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31-40 / 12,7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변덕 날씨' 이겨냈다…KPGA 개막전 주인공 문도엽

    문도엽(30·DB손해보험)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개막전의 주인공이 됐다. 비바람이 부는 궂은 날씨에도 4라운드 내내 언더파를 유지한 안정적인 경기 운영 능력이 빛을 발했다. 문도엽은 18일 강원 원주 오크밸리CC(파72)에서 열린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총상금 7억원)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로 1언더파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를 기록해 ‘괴물 10대’ 김주형(19)을 3타 ...

    한국경제 | 2021.04.18 17:55 | 조수영

  • thumbnail
    김시우, 버디 잡고 파 된 까닭…10초 넘게 기다렸다가 1벌타

    ... 인정됐다. 공을 너무 오래 기다려 벌타를 받았기 때문이다. 김시우는 18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힐턴 헤드의 하버타운 골프링크스(파71)에서 열린 RBC헤리티지 3라운드에서 이븐파 71타를 쳤다. 3라운드 합계 4언더파 209타로 공동 42위를 기록했다. 김시우는 이날 3번홀(파4)에서 약 9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시도했다. 공은 홀 바로 옆에서 멈췄다. 바람이 조금만 불어도 홀 안으로 들어갈 수 있는 위치였다. 김시우와 캐디를 비롯해 동반 라운드를 ...

    한국경제 | 2021.04.18 17:54 | 조수영

  • 나흘간 버디 29개…'돌아온 천재' 리디아 고, 3년 만에 우승컵

    ‘골프 천재’ 리디아 고(24)가 부활했다. 리디아 고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오아후 섬의 카폴레이GC(파72)에서 열린 LPGA투어 롯데챔피언십(총상금 200만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7언더파를 쳤다. 최종합계 28언더파 260타를 적어내 공동 2위 그룹을 7타 차로 따돌리고 완승했다. 우승 상금은 30만달러(약 3억3000만원). 7타 차 이상의 우승 기록은 2018년 7월 손베리클래식에서 9타 차로 우승한 김세영(28) ...

    한국경제 | 2021.04.18 17:50 | 조희찬

  • thumbnail
    '골프 천재' 리디아 고, 3년만에 LPGA투어 우승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3년만에 정상에 올랐다. 리디아 고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오아후섬의 카폴레이GC(파72)에서 열린 롯데챔피언십(총상금 200만달러) 최종4라운드에서 버디만 7개를 쓸어담았다. 최종합계 28언더파 260타를 적어내 공동 2위 그룹을 7타 차로 넉넉히 따돌리고 우승했다. 이번 대회에서 리디아 고는 지난 2018년 4월 열린 메디힐 챔피언십 이후 3년만에 LPGA투어 16번째 우승을 신고했다. 1997년생인 리디아 고는 2016년까지 ...

    한국경제 | 2021.04.18 12:03 | 조희찬

  • thumbnail
    김시우, 버디퍼트 성공하고도 파로 기록된 까닭은?

    ... 인정됐다. 공을 너무 오래 기다려 벌타를 받았기 때문이다. 김시우는 18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힐턴 헤드의 하버타운 골프 링크스(파71)에서 열린 RBC 헤리티지 3라운드에서 이븐파 71타를 쳤다. 3라운드 합계 4언더파 209타로 40위권을 기록했다. 김시우는 이날 3번 홀(파4)에서 약 9m 길이의 버디 퍼트를 시도했다. 공은 홀 바로 옆에서 멈췄다. 바람이 조금만 불어도 홀 안으로 들어갈 수 있는 위치였다. 김시우와 캐디를 비롯해 동반 라운드를 ...

    한국경제 | 2021.04.18 10:04 | 조수영

  • thumbnail
    사소, 8년 만에 '초청선수 우승' 기록 세울까

    ... 사소(20)가 주인공이다. 사소는 16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오아후섬의 카폴레이GC(파72·6397야드)에서 열린 롯데 챔피언십(총상금 200만달러) 2라운드에서 버디 9개를 쓸어 담는 동안 보기는 1개로 막아 8언더파 64타를 적어냈다. 1라운드에서도 8언더파를 몰아친 그는 이틀 합계 16언더파 128타로 반환점을 돌았다. 직전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우승한 태국의 패티 타와타나낏(22)에 이어 두 대회 연속 동남아 선수의 우승 도전이다. ...

    한국경제 | 2021.04.16 17:33 | 조희찬

  • thumbnail
    7타 줄여 선두 나선 함정우 "과감한 퍼팅이 주효했죠"

    ... 줄이며 달려오다 7번홀(파3) 보기로 제동이 걸린 상태. 함정우가 벙커에서 잡은 것은 9번 아이언이었다. 과감한 샷을 맞고 튀어오른 공은 하늘 높이 치솟았다가 핀 바로 옆에 자리잡았다. 함정우는 2라운드 마지막을 버디로 마무리하며 7언더파 65타, 합계 11언더파로 단독 1위를 굳혔다. 이날 함정우는 8개의 버디를 몰아쳤다. 아침부터 강한 바람이 불면서 출전 선수 대부분이 전날보다 저조한 성적을 냈지만 함정우는 달랐다. 무보기 플레이 기록은 아깝게 놓쳤지만 후반 4개 ...

    한국경제 | 2021.04.16 17:31 | 조수영

  • thumbnail
    버디만 7개 유소연, 3년여 만에 우승 갈증 풀까

    ... 퍼트는 하나도 놓치지 않았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올 시즌 첫 3개 대회를 휩쓴 미국 선수들이 대회 초반 상위권을 점령했다. 올터마레이를 선두로 앨리 유잉(29·미국)과 넬리 코르다(23·미국)가 7언더파 공동 3위, 스테이시 루이스(36·미국)가 6언더파 공동 6위에 올라 있다. 특히 올터마레이는 1~7번홀 연속 버디를 낚아채 경쟁자들을 압도했다.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에서 주로 활약하는 사소도 보기 없이 버디 ...

    한국경제 | 2021.04.15 17:51 | 조희찬

  • thumbnail
    잔디 날려 45도 각도로 떨어지면…뒷바람 감안해 1클럽 짧게 잡아야

    ... 18홀 내내 강풍으로 고전하다가 원치 않는 스코어카드를 들고 오는 아마추어 골퍼를 많이 봤습니다. 바람은 프로 선수들에게도 상당한 걸림돌입니다. 얼마 전 제주에서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에서 언더파를 친 선수가 3명에 불과했는데요. 저와 현경이도 강한 바람에 한참을 고생하고 돌아왔습니다. 바람을 읽는 일은 여간 어려운 게 아닙니다. 풍량계를 사용할 수도 없는 노릇이고요. 아마추어 골퍼는 더더욱 캐디에게 의지할 수밖에 없지요. ...

    한국경제 | 2021.04.15 17:51

  • thumbnail
    '무서운 신인' 이세진…쇼트 아이언 뽐내며 6언더 공동선두

    ... 정교한 쇼트 게임을 무기로 프로 데뷔 첫 대회 1라운드를 공동 1위로 마감한 이세진(20)이 주인공이다. 이날 강원 원주 오크밸리CC(파72)에서 열린 제16회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총상금 7억원) 1라운드에서 이세진은 6언더파로 김민준(31)과 공동 1위에 올랐다. 이번 대회로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신인이다. 그는 이날 하루 이글 1개와 버디 5개, 보기 1개를 기록했다. 이세진은 2번홀(파5) 4번홀(파5) 6번홀(파4) 15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

    한국경제 | 2021.04.15 17:48 | 조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