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1-30 / 12,8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슈퍼 루키' 김동은, 첫 우승 입맞춤

    ...rsquo; 김동은(24·사진)이 2일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군산CC오픈에서 우승했다. 김동은은 이날 전북 군산CC(파71·7124야드)에서 열린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3개를 묶어 1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 합계 6언더파 278타로 2위 박성국(33)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코리안투어 데뷔 시즌 두 번째 대회에서 거둔 쾌거다. 3라운드까지 2타 차 선두였던 김동은은 이날 12번 홀(파4)까지 2타 ...

    한국경제 | 2021.05.02 17:35 | 조수영

  • thumbnail
    '천재의 귀환' 김효주, LPGA 투어 통산 4승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네 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김효주는 2일(한국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골프클럽 뉴 탄종 코스(파72)에서 열린 LPGA 투어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 최종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8개 쓸어 담으며 8언더파 64타를 쳤다. 그는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를 기록하며 2위 해나 그린(호주)을 1타 차로 따돌리고 24만 달러의 우승 상금을 거머쥐었다. 김효주가 LPGA 투어 대회에서 우승한 건 2016년 2월 1일 퓨어실크 바하마 ...

    한국경제 | 2021.05.02 15:36 | 김수영

  • thumbnail
    2승 향한 'K자매의 진격'…리더보드 상단 휩쓸어

    ... 휩쓸었다. 30일 싱가포르 센토사GC(파72)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HSBC위민스월드챔피언십(총상금 160만달러) 2라운드에서다. 전날 1라운드를 선두로 마친 박인비(30)는 2라운드에서도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적어냈다. 중간 합계 11언더파 133타 공동 선두다. 1라운드를 1타 차 2위로 마친 박희영(34)도 이날 4타를 줄여 추격했고 박인비와 같은 스코어로 반환점을 돌았다. 바로 뒤에선 2라운드에서만 4타를 줄이며 쫓아온 ...

    한국경제 | 2021.04.30 17:32 | 조희찬

  • thumbnail
    '프로의 벽' 실감한 박찬호

    ... 이틀간 한 조에서 경기한 김형성(41)과 박재범(39)을 언급하며 “동반한 선수들이 저 때문에 방해가 됐을 텐데 수고를 많이 했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이들을 포함한 세 명의 이름으로 3000만원을 KPGA에 기부하기로 했다며 “좋은 일에 써주시면 좋겠다”고 밝혔다. 6언더파 공동 선두로 출발한 김동민(23)은 2타를 줄여 중간 합계 8언더파 134타를 기록, 단독 선두로 나섰다. 조희찬 기자

    한국경제 | 2021.04.30 17:31 | 조희찬

  • thumbnail
    '포천 퀸' 김지영 선두…메이저 첫승 노린다

    ... 더 다가섰다. 30일 전남 영암군 사우스링스영암 카일필립스코스(파72·6532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다. 오전 내내 몰아친 강풍이 선수들을 괴롭혔지만 김지영은 특유의 장타로 바람을 이겨냈다. 중간 합계 13언더파로 2위인 김우정(23)을 2타 차로 따돌리며 자신의 첫 메이저 우승에 대한 기대를 키웠다. 강한 바람 이용해 파5홀서 모두 버디 2라운드는 ‘바람과의 싸움’이었다. 밤사이 비가 내리다 하늘이 맑게 갰지만 경기장 ...

    한국경제 | 2021.04.30 17:31 | 조수영

  • thumbnail
    3오버파 친 '월요예선 통과' 선수, 발스파챔피언십서 주목 받은 까닭

    30일(한국시간)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발스파챔피언십 1라운드. 이날 3오버파를 친 미국의 마이클 비사키(27·사진)는 7언더파를 쳐 선두로 나선 키건 브래들리(35·미국)만큼이나 질문 공세에 시달렸다. 2014년 프로에 데뷔한 비사키는 이 대회 전까지 PGA투어 정규대회 출전 경험이 없는 무명 선수였다. 단 한 장의 출전권이 걸린 이 대회 월요 예선에서 2차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꿈의 무대를 밟았다. 비사키는 ...

    한국경제 | 2021.04.30 17:30 | 조희찬

  • thumbnail
    '총상금 50억원' 앞둔 장하나, 부상으로 '기권'

    ... 발목잡혔다. 장하나는 30일 전남 영암 사우스링스 영암CC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메이저 대회 크리스F&C 제43회 KLPGA 챔피언십 2라운드 도중 발목 부상으로 기권했다. 장하나는 전날 대회 1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로 순조로운 첫 발을 내디뎠다. 하지만 2라운드에서는 시작부터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그는 11번, 12번 홀에서 연달아 보기를 적어냈다. 이후 세번째 홀을 앞두고 발목 통증을 호소하며 기권했다. ...

    한국경제 | 2021.04.30 14:03 | 조수영

  • thumbnail
    남편캐디와 '찰떡 궁합'…박인비 8언더 맹타

    ... ‘찰떡궁합’을 선보이면서다. 그는 29일 싱가포르 센토사GC(파72)에서 열린 LPGA투어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총상금 160만달러·우승상금 24만달러)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8개를 낚아채 8언더파 64타를 적어냈다. 7언더파로 단독 2위에 오른 박희영(34)에게 1타 앞선 단독 선두다. 박인비는 “남편의 존재가 큰 힘이 됐다. 많은 도움을 받았다. 하지만 거리를 보는 부분 등은 조금 더 연습해야 할 것 같다”며 ...

    한국경제 | 2021.04.29 17:49 | 조희찬

  • thumbnail
    "오빠 캐디 덕에 자신감 생겼죠"…김우정, 첫날 8언더 개인 최소타

    ... 제43회 KLPGA 챔피언십 첫날 자신의 최소타 기록을 세우며 첫 메이저 퀸에 한발 가까이 다가섰다. 김우정은 29일 전남 영암군의 사우스링스 영암 카일필립스 코스(파72·6532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8언더파 64타를 몰아쳤다. 김지영(25)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김우정은 흔들림 없는 플레이로 보기 없이 버디 8개를 잡아내며 무결점 경기를 펼쳤다. 그린을 딱 한 번만 놓칠 만큼 샷이 정확했고 그린에서 거의 실수가 없었다. 버디 8개 ...

    한국경제 | 2021.04.29 17:47 | 조수영

  • thumbnail
    정주리, KLPGA 점프투어 4차전 우승…볼빅 7년 동행 결실

    팀 볼빅 소속의 정주리(18)가 프로무대 첫 우승을 차지했다. 정주리는 지난 27일 충남 부여군 백제골프장(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점프(3부)투어 XGOLF-백제CC 4차전에서 최종합계 11언더파를 쳐 우승했다. 정주리는 이번 우승으로 오는 5월 열리는 올포유 드림(2부)투어 시드전에 출전할 수 있는 자격을 얻었다. 드림투어로 승격한 뒤 정규투어까지 진출하겠다는 새로운 목표도 생겼다. 정주리는 "아직 실감이 나지 ...

    한국경제 | 2021.04.28 15:14 | 조희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