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20 / 12,8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태국만 오면 펄펄…양희영, 대회 4승 노린다

    ... 징검다리로 우승했다. 7일 태국 촌부리 시암CC 파타야올드코스(파72·6576야드)에서 열린 LPGA투어 혼다타일랜드(총상금 160만달러·약 18억원) 2라운드에서 양희영은 다시 한번 태국에서 강한 모습을 보였다. 3언더파에 그쳤던 1라운드 성적을 설욕하듯 단숨에 버디 7개를 잡아냈다. 박희영(34)과 공동 7위에 이름을 올리며 우승 경쟁에 가세했다. 버디 7개로 기세 올린 챔피언 양희영은 이 대회 디펜딩 챔피언이다. 지난해 코로나19로 경기가 ...

    한국경제 | 2021.05.07 17:47 | 조수영

  • thumbnail
    박현경의 질주…2주연속 우승 정조준

    ... 우승을 향해 힘차게 시동을 걸었다. 박현경은 7일 경기 안산 아일랜드CC(파72·6650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교촌허니레이디스오픈(총상금 6억원) 1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6언더파를 쳐 선두에 오른 지한솔(25)에게 4타 뒤진 공동 9위다. 투어 3년차인 박현경의 경기력은 시즌 초반부터 필드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올 시즌 출전한 3개 대회에서 모두 예선을 통과한 것은 물론 우승 1회를 ...

    한국경제 | 2021.05.07 17:46 | 조희찬

  • thumbnail
    "나이 많다" 후배의 도발에…7언더 몰아친 51세 미컬슨

    ... 도발한 까마득한 후배 조엘 데이먼(34·미국)에게 응수했다. 7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할로클럽(파71)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웰스파고챔피언십(총상금 810만달러) 1라운드를 마친 뒤였다. 3언더파를 친 데이먼도 잘했으나 이날 미컬슨은 필드 전체를 압도했다. 버디 8개를 잡는 동안 보기는 1개로 막으며 7언더파 64타 단독 선두로 라운드를 마쳤다. 데이먼은 한 조로 묶인 미컬슨과의 경기를 앞두고 대선배를 자극했다. 트위터에 ...

    한국경제 | 2021.05.07 17:46 | 조희찬

  • thumbnail
    '베테랑' 지은희, 버디만 4개 무결점 플레이

    ... 지은희(35)가 화려하게 날아올랐다. 6일 태국 촌부리 시암CC 파타야 올드 코스(파72·6576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혼다 타일랜드(총상금 160만달러·약 18억원) 1라운드에서다. 지은희는 이날 4언더파 68타로 공동 13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대회에 출전한 한국 선수 13명 가운데 박희영(34)과 나란히 가장 좋은 성적을 올리며 LPGA투어 개인 통산 6승을 향한 도전에 박차를 가했다. 노보기 4언더파 ‘무결점 ...

    한국경제 | 2021.05.06 18:47 | 조수영

  • thumbnail
    "초보는 웨지로 띄우기보다 아이언으로 굴리는 게 유리"

    ... 고마웠습니다. 대회가 열린 사우스링스영암CC는 메이저 코스로 세팅한 데다 강한 바람까지 불어 나흘 내내 선수들을 지독히도 괴롭혔습니다. 특히 링스 코스답게 바람은 수시로 방향을 바꿔가며 강하게 불었습니다. 사실 지금 돌아봐도 두 자릿수 언더파를 적어낸 건 신기하기만 합니다. 돌이켜 보니 그린 주변 플레이의 승리였던 것 같습니다. 바람이 강할수록 그린을 많이 놓치기 마련이죠. 평소 현경이에게 그린 주변 어프로치 샷을 강조했는데요. 이 덕분에 현경이는 지금도 롱 아이언을 ...

    한국경제 | 2021.05.06 18:44

  • thumbnail
    GS칼텍스·매경오픈 최고령 출전자 최상호 "은퇴는 없어, 힘 닿는데까지 칠 것"

    ... 1라운드를 마쳤다. 250야드 안팎의 드라이브 비거리로 건재함을 보여준 그는 중위권 성적으로 2라운드를 맞이한다. 그는 자신의 최고령 커트 통과 기록을 경신할 기회를 잡았다. 최상호는 “커트 통과는 아무래도 어려울 듯하다”며 “오늘 나온 더블 보기 2개가 아쉽다”고 했다. 지난해 이 대회 첫 2연패를 달성한 이태희(37)는 2언더파를 쳐 톱10에 들며 3연패를 향해 성공적인 첫걸음을 뗐다. 성남=조희찬 기자

    한국경제 | 2021.05.06 18:40 | 조희찬

  • thumbnail
    장이근, 유러피언투어 테네리페 오픈서 공동 6위

    ... 결과로 장이근은 레이스 투 두바이 랭킹에서 77계단 상승해 103위에 올랐다. 장이근은 2일(한국시간) 스페인 테네리페의 골프 코스타 아데제(파71)에서 열린 유러피언투어 테네리페 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1개로 2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 합계 17언더파(267타)로 공동 6위에 이름을 올렸다. 장이근은 코리안투어, 아시안투어, 유러피언투어 등 3개 투어의 시드를 갖고 있다. 현재 아시안투어가 코로나19로 올스톱 상태여서 유러피언투어에 집중하고 ...

    한국경제 | 2021.05.04 15:04 | 조수영

  • '무명' 번스, 4년 만에 PGA 투어 첫 우승

    ... 챔피언십(총상금 690만달러)에서 생애 첫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번스는 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하버의 이니스브룩 리조트 코퍼헤드 코스(파71·7340야드)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3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7언더파 267타를 기록한 번스는 키건 브래들리(35·미국)를 3타 차로 따돌리고 1위에 올랐다. 2017년 10월 PGA투어에 데뷔한 번스의 첫 우승이다. 번스는 18번홀 그린에서 아내와 ...

    한국경제 | 2021.05.03 17:23 | 조수영

  • thumbnail
    '천재의 부활' 김효주, 5년3개월 침묵 깨고 역전 우승…통산 4승

    2일 싱가포르 센토사GC 탄종코스(파72·6740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 경기를 마친 김효주(26)는 클럽하우스로 향했다. 합계 17언더파로 동타를 기록 중이던 한나 그린(25·호주)이 16번홀(파5)에서 버디를 낚아채 단독 선두로 나서면서 김효주로선 우승을 기대하기 어려워서였다. 더욱이 그린은 1~3라운드 17번홀(파3), 18번홀(파4)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

    한국경제 | 2021.05.02 17:37 | 조희찬

  • thumbnail
    '메이저 퀸' 박현경, 2년 연속 KLPGA챔피언십 품다

    ... 김지영(25)이 이 홀에서 보기를 기록한 상태. 박현경이 역전에 성공하며 승기를 잡은 순간이다. 박현경이 2021년 시즌 첫 ‘메이저 퀸’이 됐다. 박현경은 이날 하루에만 버디 4개(보기 2개)를 잡아내며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 합계 10언더파로 2위 김지영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1978년 창설돼 KLPGA 대회 가운데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KLPGA 챔피언십에서 39년 만에 타이틀 방어에 성공하는 새 역사도 썼다. ...

    한국경제 | 2021.05.02 17:36 | 조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