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41-50 / 12,8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노보기 3언더'…부활 날갯짓 시작한 박성현

    ‘남달라’ 박성현(28)이 돌아왔다. 22일(한국시간)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휴젤·에어 프리미어 LA오픈(총상금 150만달러) 첫날 보기 없이 3언더파 68타를 기록하며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박성현은 박인비(33), 유소연(30), 이정은(24) 등과 함께 공동 17위에 이름을 올리며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20개월 만의 ‘노보기’ 라운드 박성현이 보기 없는 라운드를 ...

    한국경제 | 2021.04.22 17:41 | 조수영

  • thumbnail
    "어깨부상 거의 회복"…박성현, 부활할까

    ... 박인비(33), 김세영(28)이다. 고진영은 올 시즌 출전한 4개 대회에서 세 차례나 ‘톱10’에 들 정도로 경기력이 올라온 상태다. 지난 5일 막을 내린 메이저대회 ANA인스퍼레이션 최종라운드에선 4언더파를 몰아치는 집중력을 앞세워 합계 10언더파 공동 7위를 기록했다. 최근 출전한 2개 대회에서 각각 공동 3위, 공동 2위를 기록한 김세영도 이번주 강력한 우승 후보로 점쳐진다. 올 시즌 출전한 3개 대회에서 우승, 준우승 1회씩을 ...

    한국경제 | 2021.04.19 17:33 | 조희찬

  • 아내는 갤러리, 아들은 캐디…싱크 우승은 '가족 합작품'

    ... 카메라는 그린 밖에서 환하게 웃고 있는 싱크의 부인이자 레이건의 어머니 리사를 계속 비췄다. ‘관록의 골퍼’ 싱크가 이날 미국프로골프(PGA)투어 RBC 헤리티지(총상금 710만달러) 최종라운드에서 1언더파 70타를 쳐 최종합계 19언더파 265타로 우승했다. 우승 상금으로 127만8000달러(약 14억2700만원)를 받았고 페덱스컵 랭킹 3위로 올라섰다. 싱크는 5타 차 단독 선두로 이날 라운드를 시작해 2위 그룹과 타수 차이를 ...

    한국경제 | 2021.04.19 17:32 | 조수영

  • '48세의 관록' 스튜어트 싱크, RBC헤리티지 우승

    ... 우승했다. 싱크는 2000년과 2004년 이 대회 우승자로 17년만에 다시 한번 RBC 헤리티지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싱크는 19일(한국 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하버타운 골프 링크스(파71)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1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합계 19언더파 265타로 공동2위 헤럴드 바너 3세(미국), 에밀리아노 그리요(아르헨티나)를 4타차로 앞서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으로 127만8000달러(약 14억 2700만원)를 받았고 페덱스컵 랭킹 ...

    한국경제 | 2021.04.19 08:32 | 조수영

  • thumbnail
    1000만달러 들여 리디아 고 지원사격…PXG 마침내 웃었다

    ... PXG가 마침내 웃었다. PXG가 메인으로 내세운 리디아 고(23)가 계약 마지막 해에 예전의 기량을 되찾으면서다. PXG 제품을 사용하는 리디아 고는 18일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롯데 챔피언십에서 최종합계 28언더파 260타를 쳐 2위 그룹을 7타 차로 멀찌감치 따돌리고 우승했다. LPGA투어 통산 16승째이자 PXG 클럽을 사용하기 시작한 2017년 이후 나온 2승째다. 자사를 대표하는 선수인 리디아 고의 부활을 위해 PXG는 '리디아 ...

    한국경제 | 2021.04.19 08:27 | 조희찬

  • 매일 11㎞ 조깅·록클라이밍…근육질로 거듭난 '터미네이고'

    ... 2018년 메디힐챔피언십이 ‘어쩌다 나온 우승’이었다면 이번 롯데챔피언십은 ‘준비된 우승’이라는 느낌이 강하다. 18일(한국시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롯데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그는 나흘간 28언더파를 기록했다. 지난 ANA인스퍼레이션 최종라운드 성적을 더하면 최근 5개 라운드에서 38언더파를 몰아쳤다. 각고의 체력 보강으로 비거리가 눈에 띄게 늘어난 덕분이다. 한창 부진할 때 245.47야드(152위·2019년)에 ...

    한국경제 | 2021.04.18 17:55 | 조희찬

  • thumbnail
    '변덕 날씨' 이겨냈다…KPGA 개막전 주인공 문도엽

    문도엽(30·DB손해보험)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개막전의 주인공이 됐다. 비바람이 부는 궂은 날씨에도 4라운드 내내 언더파를 유지한 안정적인 경기 운영 능력이 빛을 발했다. 문도엽은 18일 강원 원주 오크밸리CC(파72)에서 열린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총상금 7억원)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로 1언더파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를 기록해 ‘괴물 10대’ 김주형(19)을 3타 ...

    한국경제 | 2021.04.18 17:55 | 조수영

  • thumbnail
    김시우, 버디 잡고 파 된 까닭…10초 넘게 기다렸다가 1벌타

    ... 인정됐다. 공을 너무 오래 기다려 벌타를 받았기 때문이다. 김시우는 18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힐턴 헤드의 하버타운 골프링크스(파71)에서 열린 RBC헤리티지 3라운드에서 이븐파 71타를 쳤다. 3라운드 합계 4언더파 209타로 공동 42위를 기록했다. 김시우는 이날 3번홀(파4)에서 약 9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시도했다. 공은 홀 바로 옆에서 멈췄다. 바람이 조금만 불어도 홀 안으로 들어갈 수 있는 위치였다. 김시우와 캐디를 비롯해 동반 라운드를 ...

    한국경제 | 2021.04.18 17:54 | 조수영

  • 나흘간 버디 29개…'돌아온 천재' 리디아 고, 3년 만에 우승컵

    ‘골프 천재’ 리디아 고(24)가 부활했다. 리디아 고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오아후 섬의 카폴레이GC(파72)에서 열린 LPGA투어 롯데챔피언십(총상금 200만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7언더파를 쳤다. 최종합계 28언더파 260타를 적어내 공동 2위 그룹을 7타 차로 따돌리고 완승했다. 우승 상금은 30만달러(약 3억3000만원). 7타 차 이상의 우승 기록은 2018년 7월 손베리클래식에서 9타 차로 우승한 김세영(28) ...

    한국경제 | 2021.04.18 17:50 | 조희찬

  • thumbnail
    '골프 천재' 리디아 고, 3년만에 LPGA투어 우승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3년만에 정상에 올랐다. 리디아 고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오아후섬의 카폴레이GC(파72)에서 열린 롯데챔피언십(총상금 200만달러) 최종4라운드에서 버디만 7개를 쓸어담았다. 최종합계 28언더파 260타를 적어내 공동 2위 그룹을 7타 차로 넉넉히 따돌리고 우승했다. 이번 대회에서 리디아 고는 지난 2018년 4월 열린 메디힐 챔피언십 이후 3년만에 LPGA투어 16번째 우승을 신고했다. 1997년생인 리디아 고는 2016년까지 ...

    한국경제 | 2021.04.18 12:03 | 조희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