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1991-252000 / 265,3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전장터 방불' 중국어선 단속현장

    ... 격렬해지고 있다. 지난 24일 오전 1시 30분께 인천시 옹진군 백령도 서방 27마일 해상에서 불법 조업중이던 중국 어민들이 검거에 나선 해양경찰관 4명에게 쇠파이프를 휘둘러 중.경상을 입혔다. 특히 중국 어민들은 쇠파이프에 얼굴을 맞고 쓰러진 해양경찰관을 바다에 던져버리는 등 저항 방식이 갈수록 흉포화하고 있다. 지난 23일에도 중국 어민들은 옹진군 연평도 북동방 근해에서 불법 조업을 벌이다 적발돼 나포위기에 처하자 쇠파이프와 각목, 손도끼 등을 휘두르며 ...

    연합뉴스 | 2005.05.26 00:00

  • 이명희 회장 롯데 명품관 방문

    ... 식사도 했다고 관계자는 말했다. 롯데 관계자들은 "이 회장의 이번 방문이 신세계 명품관 건립을 앞두고 시장조사 등을 염두에 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신세계측은 "롯데 매장 직원들이 (방문 당시) 이 회장의 얼굴을 알아봤다는 얘기를 롯데측과 교류하는 우리쪽 물품 판매사원들로부터 들은 바 있다"면서 "아마 일부 언론에 이 회장의 얼굴사진이 공개된 지난 6일 이후에 방문하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신세계 관계자는 그러나 "한차례 방문한 것은 ...

    연합뉴스 | 2005.05.26 00:00

  • 국정원 진실위 일문일답

    ... 유기해 땅을 팔 필요성을 느끼지 않았다는 것이다. --당시 사후 보고 등에 대해 문서로 남은 것은. ▲증빙자료 없지만 관계자가 언제 귀국했고 보직이 어떻게 바뀌었는지 등의 간접적인 정황자료는 있었다. 통상 중정부장이 연수생의 얼굴까지 안다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신현진이 10월 13일 돌아와 귀국신고를 할 때 다른 연수생이나 파견관도 함께 했는데 김재규 부장이 "신군 자네 내 방으로 좀 와"라고 말해 당시 참석자들이 어떻게 부장이 연수생을 아느냐며 놀랐다는 것이다. ...

    연합뉴스 | 2005.05.26 00:00

  • thumbnail
    일본의 부자들(2)

    ... 손정의(일본명 손 마사요시) 소프트뱅크 사장이 8위에 올랐다. 일본에서도 IT(정보통신) 업계의 선구자로 꼽히는 손 사장의 순자산은 4,730억엔에 달했다. 손사장이야 워낙 한국에도 잘 알려져 있지만, 올해는 의외의 인물이 억만장자클럽에 얼굴을 내밀었다. 일본내 파친코 업계 1위인 마루한의 한창우 회장 이다. 올해 74세인 한회장의 순자산은 1,210억엔으로 24위에 랭크됐다. 경상남도 출신인 한회장은 15세에 무일푼으로 일본으로 건너와 파란만장한 삶을 살았다. 1948년 ...

    The pen | 2005.05.25 08:30 | 최인한

  • 일본의 부자들(2)

    ... 손정의(일본명 손 마사요시) 소프트뱅크 사장이 8위에 올랐다. 일본에서도 IT(정보통신) 업계의 선구자로 꼽히는 손 사장의 순자산은 4,730억엔에 달했다. 손사장이야 워낙 한국에도 잘 알려져 있지만, 올해는 의외의 인물이 억만장자클럽에 얼굴을 내밀었다. 일본내 파친코 업계 1위인 마루한의 한창우 회장 이다. 올해 74세인 한회장의 순자산은 1,210억엔으로 24위에 랭크됐다. 경상남도 출신인 한회장은 15세에 무일푼으로 일본으로 건너와 파란만장한 삶을 살았다. 1948년 ...

