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91-100 / 12,8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전인지, 3개 대회 연속 톱10…언스트 우승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대회에서 모두 톱10 안에 이름을 올렸다. 전인지는 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오칼라의 골든오칼라GC(파72)에서 열린 LPGA투어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총상금 150만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4개를 뽑아 3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합계 7언더파 281타 4위다. 개막전인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4위를 시작으로 게인브리지 LPGA 공동 8위에 이어 3개 대회 연속 톱10에 들었다. 올해 열린 LPGA투어에서 모두 톱10에 ...

    한국경제 | 2021.03.08 07:45 | 조희찬

  • thumbnail
    370야드 초장타로 호수 넘긴 디섐보…"마치 우승한 기분"

    ... 뒤 홀과 같은 선상에 있는 페어웨이에 떨어졌고, 23야드를 더 구른 뒤 멈춰섰다. 비록 1온에는 실패했으나 물을 넘겼기 때문에 목표의 절반은 달성한 셈이다. 이 홀에서 버디를 낚아챈 디섐보는 이날 4타를 줄여 사흘 합계 10언더파 206타를 쳤다. 선두에 1타 뒤진 공동 2위다. 디섐보의 모험적 도전은 선두 경쟁을 벌이던 상황에서 이뤄졌다. 디섐보가 6번홀에 들어섰을 땐 8언더파를 쳐 선두였던 조던 스피스(28·미국)에게 1타 뒤진 2위였다. ...

    한국경제 | 2021.03.07 18:15 | 조희찬

  • LPGA 한국 선수들 다 어디갔지?

    ... 시즌 세 번째 대회인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에서도 양상은 달라지지 않았다. 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오칼라의 골든 오칼라GC(파72·6526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리더보드 맨 윗자리는 중간합계 13언더파 203타를 기록한 오스틴 언스트(28·미국)가 차지했다. 제니퍼 컵초(23·미국)가 1타 차 2위를 달리는 가운데 알베인 발렌수엘라(23·스위스), 패티 타바타나키트(21·태국), ...

    한국경제 | 2021.03.07 18:13 | 김순신

  • thumbnail
    배선우, JLPGA 개막전서 '홀인원'

    ...PGA) 투어로 데뷔한 배선우가 공식 대회에서 홀인원을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배선우는 홀인원 부상으로 특별상금 50만엔(약 520만원)을 받았다. 이날 홀인원과 버디 2개, 보기 3개를 적어낸 배선우는 최종 합계 6언더파 282타를 쳐 12위에 올랐다. 이번 대회에 출전한 한국 선수들은 부진을 면치 못했다. ‘베테랑’ 전미정(39)이 최종 합계 8언더파 280타를 쳐 공동 8위를 기록, 유일하게 톱10에 들었다. 배희경(29)은 공동 ...

    한국경제 | 2021.03.07 15:13 | 김순신

  • thumbnail
    '원 온' 공언하더니…끊어서 공략한 디섐보

    ... 2020~2021시즌 평균 드라이브 비거리 1위(337.8야드), 페어웨이 적중률 147위(58.33%)임을 감안하면 장타보다 정타를 택했다는 얘기다. 디섐보는 정교한 드라이버샷을 앞세워 버디 6개를 낚아채는 동안 보기는 1개로 막았다. 5언더파 67타를 적어내 공동 선두 그룹에 1타 뒤진 3위로 출발했다. 지난해 9월 US오픈 우승 이후 반년 만에 잡은 투어 통산 8승 기회다. 디섐보는 “드라이버로 친 샷이 대부분 페어웨이를 벗어나지 않아 좋았다”고 ...

    한국경제 | 2021.03.05 17:41 | 조희찬

  • '3연속 우승' 초석 깐 코르다 자매

    ... 코르다(23)는 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오칼라의 골든오칼라GC(파72·6526야드)에서 열린 LPGA투어 시즌 세 번째 대회 드라이브온챔피언십(총상금 150만달러)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5개를 낚아 5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지난주 게인브리지 LPGA에서 우승한 넬리는 이날 5언더파를 친 미국의 제니퍼 컵초(23), 오스틴 언스트(28)와 함께 공동 선두로 나서 2주 연속 우승을 노리고 있다. 언니 제시카 코르다(28), 세계랭킹 ...

    한국경제 | 2021.03.05 17:31 | 김순신

  • thumbnail
    진격의 코르다家…전인미답 '3연속 자매 우승' 초석

    ... 코르다(23)는 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오칼라의 골든 오칼라GC(파72·6526야드)에서 열린 LPGA투어 시즌 세 번째 대회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총상금 150만달러)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5개를 기록하며 5언더파 67타를 쳤다. 지난주 열린 게인브리지LPGA서 우승한 코르다는 이날 5언더파를 친 제니퍼 컵초(23), 오스틴 언스트(28)와 함께 공동 선두에 이름을 올려 2주 연속 우승 기회를 마련했다. 언니인 제시카 코르다(28·이상 ...

    한국경제 | 2021.03.05 06:58 | 김순신

  • 호랑이의 길 따라 걷는다…24세 모리카와, WGC 왕좌 올라

    ... 모르겠다”고 말했다. 세계랭킹 ‘톱4’ 진입 모리카와는 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브레이든턴의 컨세션GC(파72)에서 열린 WGC 워크데이챔피언십(총상금 1050만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쳐 최종 합계 18언더파 270타로 우승했다. 2타 앞선 채 최종 라운드를 시작한 모리카와는 압박감 속에서도 버디 4개를 잡는 동안 보기는 1개로 막는 집중력을 뽐냈다. 이로써 모리카와는 지난해 8월 메이저대회인 PGA챔피언십 ...

    한국경제 | 2021.03.01 16:56 | 조희찬

  • LPGA 휩쓴 코르다…21년 만에 자매 연속 우승

    ...) 투어의 두 대회 우승컵을 한집에서 가져갔다. 넬리 코르다는 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CC(파72·6701야드)에서 열린 게인브리지 LPGA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3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쳤다. 최종합계 16언더파를 친 코르다는 13언더파를 기록한 리디아 고(24)와 렉시 톰프슨(26·이상 미국)을 3타 차로 따돌리고 투어 통산 4승을 거뒀다. 2017년 데뷔 때부터 한화큐셀의 후원을 받고 있는 코르다는 ...

    한국경제 | 2021.03.01 16:53 | 김순신

  • 미컬슨, PGA 시니어 투어 '3전 3승' 불발

    ... 애리조나주 투산의 옴니투산내셔널GC(파73·7238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시니어)투어 콜로가드클래식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1개, 트리플보기 1개를 묶어 이븐파 73타를 쳤다. 최종 합계 4언더파를 기록한 그는 공동 20위로 대회를 마쳤다. 정규 투어와 시니어 투어를 병행하는 미컬슨은 작년 8월 챔피언스투어 데뷔전인 찰스슈와브 시리즈 대회에서 시니어 투어 첫승을 올렸다. 10월에는 두 번째로 출전한 도미니언 에너지 채리티클래식에서 ...

    한국경제 | 2021.03.01 12:41 | 김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