 한화 그룹 회장의 보복 폭행 사건과 관련해 수사 지연 시비에 휘말리면서 조직 안팎에서 퇴진 압박을 받았다. 이 청장의 뒤를 이어 제14대로 취임한 어청수 청장도 1년밖에 자리를 지키지 못했다. 이번에 사퇴를 한 강 청장의 경우 해양경찰청장을 1년 거쳤지만 경찰청장으로선 1년 5개월 만에 낙마하는 셈이어서 임기제는 여전히 `유명무실'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처럼 임기제가 자꾸 어그러지는 ...

    연합뉴스 | 2010.08.06 00:00

  • "시위과잉진압 피해, 국가 50∼80% 책임"

    서울중앙지법 민사50단독 이평근 판사는 7일 경찰의 시위진압 과정에서 다친 촛불집회 참가자 이모씨 등 3명이 국가와 어청수 전 경찰청장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국가가 이씨 등에게 800여만원을 지급하라고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 재판부는 "국가는 전투경찰이 시위대의 불법ㆍ폭력시위를 제지하는 등의 과정에서 정당한 공무집행을 한 것이라고 주장하지만 부상 정도나 경위를 살펴보면 정당한 범위라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시위의 ...

    연합뉴스 | 2010.07.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