    The pen | 2005.05.25 08:30

  • 中 가짜분유 계속 유통..아기 '대두증' 걸려

    ... 머리가 기형적으로 커지는 '대두증'(大頭症)에 걸렸다고 대만 신문들이 25일 보도했다. 이 아기는 단백질이 불과 2.1%만 든 하이라얼(海拉爾)이라는 이름의 저질 가짜 분유를 하루 세번 먹고 영양 불량 증세에다 계속 토하고 얼굴 전체가 부어 오르는 부종이 생겼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허베이성 위생당국은 이 가짜분유를 긴급히 판매 금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에서는 지난해 10여개 성에서 가짜 분유가 유통돼 수십명이 사망하고 수백명이 대두증에 걸리는 등 심각한 ...

    연합뉴스 | 2005.05.25 00:00

  • thumbnail
    [인터뷰] '극장전' 김상경, "우리 관객이 고맙다"

    ... 캐릭터다. 지난 24일 오후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김상경을 만났다. 인천공항에 내린지 불과 24시간만이라 아직 여독이 안 풀렸겠다 싶었는데 웬걸, 그는 전날밤 친구와 술잔을 기울인 상태였다. "친구랑 한잔 했다"며 씩 웃는 그의 얼굴에서는 여유가 묻어났다. ▲레드카펫이 너무 짧더라 "레드카펫에 올랐는데 솔직히 긴장이 하나도 안됐다. 그걸 밟기 위해 9천㎞를 날아갔는데 길이가 20-30m도 안돼 실망스럽기까지 했다. 물론 영광스러웠지만 사람들이 그렇게 밟고 ...

    연합뉴스 | 2005.05.25 00:00

  • "오일 사기극이다" 격앙된 이광재 의원 출두 안팎

    ... 강조했다. 자신의 입장을 밝히는 이 의원의 목소리는 마치 준비된 원고를 읽는 것처럼 또렷했다. 최근 `단지(斷指)' 논란까지 겹치면서 자신에게 쏠린 의혹의 시선들에 대해 억울해하는 감정도 역력히 묻어났다. 인터뷰 내내 상기된 얼굴이었던 이 의원은 `단연코'라는 말에 힘을 줄 때는 만감이 교차한 듯 잠시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이 의원은 엘리베이터 앞에서도 기자들의 질문이 잇따라 쏟아지자 "오일 사기극이다"라며 자신과 유전 의혹 사건을 관련짓는 것에 불편한 심기를 ...

    연합뉴스 | 2005.05.25 00:00

  • 은행권, `모바일뱅킹族' 잡기 경쟁

    ... 이처럼 은행들이 모바일뱅킹 관련 서비스를 잇따라 내 놓는 것은 급증하고 있는 모바일뱅킹족을 고객으로 확보하는 게 향후 영업을 좌우할 것이라고 보는 데다 인건비도 절감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은행 관계자는 "은행 직원과 얼굴을 마주치지 않고 거래하는 비대면거래가 활성화되는 추세"라면서 "특히 모바일뱅킹은 장소의 구애를 받지 않기 때문에 계속 확산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제기자 sungje@yna.co.kr

    연합뉴스 | 2005.05.25 00:00

  • SBS '그 여름의 태풍', 28일 첫 방송

    ... 보여줄 것이다"라면서 "칙칙하고 무겁지 않게 그려나가겠다"고 말했다. 스타로 성장하면서 서로 강한 라이벌 관계가 되는 두 사람은 강수민(정다빈)과 한은비(한예슬)다. 강수민은 화려하지 않고 개성이 뚜렷하지 않은 외모로 '천의 얼굴'을 연기한다. 가난한 시골 출신이라는 이미지 덕분에 중장년층까지 폭 넓은 팬을 확보한다. 시나리오를 쓰다가 운명적으로 배우의 길로 들어선다. 반면 한은비는 화려함과 자신감이 흘러넘치는 인물이다. 타고난 재능과 끼를 발휘, 빠르게 ...

    연합뉴스 | 2005.05.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