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1801-251810 / 259,8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날개꺾인 재벌 총수들 재도약 나서나

    ... 밑돌아 5천억원에 달하는 부채로 인해 유동성 문제가 발생, 결국 지난해 지분의 50% 이상을 제 3자에게 넘기는 아픔을 겪기도 했다. 경영실패의 책임을 지고 그동안 재계에서 모습을 감춘 대부분 인사들은 자택에 칩거하며 외부에 얼굴을 내밀기를 몹시 꺼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진호(張震浩) 진로 전 회장은 대주주로서 자산매각, 외자유치 건 등 외곽에서 일부 경영에 관여하고 있다는 소문만 있을 뿐 공식적으로 회사의 일에 전혀 나서지 않고 있다. 최근 일본수출 ...

    연합뉴스 | 2002.04.19 00:00

  • 시신훼손심해 신원확인 난관

    ... 구분조차 불가능한 상태였다. 또 나머지 시신 중 18구는 여자로, 10구는 남자로 추정만 할 수 있을 정도다. 전체 시신 중 성별식별이 가능한 시신은 동아대병원의 금목걸이와 쌍가락지를 한 여자시신, 10대 후반의 중국여자로 얼굴인식이 가능한 한중병원 시신, 여자용 갤럭시 손목시계를 찬 비교적 양호한 상태의 동아대병원 여자시신 등 여자시신 3구와 치아보철을 한 동아대병원의 남자시신 1구 등 4구에 불과했다고 합동수사본부는 밝혔다. 경남 김해와 진해시 등지 병원에 ...

    연합뉴스 | 2002.04.19 00:00

  • "독서토론 하면 과학이 즐거워요" .. 과학독서아카데미

    지난 16일 오후 6시30분 서울 하나은행 본점 강당. 머리가 희끗한 중년들이 잇따라 모습을 드러냈다. 간간이 앳된 얼굴의 20대도 눈에 띄었다. 갖가지 모습이었지만 한가지 공통점이 있었다. 바로 호기심에 가득 찬 반짝이는 눈동자였다. 피곤한 일과 후 달콤한 휴식을 마다하고 한자리에 모인 이들이 바로 '과학독서아카데미' 회원이다. 서른여섯번째로 열린 이날 독서토론회에는 70여명이 참석했다. 회원들은 '암과 싸우지 말고 친구가 돼라'는 ...

    한국경제 | 2002.04.18 17:26

  • 난 입술로 먹고 산다 .. 립스틱 만드는 남자 코스맥스 '유권종 부장'

    ... 립스틱이 어지럽게 널려있는 책상이었다. 한마디로 그의 책상은 화장대 같았다. 각종 서류가 수북히 쌓여있고 볼펜 색년필 등이 나뒹구는 일반 사무실의 전형적인 책상과는 너무나 달랐다. "화장품을 만드는 남자,그렇다면 대리석 같은 얼굴의 꽃미남 아닐까"라는 상상을 하기 마련.하지만 윤 부장의 얼굴을 보는 순간 예상은 여지없이 빗나갔다. 그의 외모는 그저 평범한 아저씨였다. 하지만 그의 한마디 한마디는 "립스틱의 달인(達人)"임을 의심치 않게 했다. "직업병이란 ...

    한국경제 | 2002.04.18 16:01

  • 본격 버라이어티 쇼 코미디 .. 영화 '울랄라 씨스터즈'

    ... 조은자에게 맞아 우는 도입부 장면은 조은자가 이끄는 울랄라시스터즈가 결국 승리할 것임을 예감케 한다. 고객모시기 작전용으로 다양하게 분장한 네 여주인공의 춤과 노래 공연은 이 영화의 최대 무기다. 울랄라시스터즈는 흑인 가발과 얼굴분장으로 디스코를 추거나,옆구리가 팬 긴치마를 입고 차차차를 추며,줄무늬 정장으로는 로큰롤 댄스를,나비넥타이 복장으로는 탱고를,스트립쇼걸풍의 보라색 벨벳옷의 이미숙은 "밤이면 밤마다"를 부르며 "막춤"을 춘다. 또 마지막부분에서는 호랑이무늬 ...

