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1871-251880 / 259,5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死地에 갇힌 '세계최강' 美軍 .. 영화 'BLACK HAWK DOWN'

    ... 병사 사이로 총탄과 포탄이 날아 다니고,그 파편에 병사의 팔다리가 잘리고 몸통이 반토막난다. 위생병은 잘린 다리의 지혈을 위해 살속을 헤집어 동맥을 찾고 병사는 나뒹구는 동료의 팔뚝을 집어 챙긴다. 운전병은 총탄세례로 피범벅된 얼굴로 액셀레이터를 밟고 옆좌석 지휘관이 핸들을 움직인다. 관통상 입은 병사들은 제자리서 "위치사수" 임무를 부여받는다. 병사들에게 "애국""구원""평화" 등의 거창한 구호는 어디에도 없다. 그저 사지(死地)에 갖힌 동료를 구출하려는 ...

    한국경제 | 2002.01.31 17:39

  • [파크&리조트] 전광판에 내얼굴을... .. 코엑스아쿠아리움

    코엑스아쿠아리움은 JVC코리아와 공동으로 1일부터 3월17일까지 매일 오후 1시 아쿠아리움 입구에서 ''월드컵 경기장 전광판에 내 얼굴을 띄우자'' 이벤트를 갖는다. 월드컵 한국선수단을 위한 응원메시지를 즉석에서 비디오카메라로 담은 뒤 편집한 화면을 월드컵 경기장 전광판을 통해 상영할 예정이다. 참가자 모두에게 축구공 등의 기념품을 준다. (02)6002-6200

    한국경제 | 2002.01.31 17:25

  • [우리들의 골프일기] '벙어리 냉가슴'

    ... 들었다. 그 후 한 선배의 차를 얻어타게 된 일행은 흰 봉투에 주유비 정도의 성의를 모았다. ''드려도 안받으시면 어쩌나?''하는 우려가 컸다. 하지만 우려일 뿐,내릴 때 "오늘 고생하셨죠?"하며 차 뒤에 쓰윽 놓고 내리자,그 분 얼굴이 꽃처럼 환해진다. 흔쾌히 받아주시니 더 좋았다. 주유비가 껄끄러우면,음료수 한 상자면 어떻고,즐겨쓰는 볼 한 줄이면 어떻겠는가? 얼마 후 고향 가는 길 카풀도 생길 것이다. 방향이 같다는 이유로,몇 시간 동안 꼼짝없이 운전을 ...

    한국경제 | 2002.01.30 17:30

  • [Digest] (전시) '카오루 인형전' ; '김인순 전' 등

    ◇카오루 인형전=비스크 돌 기법을 이용해 얼굴 손 팔은 도자기로,몸통은 솜을 입힌 천으로 제작한 인형전.2월 5일까지 통인화랑.(02)735-9094 ◇김인순 전=빛과 그림자의 형상을 두터운 질감으로 표현한 정물 드로잉 작품 출품.2월 5일까지 삼정아트스페이스.(02)722-9883 ◇황정희 전=종이 콘테 물감을 이용해 원시 여인의 얼굴 이미지를 자유롭게 묘사한 작품.2월 9일까지 헬로아트닷컴.(02)3446-4480

    한국경제 | 2002.01.30 14:14

  • 최승희 미공개 사진 두 점 발굴

    ... 한껏 멋을낸 30년대 미국 여성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 화보집의 뒷 부분에는 일본의 목가적인 농촌 풍경이나 아낙네들의 모습 등을 담아 대중국 침략이 한창인 가운데 일본의 평화애호적 이미지를 세계에 심으려는 의도가 역력함을 엿보게 한다. 화가 강씨는 "손기정 선생의 얼굴사진 자료를 찾기 위해 헌책방을 뒤지다 이 화보를 우연히 발견했다"고 말했다. happ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형근.정성호 기자 sisyphe@yna.co.kr

