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0321-250330 / 252,2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홍루몽] (306) 제8부 아늑한 밤과 고요한 낮 (43)

    "자, 여러분" 희봉이 얼굴에 웃음을 가득 담고 손뼉까지 치면서 사람들의 주의를 모았다. 무엇 때문에 희봉이 저러나 하고 사람들이 일제히 희봉을 쳐다보았다. "여러분 생각에는 어때요? 이 어릿광대역을 맡은 아이의 모습이 우리중 누구랑 닮았다는 느낌이 안 들어요?" 보채와 보옥은 그 아이가 누구랑 닮았는지 알고 있었지만 모르는 척 입을 다물고 있었다. 그런데 상운이 눈치도 없이 생글거리며 대답했다. "난 알아요. 그 어릿광대 아이는 ...

    한국경제 | 1996.01.19 00:00

  • 직장에 가족사진 붙여놓고 스트레스 푼다 .. 아시아나항공

    ... 발로 차서 닫는 폐해를 없애기 위해 한 부서원이 제안하면서 시작돼 이제는 전사적 으로 확대됐다고. 아시아나측에 따르면 이제는 전체직원의 80%가량이 자신의 책상, 라커룸등 가장 가까운 위치에 부착해둔 "사랑하는 가족들"의 얼굴을 보면서 스트레스를 달래고 있다고. 책상머리에 부인, 국민학교 5학년짜리 아들과 같이 찍은 사진을 붙여놓은 이 회사 홍보실 김한준 과장(38)은 "때론 직상생활의 갈등을 느끼지만 이들의 얼굴을 쳐다보면서 마음을 다시 가다듬게 ...

    한국경제 | 1996.01.19 00:00

  • [홍루몽] (305) 제8부 아늑한 밤과 고요한 낮 (42)

    ... "기생초"대목이 공연되었다. 가사만 들어도 기가 막혔는데 거기에 곡조까지 실리니 사람의 심금을 울리기에 충분하였다. 여기 저기서 사람들이 훌쩍이는 소리가 들렸다. 저녁 무렵이 되어서야 모든 연극 공연이 끝났다. 대부인이 흡족한 얼굴로 방으로 돌아와 희봉에게 말했다. ""노지심이 술에 취해 오대산을 소란케 하다"에서 그 술집 여인역을 맡은 아이하고 말이야, "유이가 옷을 전당포에 맡기다"에서 어릿광대역을 맡은 아이, 연기가 일품이더군. 주인공들보다 훨씬 빼어났지. ...

    한국경제 | 1996.01.18 00:00

  • [노씨 2차공판] 1차공판때보다 다소 한산 .. 법정 주변

    ... 이날 시위에는 검사시절 슬롯머신 사건을 담당해 이름을 날렸던 홍준표 변화사와 이문옥 전감사관등도 참석, 눈길을 끌었다. .이날 서울지법 앞에는 재판 방청권을 돈을 받고 팔려는 암표상들이 나타나 눈길.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암표상 3-4명은 전날인 14일 오후부터 밤새 줄을 서서 기다리다 이날 오전 방청권을 배부받자 방청권 1장에 20만원을 요구하며 호객. 일부 암표상들은 그러나 재판 개정시간인 오전10시가 가까와도 방청권이 안팔리자 5만원까지 ...

    한국경제 | 1996.01.15 00:00

  • [무궁화 2호 발사] 발사 4시간 30분만에 첫 교신..이모저모

    ... 늦어진데다 1단 보조로켓중 하나가 약간 늦게 떨어져나간데다 3단로켓의 원격측정장치의 문제로 위치확인에 애로를 겪었다. 1단보조 로켓 가운데 2차로 떨어지는 3개 가운데 하나가 2초가량 늦게 분리됐다. 이때문에 발사관계자들의 얼굴에 1호처럼 수명이 줄어드는 것이 아니냐는 불안감이 스쳤으나 곧바로 해소. 또 하와이에 있는 미공군 관제소가 위성체와 발사체가 완전 분리됐다는 사실이 밝혀내 발사 성공을 최종 확인. .무궁화위성 발사용역업체인 MD측이 1호위성을 ...

