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2,8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경훈, 1타차 단독 2위…PGA 투어 첫승 노린다

    ... 3라운드에서 선두와 1타 차 단독 2위에 오르며 첫 우승에 도전한다. 이경훈은 16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매키니의 TPC 크레이그 랜치(파72·7468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만 5개 잡아 5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중간합계 19언더파 197타로 선두 샘 번스(미국·25)를 1타 차로 추격하며 단독 2위에 올랐다. 그는 첫날 6위로 시작해 2라운드 공동 3위, 3라운드 공동 2위로 갈수록 경기력에 탄력이 붙는 모양새다. ...

    한국경제 | 2021.05.16 14:38 | 조수영

  • thumbnail
    이름 바꾼 김세은, 첫날 6언더 '돌풍'

    ... 14일 경기 용인의 수원CC 뉴코스(파72)에서 개막한 KLPGA투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그는 숫자를 떼고 ‘김세은’이라는 새 이름으로 도전장을 냈다. 새 이름 덕이었을까. 김세은(21)은 6언더파 66타를 쳐 KLPGA 톱랭커들을 크게 앞질렀다. 1라운드에서 이정민(29)과 공동 선두, 개인 18홀 최소타 기록을 한 번에 거머쥐었다. 1·2부 오가던 무명의 ‘이변’ 김세은은 2019년 KLPGA에 ...

    한국경제 | 2021.05.14 18:40 | 조수영

  • thumbnail
    고향에 돌아오자 또 '펄펄'…스피스, 시즌 2승 기회 잡았다

    ... 스피스는 1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매키니의 TPC 크레이그 랜치(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AT&T 바이런 넬슨(총상금 810만달러)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와 버디 7개를 묶어 9타를 줄였다. 9언더파 63타를 친 그는 J.J 스폰(31·미국)과 공동 선두에 나섰다. 스피스는 지난달 열린 발레로 텍사스 오픈에 이어 한 달 만에 텍사스로 돌아온 투어 대회에서 시즌 2승이자 투어 통산 13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2020~2021 ...

    한국경제 | 2021.05.14 18:29 | 조희찬

  • thumbnail
    최혜진·장하나·박현경 '수원大戰' 누가 웃을까

    ... 코로나19로 지난해 대회가 열리지 않아 2019년 우승자 최혜진이 디펜딩챔피언으로 나선다. 돌아온 챔피언 최혜진, 부활할까 이번 대회에서는 최혜진의 부활 여부에 눈길이 쏠린다. 2019년 대회 때 최혜진은 마지막 라운드에서 7언더파를 몰아치며 3타 차 대승을 거뒀다. 최혜진은 국내 여자 골프 랭킹 1위를 달리고 있다. 중학교 3학년이던 15세에 태극마크를 달았고 2017년 아마추어 신분으로 프로 2승을 거뒀다. KLPGA투어 데뷔 첫해인 2018년 2승을 올리며 ...

    한국경제 | 2021.05.13 18:00 | 조수영

  • thumbnail
    매킬로이 "모든 힘 다 짜냈다"…슬럼프 딛고 18개월 만에 우승

    ... 만의 우승…통산 19승 차세대 황제가 1년6개월 만에 귀환했다. 매킬로이는 이날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할로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타를 줄였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74타로 우승했다. 2위 아브라함 안세르(30·멕시코)를 1타 차로 따돌린 짜릿한 우승이었다. 우승상금은 145만8000달러(약 16억2500만원). 2019년 11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HSBC챔피언스 이후 18개월 ...

    한국경제 | 2021.05.10 19:09 | 조희찬

  • thumbnail
    집에 갔다 돌아온 디섐보, 톱10 들고 페덱스포인트 1위

    ...middot;사진)가 페덱스컵 포인트 1위라는 선물을 받았다. 디섐보는 10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할로클럽(파71)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웰스파고챔피언십 최종라운드에서 3타를 줄여 최종합계 4언더파 280타로 공동 9위를 기록했다. 디섐보는 대회가 끝난 뒤 PGA투어가 발표한 페덱스컵 포인트에서 동갑내기 저스틴 토머스(미국)를 밀어내고 새로운 1위로 등극했다. 디섐보는 지난 8일 끝난 대회 2라운드까지 이틀 합계 2오버파를 ...

    한국경제 | 2021.05.10 19:07 | 조희찬

  • thumbnail
    "바람, 극복 힘들면 신경쓰지 말라"

    ... ‘격한 공감’을 할 듯합니다. 그저께 끝난 한국프로골프(KPGA)코리안투어 GS칼텍스 매경오픈만 해도 초속 10m에 달하는 강한 바람이 선수들을 나흘 내내 괴롭혔습니다. 우승한 허인회 선수의 최종 스코어가 불과 5언더파인데요. 바람이 없었다면 충분히 더 좋은 스코어를 기대할 수 있었을 겁니다. 이처럼 프로골퍼들도 애를 먹는 바람은 우리의 주의력을 분산시킵니다. 더욱이 골프는 섬세한 스포츠여서 미풍에도 스윙이 흔들리지요. 스윙 때 몸이 외부 자극에 ...

    한국경제 | 2021.05.10 19:04

  • thumbnail
    18개월만에 침묵 깬 매킬로이, PGA투어 첫 승 거둔 곳서 부활

    ...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첫 우승을 거뒀던 퀘일할로다. 매킬로이는 10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 할로 클럽(파71)에서 열린 PGA투어 웰스파코 챔피언십(총상금 810만달러)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를 쳤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74타를 기록한 그는 2위 아브라암 안세르(멕시코)를 1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2019년 11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HSBC 챔피언스 이후 18개월만에 나온 우승. 투어 통산 19번째 우승이다. ...

    한국경제 | 2021.05.10 07:32 | 조희찬

  • thumbnail
    K자매 무너뜨린 '태풍'…쭈타누깐 우승, 티티쿨 준우승

    ... 거두고 3년간 이어진 슬럼프에서 탈출했다. 쭈타누깐은 9일 태국 촌부리 시암CC 파타야 올드코스(파72)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혼다 LPGA 타일랜드(총상금 160만달러) 최종라운드에서 버디만 9개를 몰아쳐 9언더파 63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22언더파 266타를 친 그는 막판까지 추격해온 태국의 후배 아타야 티티쿨(18)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섰다. 이로써 쭈타누깐은 2018년 7월 여자 스코티시오픈 이후 약 3년 만에 LPGA투어에서 ...

    한국경제 | 2021.05.10 02:46 | 조희찬

  • thumbnail
    곽보미 '85전 86기' 드라마

    9일 경기 안산 대부도 아일랜드CC(파72·6650야드) 18번홀(파5)에 선 곽보미(29)의 눈빛은 침착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교촌 허니 레이디스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9언더파로 단독 1위를 달리고는 있었지만 지한솔(25)이 한 타 차로 바짝 추격한 탓에 심리적 부담이 적지 않은 상황. 마지막 홀에서 날린 힘찬 티샷에 공은 하늘 높이 떴다가 카트 도로 위로 떨어졌다. 자칫 벌타를 받을 수 있는 상황이지만 공은 용케도 카트 ...

    한국경제 | 2021.05.09 18:06 | 조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