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2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어청수 전 청장,촛불집회 진압 관련 무혐의

    [한경닷컴]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형사4부(부장검사 백기봉)는 2008년 '촛불집회'에서 시위 참가자들을 과잉진압한 혐의로 고소 및 고발된 어청수 전 경찰청장 등 경찰 간부들을 무혐의 또는 각하 처분했다고 13일 밝혔다.검찰 관계자는 “일부 진압대원이 시위대를 해산시키는 과정에서 폭력을 행사한 점은 인정되나 어 청장을 비롯한 경찰 수뇌부가 이를 지시했다고 볼 증거가 없다”고 처분 이유를 설명했다.검찰은 그러나 시위대 폭행에 직접 가담한 전경대원 3명은 ...

    한국경제 | 2010.05.13 00:00

  • `촛불집회 진압' 前경찰간부 무혐의 처분

    서울중앙지검 형사4부(백기봉 부장검사)는 '촛불집회'에서 시위 참가자들을 과잉진압한 혐의로 고소ㆍ고발된 어청수 전 경찰청장 등 경찰 간부들을 무혐의 또는 각하 처분했다고 13일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일부 진압대원이 시위대를 해산시키는 과정에서 폭력을 행사한 점은 인정되나 어 청장을 비롯한 경찰 수뇌부가 이를 지시했다고 볼 증거가 없다"고 처분 이유를 설명했다. 검찰은 그러나 시위대 폭행에 직접 가담한 전경대원 3명은 벌금 50만원과 100만원에 ...

    연합뉴스 | 2010.05.13 00:00

  • `촛불진압 피해' 여대생에 국가 900만원 배상

    ... 말했다. 확정된 화해권고 결정은 확정판결과 동일한 효력이 있다. 이씨는 2008년 6월1일 오전 2시30분께 미국산 쇠고기 수입위생조건 고시에 반대하는 촛불집회에 참여했다가 전경에게 머리를 밟히는 등 폭행을 당했다며 국가와 어청수 전 경찰청장을 상대로 치료비와 위자료 등 5천300만원을 배상하라는 소송을 냈다. 법원은 1차로 "국가가 이씨에게 1천만원을 배상하고 이씨의 나머지 청구는 포기한다"는 화해권고 결정을 했으나 국가가 이의를 신청하자 배상액을 900만원으로 ...

    연합뉴스 | 2010.04.27 00:00

  • 오늘의 주요뉴스 (오전 11시)

    ... 시가총액 200조원 돌파…美 GE에 육박 사회 ◆'강기훈 유서대필 사건' 18년 만에 재심 결정 ◆제14회 부산국제영화제 10월8일 개막…70개국 355편 상영 ◆박연차, 징역 3년6개월·벌금 300억…서울 중앙지법 ◆어청수 전 경찰청장 법무법인 대륙아주 고문 취임 ◆신종플루 치사율, 계절 독감과 비슷한 수준 ◆한국공항공사 공기업 최초로 임금 삭감…'철밥통' 개혁 신호탄 될 듯 국제 ◆미 국무부 "북한 6자회담 복귀하면 대가 제시" "제시할 인센티브는 ...

    조세일보 | 2009.09.17 00:00

  • thumbnail
    [취재여록] 김석기 청자의 퇴임식

    ... 모습이다. 한 경찰 간부는 "정치권이 용산사태를 정략적으로 악용하고 있다"며 "정치논리와 떼법이 공권력을 짓밟는 일은 이제 사라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 2003년 경찰청장 임기제가 도입됐지만 2년 임기를 다 채운 청장은 어청수 전 청장을 비롯한 4명 전임 청장 중 이택순 전 청장이 유일할 정도로 외풍에 시달렸다. "걸핏하면 정치적 희생양으로 삼아 경찰의 힘을 빼면 누가 몸을 던져 일하겠느냐"는 불만이 터져나올 수밖에 없는 현실이다. 정치권을 비롯한 여론의 ...

    한국경제 | 2009.02.12 00:00 | 김병일

  • thumbnail
    어청수 청장 '눈물의 퇴임사'… "비방ㆍ음해로 경찰조직 분열… 가슴아파"

    어청수 경찰청장이 29일 퇴임했다. 어 청장은 이날 오전 경찰청에서 열린 퇴임식에서 '공성명수신퇴(功成名遂身退 · 그 자리에 머물지 않음으로써 사라지지 않는다)'라는 도덕경 문구를 인용,30년간 경찰생활의 마지막을 정리했다. 그는 "버려야 할 것이 무엇인지를 아는 순간부터 나무는 가장 아름답게 불탄다"며 "결코 쉬운 결심은 아니었지만 남들이 좀 아쉬워 할 때 떠날 수 있어 축복이고 행운이었다"며 퇴임소회를 밝혔다. 어 청장은 재직 당시를 회고하는 ...

    한국경제 | 2009.01.29 00:00 | 박민제

  • thumbnail
    어청수 "머물지 않아 사라지지 않는다"

    퇴임사서 `공성명수신퇴' 인용..비방ㆍ음해 문화 지적도 어청수 경찰청장이 도덕경의 `공성명수신퇴(功成名遂身退: 그 자리에 머물지 않음으로써 사라지지 않는다)'라는 문구로 30년 경찰직에서 떠나는 소회를 대신했다. 어 청장은 29일 오전 11시 경찰청에서 열린 퇴임식에서 "가야 할 때가 언제인가를 분명히 알고 가는 이의 뒷모습은 아름답다고 했다. 버려야 할 것이 무엇인지를 아는 순간부터 나무는 가장 아름답게 불탄다" 등의 감성적 표현으로 공직생활을 ...

    연합뉴스 | 2009.01.29 00:00

  • thumbnail
    눈물 훔치는 어청수 경찰청장

    어청수 경찰청장이 29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퇴임식에서 자신의 활동을 담은 영상물을 보던 중 눈물을 훔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9.01.29 00:00

  • 서울경찰청장에 주상용

    ... 외사관리관과 경비국장 등을 지냈다. 또 김정식(54.행시30회) 경찰대학장 내정자는 충남 예산 출신으로 한국항공대를 나와 정보 관련 보직을 주로 거친 뒤 경찰청 정보국장을 지내 경찰내 정보통으로 꼽힌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어청수 경찰청장의 퇴임에 따른 지휘권 공백을 방지하고 경찰을 이끌어나갈 지휘부를 새로 구성해 신속히 조직을 안정시켜 치안유지에 만전을 기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석기 경찰청장 내정자에 이어 서울경찰청장에도 TK(대구ㆍ경북) ...

    연합뉴스 | 2009.01.29 00:00

  • 靑 "치안정감 인사 '김석기 거취'와 무관"

    ... 서울지방경찰청장에 주상용 대구지방경찰청장을 내정하는 등 치안정감급 승진 인사를 단행한 것과 관련, "김석기 경찰청장 내정자의 거취 문제와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오늘 치안정감급 인사는 어청수 청장의 퇴임에 따른 조치"라면서 "경찰의 지휘공백을 막고 빨리 새로운 지휘부를 구성해 조직을 안정시킴으로써 치안 유지에 만전을 기하자는 차원에서 단행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그러면서 일각에서 김 내정자의 자진사퇴를 ...

    연합뉴스 | 2009.01.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