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61-70 / 12,8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다시 '유리알 그린'…4월로 복귀한 마스터스 "버디 풍년은 없다"

    ... 모두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 늘어난 강수량으로 그린이 물러졌고 코스 관리도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았다. 매년 선수들을 괴롭히던 오거스타내셔널GC는 지난해 선수들에게 난타당했다. 우승자 더스틴 존슨(37·미국)은 20언더파 268타를 적어내 새로운 72홀 코스레코드를 썼다. 준우승을 차지한 임성재(23)는 15언더파를 기록했다. 15언더파는 최근 20년간 열린 마스터스에서 세 번을 제외하고 모두 우승하거나 연장전에 들어갈 수 있는 스코어였다. 올해는 예전의 ...

    한국경제 | 2021.04.06 17:37 | 조희찬

  • 3년9개월의 기다림…'텍사스 보이' 스피스, 고향서 우승 일궜다

    ... 1351일간의 침묵을 깼다. 5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TPC 샌안토니오 오크스 코스(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발레로 텍사스오픈(총상금 770만달러) 최종 라운드에서다.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친 그는 나흘 합계 18언더파 270타를 기록해 우승했다. 상금은 138만6000달러(약 15억6000만원). 스피스는 “기념비적인 우승”이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길었던 슬럼프…82전83기로 ...

    한국경제 | 2021.04.05 17:49 | 조희찬

  • 장타에 정확성까지…'슈퍼루키' 타와타나낏, 호수의 여왕

    ... 타와타나낏은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의 미션힐스 컨트리클럽(파72·6763야드)에서 열린 ANA 인스퍼레이션(총상금 310만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이글 하나와 버디 2개로 4타를 줄였다. 최종 합계 18언더파 270타를 기록하며 뉴질랜드 동포 리디아 고(16언더파 272타)의 맹추격을 2타 차로 따돌렸다. 우승 상금은 46만5000달러(약 5억2500만원). 세계랭킹 103위인 타와타나낏은 2019년 LPGA 2부 시메트라투어에서 ...

    한국경제 | 2021.04.05 17:48 | 조수영

  • thumbnail
    고향서 부활한 '골든 보이' 스피스, 약 4년만에 PGA투어 정상

    ... 정상에 올랐다. 스피스는 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TPC 샌안토니오 오크스코스(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발레로 텍사스오픈(총상금 770만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18언더파 270타를 적어낸 그는 16언더파를 친 2위 찰리 호프먼(미국)을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우승상금은 138만6000달러(15억6000만원)다. 2017년 7월 디오픈 이후 우승 소식이 ...

    한국경제 | 2021.04.05 07:17 | 조희찬

  • 하나은행 모자 쓰고 360야드 장타…LPGA 술렁이게 한 '괴물 신인'

    ...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ANA인스퍼레이션(총상금 310만달러) 3라운드에서다. ‘브라이슨 디섐보’급 장타를 장착한 그는 버디 7개를 낚아채는 동안 보기는 2개로 막아 5타를 줄였다. 사흘 합계 14언더파 202타를 친 타와타나낏은 5타 차 단독 선두로 나섰다. 그는 “파4홀에서 (두 번째 샷을 할 때) 9번 아이언보다 긴 클럽을 잡은 기억이 없다”며 “퍼팅까지 잘됐다. 모든 게 잘됐던 하루”라고 ...

    한국경제 | 2021.04.04 18:04 | 조희찬

  • 고향서 펄펄…스피스 '황제' 명성 되찾을까

    ... 부활한 모습이다. 스피스는 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TPC 샌안토니오 오크스코스(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발레로 텍사스오픈(총상금 770만달러) 3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사흘 합계 12언더파 204타를 기록한 스피스는 맷 월리스(30·잉글랜드)와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스피스는 2017년까지 PGA투어 11승(메이저대회 3승 포함)을 기록하는 등 빠르게 승수를 쌓았다. ...

    한국경제 | 2021.04.04 18:03 | 조희찬

  • 존슨의 '마스터스 디너'는 된장 바른 생선

    ... 내놓았다. 지난해에는 스테이크와 치킨, 파히타, 초밥 등 다양한 메뉴로 참석자들을 즐겁게 했다. 아직까지 한국인 우승자가 나오지 않아 성사되지는 않았지만 임성재(23)는 우승하면 갈비를, 최경주(51)는 청국장을 대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마스터스는 9~12일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린다. 존슨은 지난해 11월 20언더파를 기록해 5타 차로 그린 재킷의 주인공이 됐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04 18:02 | 조수영

  • 강성훈·노승열, 텍사스 오픈 첫날 상위권…K브라더스, 마스터스 티켓 잡을까

    ...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TPC샌안토니오 오크스코스(파72)에서 열린 미국 프로골프(PGA)투어 발레로텍사스오픈(총상금 770만달러) 1라운드에서 우승 경쟁에 뛰어들면서다. 강성훈은 이날 이글 1개와 버디 5개,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8언더파를 쳐 단독선두로 나선 카밀로 비예가스(39·콜롬비아)에 2타 뒤진 공동 2위다. 이 대회 우승자에게는 다음주 조지아주 오거스타내셔널GC에서 개막하는 메이저대회 마스터스의 출전 티켓 마지막 ...

    한국경제 | 2021.04.02 17:17 | 조희찬

  • thumbnail
    고진영 "올해 호수의 여인은 나"

    ... 탈환을 향해 힘찬 시동을 걸었다. 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미라지의 미션힐스CC 다이나쇼코스(파72)에서 열린 ANA인스퍼레이션(총상금 310만달러)에서다. 고진영은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적어냈다. 6언더파를 쳐 선두로 나선 신예 패티 타바타나킷(21·태국)에 3타 뒤진 공동 8위다. 고진영은 2019년에 이어 2년 만에 대회 우승 기회를 얻었다. 그는 원래 지난해 대회에 ‘디펜딩 챔피언’ ...

    한국경제 | 2021.04.02 17:16 | 조희찬

  • '통산 21승' 박인비, 세계랭킹 2위로 도약

    ... 박인비(33)가 여자 골프 세계랭킹 2위로 올라섰다. 박인비는 30일 발표된 세계랭킹에서 지난주 4위보다 2계단 오른 2위를 기록했다. 그는 지난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즈배드에서 끝난 LPGA투어 KIA 클래식에서 최종합계 14언더파 274타를 쳐 우승했다. 2019년 7월부터 1위를 질주한 고진영(26)이 여전히 1위다. 2위였던 김세영(28)은 3위로 1계단 내려왔다. 덕분에 한국 선수들은 모처럼 세계 1~3위를 휩쓸었다. 같은 나라 선수들이 여자 골프 세계랭킹 ...

    한국경제 | 2021.03.30 09:53 | 조희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