    한국경제 | 1996.01.15 00:00

  • [홍루몽] (301) 제8부 아늑한 밤과 고요한 낮 (38)

    ... 생일을 치른 것은 아니었으니까. 음식상도 푸집하게 차리고 극단도 데리고 와서 연극 공연도 하고, 보채가 한껏 즐거워 하도록 생일잔치를 차리도록 해" 그런데 대부인의 지시를 받는 희봉이 표정이 시무룩해졌다. "왜 그런 얼굴을 하고 있니? 보채 생일 차려주기가 귀찮아서 그러니?" 대부인이 조심스럽게 물었다. "할머님, 생각해 보세요. 이 스무냥으로 어떻게 음식상을 푸짐하게 차리며 연극 공연까지 할 수 있겠어요?" "아하, 그러니까 생일 비용이 ...

    한국경제 | 1996.01.15 00:00

  • [TV하이라이트] (15일) 미니시리즈 '별' 등

    ''미니시리즈'' (MBCTV 오후 9시50분) = 혜미의 집 거실에 모인 식구들은 핏기없는 얼굴로 연체동물처럼 늘어지며 쓰러지는 혜미를 보고 걱정한다. 오페라장에 가던 마루는 인동과 혜주로부터 혜미가 돌아왔다는 호출을 받고 그 즉시 혜미의 집으로 달려간다. 오페라를 보고 있던 사라는 마루가 급한 일로 병원으로 돌아갔다는 연락을 받고 씁쓸해 하다가 병원으로 전화를 걸지만 마루가 거짓말 한 사실임을 알게 된다. ''월화드라마'' (SBSTV ...

    한국경제 | 1996.01.15 00:00

  • [바둑] 유창혁 칠단, 두얼굴의 사나이 .. 상반 평가도

    ... 이창호를 능가하는 기사가 됐을 것이라는 것이 이들의 의견이다. 유창혁 칠단 자신도 "군시절은 나름대로 여유를 갖고 바둑공부를 했지만 중학시절의 공백은 아쉬움이 남는다"고 한 인터뷰에서 밝혔다. 프로기사들은 "유창혁의 얼굴을 보면 대번에 유.불리를 판별할수 있다"고 전한다. 일희일비하는 여린 성격이라 승부사로서 부적합하다는 말이다. 좀처럼 표정이 없는 이창호 칠단과 대비되는 성격이다. 반대 의견도 있다. "유창혁이야말로 승부사다. 나는 마음이 ...

    한국경제 | 1996.01.14 00:00

  • [여성칼럼] 대학 신입생들의 고뇌 .. 최해림 <서강대 교수>

    대학에서 학생들을 상담한지도 15년이 지났다. 요즘들어 "대학생들은 오해 어떤 문제들을 갖고 오나요?" "학생들이 그렇게 상담을 많이 받으러 와요?" 등의 질문을 자주 받는다. 그럴때마다 그동안 상담했던 많은 학생들의 얼굴이 스치고 지나간다. 그들의 호소와 아픔을 이들에게 펼쳐 보일 수 있다면 좋으련만. 보통 대학 시절을 낭만의 시기로 보지만 젊은이들에게는 특히 대학 1학년에게는 급격한 생활의 변화에 적응해야 하는 시기이며 그만큼 고민과 ...

    한국경제 | 1996.01.14 00:00

  • [홍루몽] (300) 제8부 아늑함 밤과 고요한 낮 (37)

    ... 이제 네가 어떤 남자하고도 가까이 못하도록 감시하고 간섭할 거야. 두고 보라구" 도둑이 제발이 저리다고 독을 품은 독사처럼 상체를 곧추세우고는 가련이 희봉을 똑바로 쳐다보았다. "왜 그렇게 뚫어지게 나를 쳐다보세요? 내 얼굴에 뭐가 묻었나요?" "뭐가 묻긴 뭐가 묻어? 도대체 의논하겠다는 일이 뭐야?" 가련이 퉁명스럽게 내뱉었다. "아, 이 달 스무하룻날이 보채 아가씨 생일이잖아요? 어떻게 생일잔치를 하는 게 좋겠어요?" 난 또 뭐라구. 가련은 ...

    한국경제 | 1996.01.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