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2491-252500 / 255,6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21C 소비산업 CEO] 이춘무 <고제 회장> .. 올해 매출 2배

    고제가 변하고 있다. 식품업계에서 국내 최대의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납품업체인 고제가 제얼굴을 찾기 시작했다. 고제는 올 여름철까지 모두 20여종의 신제품들을 쏟아낼 예정이다. 고제의 특기인 인삼제품과 인스턴트제품도 있다. 그러나 과거와 다른 한가지 눈에띄는 특징은 모두 "고제"라는 자기 브랜드 를 달고있다는 점이다. 자기이름으로 정면승부를 걸겠다는 뜻이다. 회사분위기도 많이 달라졌다. 현실에 안주하던 옛날의 모습은 사라지고 ...

    한국경제 | 1997.06.02 00:00

  • [엄길청의 장세풀이] 엔고 여지 충분...800선 가능할듯

    ... 반응이었다. 그것이 도화선이 되어 엔화가 오르고 장기휴면속의 서울증시가 활기를 찾게 되었다. 그런데 이번에는 프랑스가 총선에서 다시 경기부양에 관심이 많은 자파 연합에게 내정을 맡기게 되었다. 역시 높은 실업률이 다수당의 얼굴을 바꾸어 놓고 말았다. 바로 이점이 장기적인 일본 엔화의 강세 기조에 보탬이 되는 요인으로 해석할수 있다. 프랑스 좌파 역시 강력한 유럽 단일통화에 소극적이면서 일자리 만들기에 정책의 중점을 둘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

    한국경제 | 1997.06.02 00:00

  • [Y-파일] (나의 직업/나의 보람) 손성은 <비디오자키>

    오후 3시55분. 방송시작 5분전. 강남구 청담동 m.net(케이블TV 뮤직네트워크.채널 27) 스튜디오. 메이크업을 마치고 카메라 앞에 앉은 VJ 손성은(25)씨의 얼굴에선 생방송을 앞둔 진행자의 긴장된 모습을 찾을 수 없다. 배가 고픈지 빵과 삶은 계란을 먹어가며 카메라맨 FD 등 스태프들과 웃고 장난치는 것도 잠시. 곧이어 "생방송 뮤직 핫라인"이란 메인타이틀이 화면에 뜨고 신나는 음악과 함께 카메라에 불이 들어오자 그녀는 재빨리 ...

    한국경제 | 1997.06.02 00:00

  • [비디오] 새로 나온 방화 풍성...안방 '노크'..'쁘아종' 등

    ... 막동이는 보스를 괴롭히는 김양길을 살해한다. "닥터봉""은행나무침대"로 영화계에서 탄탄한 입지를 구축한 한석규는 거칠면서도 순수한 막동이의 모습을 완벽하게 표현한다. 살인을 저지르고 공중전화박스에서 절규하는 장면, 차창에 얼굴을 들이대고 뜨거운 입김을 내뿜으며 죽어가는 모습은 특히 인상적. "쁘아종"은 화제를 불러일으킨 저예산독립영화"내일로 흐르는 강"을 만든 박재호감독이 흥행을 의식하고 만든 작품. 소외된 도시 젊은이들의 일탈과 사랑을 파격적이고 음울한 ...

    한국경제 | 1997.05.30 00:00

  • [데스크칼럼] '이판사판' 금융개혁 .. 정만호 <경제부장>

    ... 아니다. 낮은 금리가 통화가치 안정과 경쟁력이고, 자유스러운 게 바로 시장의 효율이다. 피 튀기게 싸우고 있지만 규제가 줄어드는 것도 아니고 감독이 선진화되는 것도 없다. 누가 감독권을 쥐건, 정책기능이 어디로 가던간에 얼굴만 바뀔 뿐 누군가는 또 규제의 칼을 휘두르게 돼 있다. 정작 개혁의 산물을 기대해야할 금융기관들은 관심조차 없다. 결국 순전히 상대방을 쓰러트리기 위한 난타전이 돼 버렸다. 이판승과 사판승의 숭고한 희생이 해방후 비구승과 대처승의 ...