    연합뉴스 | 2002.01.30 00:00

  • 당신의 e-메일 누군가 엿볼수 있다

    ... 직접 마주보고얘기하는 것만 못하다. 특히 질책이나, 보상, 해고 등에 관한 사항은 절대 메일로 하지말라. 친구와 문제가 생겨도 당연히 둘이 직접 만나 해결할 일이다. ▲e-메일엔 보디 랭귀지가 없다 = 메일에는 목소리의 톤이나 얼굴표정, 손짓발짓 등 보디 랭귀지가 실리지 않는다. 농담이 모욕으로 잘못 받아들여질 수 있음을 명심하라. 미묘한 내용, 오해가 실릴 수 있는 내용은 메일로 보내지말라. ▲맞춤법은 인격 = 편하다는 이유만으로 철자법을 무시한 메일들이 ...

    연합뉴스 | 2002.01.30 00:00

  • [장석주의 '한국문단 비사'] (1) '금홍아, 금홍아!'

    ............................................ 금홍아,금홍아! 1933년 늦여름 어둑어둑해질 무렵.백단화(白短靴)에 평생 빗질 한 번 해본 적 없는 듯한 봉두 난발,짙은 갈색 나비 넥타이,구레나룻에 얼굴빛이 양인(洋人)처럼 창백한 사나이,중산모를 쓴 키가 여느 사람의 반밖에 되지 않는 꼽추,키가 훌쩍 큰 또 다른 사나이,이렇게 셋이서 종로를 걸어간다. "어디 곡마단 패가 들어왔나 본데" 지나가던 사람들이 이 기묘한 일행을 보고 한 마디씩 ...

    한국경제 | 2002.01.29 17:40

  • [申相民 칼럼] 내 탓이로소이다

    ... 그렇지 않아도 레임덕현상에 따른 공조직의 무력화가 우려되는 마당인데 게이트정국은 정말 걱정이 아닐 수 없다. 오늘 이런 꼴이 빚어진 까닭은 간단하다. 한마디로 말해 힘 센 사람들이 너무 많았던 탓이다. 공적인 조직라인에는 얼굴도 없지만 엄청난 힘을 발휘하는 사람,조직표상의 직위나 직책의 높낮이가 영향력과 일치하지 않는 조직운용이 비리의 연원이 되지 않았는지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김대중 대통령은 "큰 아들은 선거 때 (진승현씨가)돈 5천만원을 주겠다는 것을 ...

    한국경제 | 2002.01.29 17:32

  • "또순이에서 비련의 주인공까지"..EBS, 60년대 활약스타 방영

    ... 사회에서 탄생한 수많은 여성들의 모습을 보여줬다. 최은희는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1961)에선 전통적인 여성상을,''쌀''(1963)에선 강한 여성의 이미지를 보여줬다. 풍만하고 관능적인 가슴,까무잡잡한 피부,서구형의 세련된 얼굴을 갖춘 김혜정은 ''오발탄''(1961) ''육체의 고백''(1964) ''나도 인간이 되련다''(1969) 등의 영화에서 성적 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엄앵란은 ''마부''(1961) ''로맨스 빠빠''(1960) ''맨발의 ...

    한국경제 | 2002.01.29 16:35

  • [새봄맞이 집단장] 주택 리모델링 : 오래된 주택 아파트처럼 편안하게

    ... 외벽단열이 효과적이다. 내부단열 공사를 하고 나면 거주공간이 줄어드는 단점이 있다. 단열의 주재료는 스티로폼이다. 외벽단열의 경우 스티로폼으로 외벽을 싸고 드라이비트 사이딩패널 벽돌 등으로 마감처리하면 된다. 외벽은 그 집의 얼굴이다. 드라이비트나 색깔벽돌로 처리하면 모양을 낼 수 있다. 내부단열 역시 스티로폼으로 벽을 싸고 석고보드로 마감처리한다. 하지만 도배지로 스티로폼을 싸는 것은 피하는게 좋다. 도배지가 찢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석고보드로 마감하고 ...

    한국경제 | 2002.01.29 1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