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2041-252050 / 254,3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해외유머] '할머니의 착각'

    ... bachelor?" ---------------------------------------------------------------------- beam : 환하게 미소짓다 a person''s face falls : ~의 얼굴이 침울해지다 bachelor : 미혼남자 ---------------------------------------------------------------------- 할머니는 파자마 한벌을 적십자사에 희사했다. "이건 ...

    한국경제 | 1996.07.12 00:00

  • [새얼굴] 윤영탁 <국회사무총장 내정자> .. 일처리 분명

    지난 85년 2.12 총선때 신민당 전국구로 정계 입문한 재선의원 출신. 14대때 민자당 공천에서 탈락하자 국민당으로 옮겨 대구 수성을 지역에서 당선. 구수한 사투리에 대인관계가 원만하며 일처리가 분명하다는 평. 국회 사무처 공채로 공직생활을 시작했기 때문에 사무총장으로 "원대복귀"한 셈. 15대 총선에서 신한국당 간판으로 반여정서가 강한 대구지역에서 출마했으나 낙선. 경북 경산(63) 서울대 사회학과 건설부 국토이용관리국장 ...

    한국경제 | 1996.07.10 00:00

  • [케이블TV 하이라이트] (10일) '둘 곱하기 하나' 등

    ... 순심은 3대째 내려오는 콩요리 전문집을 취재하고 돌아와 요리전문가로 돌변한다. 게다가 왕풍이 중년층을 겨냥해 개발했다며 내놓은 버섯피자를 맛보고는 맛은 있지만 진정한 요리사의 철학이 들어있지 않다는 등 음식비평을 늘어놓으며 저녁 메뉴로 콩국수의 진미를 맛보게 해주겠다고 큰소리 친다. 요란스럽게 콩국수를 만들어낸 순심은 모든 식구들을 초대해 콩국수를 내놓는데 맛본 사람들의 얼굴이 일그러진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7월 10일자).

    한국경제 | 1996.07.10 00:00

  • [홍루몽] (466) 제10부 정염과 질투의 계절 (68)

    ... 제어하는 것인가요?" 언홍이 고개를 갸웃하며 물었다. "여자들과 교접을 하더라도 파정을 하지 않는 것이지요. 하룻밤에 여자 열명과 교접을 하면서 파정을 하지 않는 것, 그것을 손사목은 최고의 방중술로 여겼지요" 언홍의 얼굴에 실망의 기색이 어렸다. "그런 방중술은 남자의 그것이 일어서야 가능한 것이잖아요. 그게 일어서지도 않는데 여자 열명과 어떻게 교접을 할 수 있는지요?" "그러니까 내 말은 댁의 서방님이 진작부터 손사목이 말한 방중술의 원칙을 ...

    한국경제 | 1996.07.10 00:00

  • [새회사 새얼굴] 지난주 558개사 .. 최고치 경신

    연2주째 창업최고치를 기록하며 창업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다. 지난주(6월29일~7월5일)에는 5백58개의 주식회사가 설립돼 20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그전주(5백38개)의 신화를 가볍게 깨뜨렸다. 이는 유통업종의 창업강세가 계속된데다 지방의 창업경기가 급속히 되살아 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업종중에서 유통업은 1백40개를 기록, 연2주째 창업강세를 지속시키는 데일등공신의 구실을 톡톡히 해냈다. 특히 유통업에서는 농수축산물 유통을...

    한국경제 | 1996.07.09 00:00

  • [홍루몽] (465) 제10부 정염과 질투의 계절 (67)

    ... 상태에 대하여 상담을 하는 것이 급선무였다. 가사의 갖가지 애무로 인하여 늘 몸이 달아오르면서도 진정한 절정감을 맛보지 못해 애태우고 있는 언홍은 어떤 수를 쓰더라도 가사의 몸을 살리고 싶었다. 그리하여 본처인 형부인의 얼굴에서 첩인 자기를 멸시하는 듯한 싸늘한 미소를 지워버리고도 싶었다. 언홍은 시녀에게 돈을 쥐어주면서 방물들을 사놓으라고 지시를 해놓고는 자기는 남자의 몸을 살리는 데 용하다는 소문이 나 있는 의원을 찾아갔다. 의원은 언홍의 이야기에 ...

    한국경제 | 1996.07.09 00:00

  • [새의자] 김용환 <나산실업 대표이사> .. "브랜드 세분화"

    ... 급변함에따라 고객의 니즈가 다양해지고 브랜드마다 에이지존(age zone)이 줄어든 것입니다". 지난 1일 (주)나산의 신규브랜드인 보뜨르농과 예스비 사업을 전담할 독립법인 나산실업(주)의 대표이사를 맡은 김용환부사장은 나산의 얼굴마담이었던 조이너스 꼼빠니아등 이른바 대중브랜드와 "결별"을 선언했다. "과거처럼 브랜드 하나만으로 다양한 계층을 커버할 수는 없습니다. 나이 직업 라이프스타일 등을 반영한 브랜드세분화 전략으로 방향을 틀어야 합니다" 조이너스 ...

    한국경제 | 1996.07.09 00:00

  • 공간, 태국 '재개발마스터플랜' 따내 .. 해외 수주 최대규모

    ... 프로젝트에서 공간은 도시설계 건축설계 등 주요부문을 담당하고 도시계획은 GIE-VNF사, 기타기술지원은 테스코사가 맡게 된다. 공간은 30만평의 땅을 30개 블록으로 세분, 문화 상업 주거공간이 함께 살아 숨쉬는 방콕의 새얼굴로 단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 재개발단지에는 특히 108층짜리 초고층 복합문화건물도 들어설 예정이다. 공간은 95년 가을이후 세계각국 30여개 건축회사와 함께 1차 제안설명을 거친후 여기서 통과된 미국의 SOM.KPF, 일본의 ...

    한국경제 | 1996.07.08 00:00

  • [홍루몽] (464) 제10부 정염과 질투의 계절 (66)

    ... 반문하였다. 그것은 대감님께 몸을 드리는 것은 당연하지 않느냐는 어드이기도 했다. "그러니까 말이다. 대감님과 그러니까...... 교합을 했느냐는 말이다" 형부인이 말을 더듬거리며 좀더 구체적으로 물어왔다. 그 순간 언홍의 얼굴이 자기도 모르게 벌게졌다. "......" 언홍이 대답을 하지 못하고 있자 형부인이 비쭉 미소를 머금으며 언홍의 어깨를 한팔로 가볍게 감싸안았다. "솔직하게 말해봐. 대감님 그거 아직 소식이 없지?" 언홍은 얼굴을 붉힌 채 ...

    한국경제 | 1996.07.08 00:00

  • [세계경제 포커스] '일본경제 다시 서나' .. 실업률 최고치

    ... 해외여행객도 10~20%씩 늘어나 소비심리가 호전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그러나 경기가 회복되면 가장 먼저 영향이 나타난다는 택시는 빈차로 도심을 질주하기 일쑤고 긴자 아카사카등의 유흥음식점들도 손님이 되돌아오지 않아 찌푸린 얼굴을 펴지 못하고 있다. 광고업계에 근무하는 한 샐러리맨은 "기업들이 허리를 최대한 졸라매고 있어 정상적인 수준으로 일거리가 늘어나려면 앞으로도 수년이 걸릴 것"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실물경제의 엇갈린 현상은 회복되기 시작한 경기가 ...

    한국경제 | 1996.07.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