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1831-251840 / 267,6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문화 콘텐츠 세계시장 석권 눈앞에

    ... 작가로서 실력과 예술성을 인정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일본 고유의 전통미에 무게를 두고 작품을 구입했던 과거와 달리 이제는 딜러들이 일본 화단의 저력을 국제적으로 알아주고 있다는 자신에 찬 진단이다. 문화대국 일본의 새얼굴을 보여주는 사례는 고전음악에서도 수없이 쏟아지고 있다. 빈국립오페라극장의 음악감독인 지휘자 오자와 세이지(67)가 지휘해 2002년 선보인 신년콘서트 CD는 전세계에서 100만장이 팔려나가는 대히트를 기록했다. 오자와에 이어 젊은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4

  • 패션 뜨개양말 고 급브랜드 달자 대히트

    ... 하던 때라 영업하는 데 별 어려움은 없었다. 국내 영업이 문제였다. 브랜드가 없는 소기업이다 보니 항상 도매상의 횡포에 휘둘려야만 했다. 품질에 상관없이 가격을 터무니없이 깎는 게 다반사였다. 김사장은 “반드시 브랜드를 개발해 얼굴 있는 상품을 만들겠다”고 결심했다. 그는 우선 디자인 강국인 이탈리아를 둘러보기로 했다. 81년 이탈리아의 양말공장을 둘러보다 김사장은 깜짝 놀랐다. 평상시에 만들고 싶었던 손으로 짜는 핸드메이드 양말(일명 뜨개양말)과 똑같은 양말을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4

  • 거꾸로 보는 뉴스의 두 얼굴

    뉴스의 속임수 버니드 골드버그 지음/박정희 옮김/청년정신/351쪽/1만3,000원 이 책의 제목이나 겉표지는 분명 언론의 보수성이나 비도덕성에 대해 따끔한 일침을 놓아주기를 기대하는 독자들을 끌어들일 것이다. 하지만 이 책은 그런 기대를 거침없이 배반한다. 모든 일은 한 기자의 '반란'에서 시작됐다. 뭐 언론이 공정치 못하다는 정도의 지적이야 별로 새로울 것도 없다. 하지만 이 기자의 주장이 사람들을 놀라게 한 건 '진보 쪽으로 치우쳐 있다'고...

    한경Business | 2006.09.04 11:54

  • 슈뢰더와 노무현

    ... 바로 이 워싱턴 켄센서스로 불리는 미국식 시장경제체제라는 것은 길게 설명할 필요도 없다. 여기에 경쟁하는 것이라고 한다면 제3의 길(영국)이라고도 하고 질서자유주의(독일)라고도 부르는 비교적 온건한, 타협적인, 그래서 소위 인간의 얼굴을 한 시장경제라고 불리는 체제다. 공산주의냐, 자본주의냐 하는 전면적인, 모순적인, 그래서 동거가 불가능한 대립각은 아니지만 그래도 투쟁은 투쟁이고 경쟁은 경쟁이다. 물론 핵무기와 미사일을 들고 하는 경쟁은 아니고 기껏해야 돌을 던지고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4

  • 시장이 심판하는 날이 온다

    ... 붙들고 대화를 시도했다. “혁아, 그렇게 말하면 엄마가 난처하잖아. 착한 거짓말이라는 것도 있거든.” 하지만 아홉 살 소년은 호되게 반격했다. “거짓말이 어떻게 착해. 그런 건 없어.” 꼬마는 고모의 말에 제법 충격을 받았다는 얼굴을 하고 있었다. 살다보면 의외로 자주 딜레마에 부딪친다. 유치원에서 배웠던 것처럼 세상만사가 '착한 것'과 '나쁜 것'으로 딱 나눠지면 좋으련만 살면서 무 자르듯 구분할 수 있는 일은 그리 많지 않다. 안타깝게도. 최근 경제계도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4

  • 17년간 같은 맛 고수… 마니아층 탄탄

    ... 각종 스포츠행사도 적극적으로 후원한다. 해마다 포카리스웨트 프로골프대회를 주최하고 있으며 한국프로농구(KBL)대회의 공식스폰서로 후원하고 있다. 각종 마라톤대회에도 빠지지 않고 후원사로 참가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으며 배구대회에도 얼굴을 내밀었다. 차별화된 광고컨셉 포카리스웨트의 광고전략은 요란하지 않다. 깨끗한 이미지를 살리는 데 주력하고 있다. 신문이나 TV 등을 활용하기도 하지만 영화와 드라마 등의 PPL광고도 적극 활용, 노출을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대표적인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4

  • 실전에 강한 정보시스템 '해결사'

    ... 때문이다. 이 회사는 우선 RDB를 구축한 기업을 대상으로 영업을 펼칠 계획이다. 엔코아에는 프로그램 위주인 정보기술의 패러다임을 데이터 중심으로 전환하겠다는 원대한 꿈이 있다. 프로그램이 유행 따라 변하는 화장술이라면 데이터는 화장 밑의 얼굴에 해당한다고 이사장은 주장한다. 아무리 좋은 프로그램이라도 견실한 DB가 없다면 무용지물이기 때문이다. “패러다임 전환의 필요성은 오래전부터 인식하고 있었지만 그동안 역량강화에 역점을 두었습니다. 컨설팅과 출판으로 엔코아의 마니아층이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4

  • '기계사랑 취미' 무선통신 전문기업으로 승화

    ... 그러면서도 생산량은 조금씩 늘어갔다. 그는 95년 초 삼성전자가 반쯤 고장난 SMT설비를 헐값에 판다는 얘기를 듣고 단걸음에 달려가 샀다. 공장으로 옮긴 그는 보름 동안 기계를 고치며 공장에서 지냈다. “한겨울이라 찬바람 때문에 얼굴이 얼고 손이 터 피가 나더라고요. 직원들과 라면을 끓여먹으며 고장난 기계를 손봤어요.” 그는 기계를 들여놓으면서 가족들은 부모님이 있는 부산으로 보냈다. “굶길 것 같아 그랬다”며 진사장은 눈시울을 붉혔다. 1995년 2월 말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4

  • '놀이터 같은 일터' 만들어야 생산성 올라

    ... 대한 몰입과 열정이 높아지고 자연스럽게 생산성이 향상될 수 있다. 벤치마킹을 위해 많은 포천 100대 기업을 다녀 보면 사람들이 편안한 표정으로 일을 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에 반해 우리나라의 일터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굳은 얼굴로 일을 한다는 것이 통설이다. 이는 바로 놀이터 같은 일터와 그렇지 않은 일터라는 차이에서 비롯된다. 그럼 일터의 재미(Fun)를 높이기 위해서는 구체적으로 어떤 노력과 활동이 필요할까. 첫째, 함께하는 구성원으로서의 소속감(sense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4

  • 휴대전화는 커녕 예금통장도 개설 못해

    신용불량자의 삶을 아십니까. “언제 갚으실 거예요. 아무개씨 때문에 제가 회사에서 잘리면 책임질 거예요!” 저는 매일 아침에 눈을 떠 깊은 밤 잠들 때까지 (가끔은 이른 새벽까지) 얼굴도 모르는 사람들의 친절을 가장한 짜증과 협박이 섞인 전화를 받고 있습니다. 어디로 도망간 것도 아닌데 때로는 집까지 찾아와 채무상환을 독촉합니다. 이제 부모님은 저를 쳐다보지도 않습니다. 처음에는 혼이라도 냈지만 지금은 아예 포기한 것 같습니다. 돈 빌려 달라고 부탁하려는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