    한국경제 | 2002.04.18 15:33

  • [책] 하인리히 뵐플린의 뒤러 평전

    길게 늘어뜨린 고수머리, 정면을 응시하는 두눈동자, 신앙적 경건성에 속세의 소심성이 살짝 내비치는 얼굴표정... 15세기와 16세기를 풍미한 알브레히트 뒤러(1471-1528)는 자화상으로 널리 알려진 화가다. 괴테가 독일문학을 대표한다면 뒤러는 독일미술을 상징한다. 또 네덜란드와 벨기에가 렘브란트와 루벤스를 각각 내세운다면 독일은 망설이지 않고 뒤러를첫 손가락으로 꼽는다. 20세기 미술사의 이론과 방법론을 확립한 하인리히 뵐플린(1864-1945)이 ...

    연합뉴스 | 2002.04.18 00:00

  • 꾸짖는 아버지 치사 40대 영장

    경북 청송경찰서는 18일 아버지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존속폭행치사)로 황모(49.농업.청송군 파천면)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황씨는 지난 17일 오후 9시 30분께 청송군 파천면 자신의 집에서"술에 취해 늦게 귀가한다"며 꾸짖는 아버지(76)를 넘어뜨린 뒤 주먹으로 얼굴 등을마구 때려 숨지게 한 혐의다. (청송=연합뉴스) 이덕기기자 duck@yonhapnews.co.kr

    연합뉴스 | 2002.04.18 00:00

  • '가족오락관' 20일 900회 특집

    ... 주부방청객들의 공도 빼놓기 힘들다고 제작진들은 입을 모은다. 지금까지 거쳐간 주부방청객 수만도 8만여명에 이른다. 출연 연예인도 7천여명에 달한다. 조용필, 최민수, 김혜수, 전영록, 고현정 등웬만한 `유명 연예인'은 이 프로에 얼굴을 내밀었다. 20일 900회 특집에서는 역대 `베스트 게임'을 비롯해 명장면, 허참과 역대 여자MC들의 과거와 현재의 모습 등이 다시한번 소개된다. 조성호 PD는 "「가족 오락관」은 탄탄한 구성, MC, 주부방청객 등 `3인방'이 ...

    연합뉴스 | 2002.04.18 00:00

  • thumbnail
    [특파원코너] 한 가구업체의 '당찬 도전'

    ... 몫이다. 이마저도 선진국 가구 전문업체들이 차지하고 있다. 박람회장에서 만난 한국의 가구업체 관계자는 "밀라노 가구 박람회에 부스를 마련하기란 하늘의 별 따기"라고 말한다. 이런 상황에서 2년째 부스를 갖고 세계 가구시장에 당당히 얼굴을 내민 국내 가구업체가 있다. 지난 91년 설립돼 어린이 가구를 만들고 있는 도도가구가 바로 그 기업.여성 디자이너 출신인 길준경씨(42)가 '한국의 자존심'을 살리고 있는 것이다. 길 대표는 지난 99년 밀라노 가구박람회 조직위원회에 ...

    한국경제 | 2002.04.17 17:38

  • [증시산책] CEO

    ... '프랑크푸르트 선언'을 통해 "마누라와 자식을 빼놓고 다 바꾸라"고 강조했었다. 10년이 지난 지금 이 회장은 "5∼10년 뒤 무얼 먹고 살지를 찾아보라"며 경영화두를 바꿨다. 삼성전자의 시가총액이 얼마전까지 '큰 바위 얼굴'이었던 일본 소니사를 앞지르게 된 것도 그럴만한 이유가 있다는 생각이 든다. 미국에선 시가총액 1위사인 제너럴 일렉트릭(GE)이 당대 최고의 CEO(최고경영자)였던 잭 웰치의 공백을 메우지 못해 뒤뚱거리고 있다. 활황증시를 ...

    한국경제 | 2002.04.17 1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