    한국경제 | 1997.05.29 00:00

  • ['현대 마스터스' 골프대회] 우즈넘 "피곤한 기색"

    ... 우즈넘은 약 40야드 서드샷 어프로치를 했다. 볼은 홀에 1.5m 가량 못미쳤지만 분명한 버디찬스. 그러나 우즈넘의 첫 퍼트는 홀 왼쪽으로 돌았고 거기서 친 60 파퍼트는 홀 오른쪽으로 돌았다. 3퍼트 보기. 우즈넘은 얼굴색이 변했다. 이에 반해 최경주는 핀까지 2백40야드를 보고 친 스푼샷이 핀 왼쪽 4m에 붙으며 이글찬스. 거기서 2퍼트로 버디에 그치긴 했지만 최경주는 별 불만이 없었다. .이상의 "흐름"은 경기후 최경주의 코멘트에서 그 분석이 ...

    한국경제 | 1997.05.29 00:00

  • [이치구의 중소기업 이야기] (9) '중소기업 총장님'

    ... 오전강의가 끝나면 그는 직업을 확 바꿨다. 용산 숙대입구에 있는 주물공장에 나가 쇠를 녹이고 깎는일에 파묻였다. 문손잡이등을 만드는 주물공장의 사장으로서 공원들과 함께 일했다. "퇴근때 세수하러 화장실에 가서 거울을 보면 얼굴가운데 흰곳이라곤 잇빨과 흰자위 뿐이었다"고 당시를 얘기한다. 교수와 사장. 이 두가지는 여러면에서 동떨어져 보인다. 특히 당시엔 교수가기름때에 범벅이 된 채 일하는 모습을 보고 모두들 의아해했다. 우리나라 최고령 대학총장. ...

    한국경제 | 1997.05.29 00:00

  • [골프] '쇼트게임' 연마가이드 : '쇼트퍼팅의 확률제고'

    쇼트퍼팅만큼은 "두 얼굴"을 가지고 있다. 연습그린에서 쇼트퍼팅을 연습할 때는 쑥 쑥 잘 들어 가지만 실제 라운드중에는 언제 그랬냐는듯 홀을 비껴 가는 것. 이유는 명확하다. 연습 때는 압박감없이 편한 마음으로 툭 툭 치지만 실제상황에서는 긴장감으로 손이 떨리거나 어깨가 경직돼 "부드러운 스트로크"에 실패하는 것이다. 결국 쇼트퍼팅의 홀인 확률을 높이려면 "연습의 실제화"가 긴요하다. 그저 아무생각 없이 쇼트퍼팅을 연습하는 것은 실제 ...

    한국경제 | 1997.05.29 00:00

  • [메트로포커스] (평촌) '화요일 아침은 인사하는 날'

    "안녕하세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평촌신도시 달안동 주민들은 화요일 아침 출근길에 나서면 웃는 얼굴로 인사를 주고 받느라 바쁘다. 지난해 초부터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시작한 인사나누기 운동이 정착되면서 결실을 맺고 있는 것. 이 운동을 처음 시작한 현대아파트 주민 박상동(65)씨는 "주민들간 우의를 다지기 위해 인사나누기 운동을 시작한뒤 1년이 넘은 지금은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환하게 웃으면서 인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달안동 ...

    한국경제 | 1997.05.28 00:00

  • [우리모임] 김성국 <서울프로 사장> .. '도로공사 합창반'

    ... 특히 팝음악 매니아인 강기남 과장, 누구보다도 이 모임을 이끌어 가느라 바쁜 가운데서도 열심히 최선을 다하는 김영도 총무, 김총무는 복음성가에도 일가견이 있는 프로급의 실력을 자랑한다. 묵직한 배스톤의 조성범 과장. 또 얼굴 만큼이나 아름다운 반주를 멋드러지게 뽑아내는 새내기 김형미 사원. 뛰어난 가창력의 소유자 장은영씨. 그리고 객원 지휘 자격인 필자. 모두가 하나가 되어 음악을 사랑하듯 서로를 사랑한다는게 한국도로공사 합창반의 영원한 주제다. ...

    한국경제 | 1997.05.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