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71-80 / 12,8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감정기복에 발목잡힌 김시우…내년 출전권 확보

    ... 개인 최고 기록을 세웠다. 공동12위로 대회를 마무리하며 세계 골프무대에 존재감을 확실히 새겼지만 적잖은 아쉬움도 남겼다. 김시우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내셔널GC(파72)에서 막내린 마스터스에서 최종합계 2언더파 286타로 공동 12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이번 성적은 그가 2019년 대회에서 기록했던 공동 21위를 넘어 마스터스 최고 성적이다. 또 역대 메이저 대회를 통틀어서도 최고 성적이기도 하다. 이와함께 내년 마스터스 출전권도 확보했다. ...

    한국경제 | 2021.04.12 10:26 | 조수영

  • 마쓰야마, 아시아 선수 최초로 마스터스 우승

    ... 마스터스 토너먼트 우승자로 이름을 올렸다. 마쓰야마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내셔널GC(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5개를 묶어 1오버파 73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를 친 그는 2위 미국의 윌 잴러토리스(9언더파)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1934년 출범한 마스터스에서 아시아 국적의 선수가 우승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또 메이저대회에서 아시아 국적의 선수가 우승한 두 번째 ...

    한국경제 | 2021.04.12 08:20 | 조희찬

  • thumbnail
    '완도 소녀' 이소미, 제주 거센 바람 뚫고 '개막전 퀸' 올랐다

    ...GA)투어 2021시즌 개막전 퀸이 됐다. 11일 제주 서귀포 롯데스카이힐 제주CC(파72)에서 열린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총상금 7억원) 최종라운드에서 이소미는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묶어 이븐파 72타를 쳤다. 최종합계 6언더파 282타를 기록해 2위 장하나(29)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섰다. 우승상금은 1억2600만원. 이소미는 “바람에 순응하고 이를 활용하려는 자세를 견지했던 게 좋은 성적으로 이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4.11 18:04 | 조희찬

  • 하루 7타 줄인 마쓰야마, 亞선수 첫 그린재킷 입을까

    ...o;명인열전’ 마스터스 무빙데이의 주인공은 마쓰야마 히데키(29·일본)였다. 마쓰야마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내셔널GC(파72)에서 열린 제85회 마스터스토너먼트 3라운드에서 합계 11언더파를 기록해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이날 하루에만 이글 1개와 버디5개로 7타를 줄였다. 공동 2위인 잰더 쇼플리·윌 잘라토리스(미국), 마크 리시먼(호주), 저스틴 로즈(잉글랜드) 등과는 4타 차다. 마쓰야마는 이번 대회 참가자 ...

    한국경제 | 2021.04.11 18:02 | 조수영

  • 마스터스 '무빙데이' 주인공은 마쓰야마…아시아 첫 그린재킷 주인 될까

    ... 주인공은 마쓰야마 히데키(29·일본·사진)이었다. 11일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내셔널GC(파72)에서 열린 제85회 마스터스토너먼트 3라운드에서 마쓰야마는 이글 1개와 버디5개로 7타를 줄이며 합계 11언더파를 기록해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공동 2위인 잰더 쇼플리, 마크 리시먼, 저스틴 로즈, 잘라토리스 등과는 4타 차이다. 마쓰야마는 이번 경기 참가자 중 처음으로 보기없는 라운드를 펼쳤다. 전반에는 1타를 줄이는데 그쳤다. 하지만 기상 ...

    한국경제 | 2021.04.11 10:37 | 조수영

  • thumbnail
    홧김에 퍼터 땅에 '퍽'…김시우, 유리알 그린서 우드로 퍼팅하고도 공동 6위

    ... 김시우(26)가 4개 홀에서 3번 우드로 퍼팅하고도 공동 6위에 올랐다. 10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내셔널GC(파72)에서 열린 제85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2라운드에서다.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다. 중간합계 4언더파 140타를 적어내 공동 6위로 반환점을 돌았다. 7언더파 단독 선두인 저스틴 로즈(잉글랜드)와 3타 차다. 김시우는 13번홀(파5)에서 3.5m 이글 퍼트를 놓쳤고 14번홀(파4)에선 1.5m 짧은 파 퍼트를 ...

    한국경제 | 2021.04.10 09:00 | 조희찬

  • '발톱' 드러낸 마스터스…첫날 언더파는 12명뿐

    ... 못한 임성재는 다시 세 번째 샷을 했던 근처로 돌아가 다섯 번째 샷을 했지만 그린이 이번에도 공을 뱉어냈다. 결국 일곱 번째 샷으로 그린에 공을 올렸고 2퍼트로 겨우 벗어났다. 15번홀의 악몽은 김시우도 덮쳤다. 14번홀까지 3언더파를 쳐 공동 선두를 달리던 김시우는 임성재와 비슷한 상황에서 공을 물에 빠뜨렸다. 불행 중 다행으로 다섯 번째 샷을 홀 옆에 붙인 뒤 1퍼트를 해 보기로 막았다. 16번홀(파3)에서도 보기로 주춤한 그는 합계 1언더파 공동 8위로 ...

    한국경제 | 2021.04.09 17:26 | 조희찬

  • thumbnail
    은퇴 7년 만에 컴백한 배경은, 개막전 커트 통과

    ... 우선이라는 걸 깨달았다”고 말했다. 7년 만에 복귀한 무대는 그의 예상을 한참 벗어날 정도로 달라져 있었다. 특히 후배들의 기량이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발전했다. 그는 “코스도 어려웠고 그린도 빨랐는데 이런 데서 언더파를 친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며 “3.5m 스피드의 그린에서 공을 쳐보는 게 얼마 만인지 모르겠다”고 했다. “후배들의 이른바 ‘공 까는 소리’에 정신이 번쩍 ...

    한국경제 | 2021.04.09 17:23 | 조희찬

  • 김시우, 마스터스 1R 공동 8위로 출발

    김시우(26)가 남자 골프 메이저대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1라운드에서 순항했다. 김시우는 9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내셔널GC(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4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쳤다. 7타를 줄여 단독 선두로 나선 저스틴 로즈(잉글랜드)에 6타 모자란 공동 8위다. 마스터스에 5번째 출전하는 김시우는 이번 1라운드 성적으로 대회 4번째 커트 통과 가능성을 높였다. 또 자신의 대회 최고 성적인 ...

    한국경제 | 2021.04.09 08:49 | 조희찬

  • thumbnail
    340, 346, 350야드 '펑펑'…KLPGA 개막전부터 장타쇼

    ... 자연스레 장타가 나는 훈련을 했다”고 밝혔다. ‘가을 퀸’ 장하나, 봄도 지배할까 장하나(29)는 모처럼 시즌 첫 대회부터 리더보드 위로 치고 나갔다. 버디 6개와 보기 2개로 먼저 경기를 마친 장하나는 4언더파를 쳐 1타 차 단독 선두로 라운드를 마쳤다. 가을에 유독 우승이 많고 봄에 침묵했던 장하나는 이번 대회에서 악순환을 끊겠다는 각오다. KLPGA투어 현역 선수 최다승(13승)을 기록 중인 그는 7승을 9월 이후에 거뒀다. 시즌 막바지인 ...

    한국경제 | 2021.04.08 17:56 | 조희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