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81-90 / 12,8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女帝' 박인비,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도쿄행 티켓 사실상 확보

    ... 와이어’ 우승으로 장식했다. 박인비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즈배드의 아비아라GC(파72)에서 열린 LPGA투어 KIA클래식(총상금 180만달러)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3개,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74타를 적어내 공동 2위 그룹을 5타 차로 따돌렸다. 우승상금은 27만달러(3억550만원)다. “준우승만 3회, 질긴 악연 끊었다” 박인비는 이 대회와의 질긴 ...

    한국경제 | 2021.03.29 17:09 | 조희찬

  • B급 대회면 어때?…다먼 '110전111기' 인간 승리

    ...uo;로 PGA투어 첫 우승을 차지해 인간 승리 드라마의 주인공이 됐다. 다먼은 29일(한국시간) 도미니카공화국 푼타카나의 코랄레스GC(파72·7666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 다먼은 공동 2위인 샘 라이더(31·미국)와 라파엘 캄포스(32·푸에르토리코)를 1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첫 우승상금 54만달러(6억1100만원)도 ...

    한국경제 | 2021.03.29 17:08 | 김순신

  • [속보] 박인비, LPGA 투어 통산 21승…'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

    ... 통산 21번째 우승이다. 박인비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즈배드 아비아라 골프클럽(파72·6609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기아 클래식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3개,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74타를 기록한 박인비는 공동 2위 에이미 올슨과 렉시 톰프슨(이상 미국·9언더파 279타)을 5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특히 나흘 내내 선두를 내주지 않는 '와이어 ...

    한국경제 | 2021.03.29 10:09 | 이미경

  • 흔들림 없는 박인비, '버디쇼' 허미정…시즌 첫승 보인다

    ... 우승)로 장식할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통산 21승 달성 초읽기 박인비는 2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스버드의 아비아라GC(파72·6125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다. 중간 합계 12언더파 204타를 기록한 박인비는 공동 2위 허미정(32)과 이민지(24·호주), 멜 리드(33·잉글랜드)를 5타 차로 따돌리고 선두를 굳건히 지켰다. 박인비는 지난해 2월 호주오픈에서 ...

    한국경제 | 2021.03.28 18:10 | 김순신

  • '무결점·버디쇼'…박인비·김효주 화끈한 복귀전

    ... 섰다. 2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스버드의 아비아라GC(파72·6609야드)를 무대로 열린 KIA 클래식 1라운드에서다. ○박인비, 복귀전 무보기 플레이 박인비는 이날 보기 없이 버디 6개를 잡아내 6언더파 66타를 쳤다. 2위 김효주를 1타 차로 따돌린 단독 선두. 올해 초반에 치러진 3개 대회를 모두 건너뛰고 국내에서 훈련했던 박인비는 KIA 클래식이 이번 시즌 처음 출전한 대회다. 4개월 만의 투어 복귀전이었지만 골프여제의 날카로운 ...

    한국경제 | 2021.03.26 17:22 | 김순신

  • thumbnail
    파4 홀서 기적의 홀인원했지만…유러피언 투어 '벽' 실감한 문경준

    ... 됐다”고 밝혔다. 문경준은 엄청난 행운을 안고도 커트 통과에 실패해 유럽 투어의 높은 벽을 실감했다. 이날 3오버파 74타를 적어낸 그는 1, 2라운드 합계 4오버파 146타를 기록해 일찍 짐을 쌌다. 커트 통과 기준(4언더파)에 8타가 부족했다. 올 시즌 세 대회에서 기록한 두 번째 예선 탈락이다. 문경준은 이 대회를 끝으로 귀국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2021시즌에 들어갈 예정이다. 그는 “귀국 전 마지막 대회에서 예선 ...

    한국경제 | 2021.03.25 17:58 | 조희찬

  • thumbnail
    '베어 트랩'서 펄펄 난 존스…'불혹' 넘어 들어올린 우승컵

    ... 넘긴 나이에 제2의 전성기를 맞이했다.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 가든스의 PGA내셔널GC(파70·7125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혼다클래식(총상금 700만달러)에서 최종 합계 12언더파 268타를 쳐 우승했다. 2위 브랜던 해기(30·미국)를 5타 차로 완벽히 따돌린 그는 2014년 4월 셸휴스턴오픈 이후 7년 만에 투어 통산 2승을 달성했다. 이 대회에서 5타 차 우승은 1977년 잭 니클라우스, 2010년 ...

    한국경제 | 2021.03.22 17:17 | 조희찬

  • thumbnail
    임성재, 17번홀 벙커샷을 러프로 친 까닭은

    ... 100%여서 레이업을 해서 안전하게 보기로 막으려고 했다”며 “더블 보기가 나온 게 유일한 아쉬움”이라고 말했다. 임성재는 이날 더블 보기 1개와 보기 1개를 범했으나 버디 4개로 만회해 결국 1언더파 69타로 라운드를 마쳤다. 중간 합계 5언더파 205타를 기록한 임성재는 전날 공동 16위에서 공동 7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임성재는 “바람이 많이 불고 작년과 코스 컨디션이나 상황이 비슷했다”며 “언더파로 ...

    한국경제 | 2021.03.21 18:32 | 조희찬

  • thumbnail
    배선우, 일본투어 올해 첫 준우승

    ... 가고시마현의 가고시마 다카마키CC(파72)에서 열린 JLPGA투어 T포인트 에네오스 골프 토너먼트(총상금 1억엔)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 2개를 잡았으나 더블 보기 1개, 보기 1개를 범해 1오버파 73타를 적어냈다. 최종 합계 8언더파 208타를 친 배선우는 우승을 차지한 일본의 고이와이 사쿠라(23)에게 2타 뒤진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로써 배선우는 올해 첫 준우승이자 2020~2021시즌 세 번째 준우승을 차지했다. JLPGA투어는 지난해 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1.03.21 18:30 | 조희찬

  • thumbnail
    임성재, 바람 심술 딛고 '베어 트랩' 무사히 넘다

    ... ‘골프 제왕’ 니클라우스가 낸 숙제를 오전과 오후에 달라진 바람의 세기에 따라 다른 난도로 풀어야만 했다. 바람 따라 표정 바뀐 난코스 맷 존스(40·호주)는 이날 보기 없이 버디 9개를 잡아 9언더파 61타로 선두에 올랐다. 공동 2위 애런 와이즈(24), 러셀 헨리(31·이상 미국)에게 3타 앞섰다. 9언더파는 존스의 라이프 베스트 기록이자 2012년 브라이언 하먼(34·미국)이 이 대회 2라운드에서 ...

    한국경제 | 2021.03.19 17:20 | 김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