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4301-254310 / 257,6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USPGA 골프선수권대회] 코스 어려워 '파 게임' 승부

    ... 티샷 이곳시간 14일 오전 8시55분 (한국시간 오후 9시55분) 환상의 트리오가 금년도 마지막 메이저 제패를 위한 첫샷을 날렸다. "타이거 우즈-저스틴 레너드-어니 엘스" 등 올 20대 메이저 챔피언들이 한조가 돼 "얼굴을 맞대고" 1라운드를 벌인 것. 또 오후 1시7분 (한국시간 새벽 2시7분)에는 "그렉 노먼-톰 레이먼- 콜린 몽고메리"의 황금조가 첫홀을 걸어 내려갔다. 이같이 흥미로운 조편성은 "갤러리 우선, 시청자 우선관점"의 서비스. ...

    한국경제 | 1997.08.14 00:00

  • [이제는 지방문화시대] (18) '서울 종로구' .. 인터뷰

    ... 가장 많은 감사패를 받은 구청장으로도 이름나 있다. 그는 또 끊임없는 아이디어로 복지행정을 이끌어 올해 일본 "국제창의상" 수상자 후보에 올라있다. 그는 취임하자 마자 구청 공무원들의 명함에 인물사진을 컬러로 인쇄토록 해 "얼굴명함"을 처음 도입했다. 민원인들과의 "살아있는 대화"가 가능토록 하자는 뜻에서다. 도심재개발이 가장 활발한 곳도 종로. 고층빌딩이 잇따라 들어서면서 자칫 삭막해지기 쉬운 도시환경을 "문화예술의 숲"으로 감싸자는 게 그의 주장이다. ...

    한국경제 | 1997.08.13 00:00

  • [새회사 새얼굴] 섬유업 등 위축 .. 372개사 설립

    지방의 창업부진으로 주간 창업기업수가 한주만에 소폭 감소했다. 지난 한주(1일~7일)동안 전국 6대도시에서 새로 문을 연 기업은 총 3백72개로 7월 마지막주에 비해 7개 줄었다. 지역별로 보면 지방은 1백17개에서 92개로 감소한 반면 서울은 2백80개로 18개 늘어 대조를 보였다. 서울을 기준으로 볼때 업종별로는 무역 건설 유통 서비스등 주요업종이 전반적으로 고른 증가세를 나타냈다. 무역(32개)과 건설(30)은 각각 3개씩 늘...

    한국경제 | 1997.08.12 00:00

  • [돈 흐름을 잡아라] (7) '자금의 일생은 짧을수록 좋다'

    ... 열마리를 산다. 두달만 잘키우면 암탉이 돼 달걀을 낳을 거야. 그 달걀을 팔아 상호부금에 들면 6개월뒤 융자를 받을 수 있을거다. 그돈으로 드디어 나도 커다란 목장을 하나 사야지" 아가씨의 이 상상처럼 돈이란 수없이 다른 얼굴로 바뀌어져 나간다. 시간이 갈수록 불어나기도 하고 줄어들기도 한다. 그러나 이 아가씨의 계획은 상당히 무리가 있다. 무엇보다 자금의 회전기간을 간과했다. 병아리가 어떻게 두달만에 달걀을 낳는단 말인가. 이처럼 우리는 흔히 ...

    한국경제 | 1997.08.12 00:00

  • [케이블TV 하이라이트] (12일) '시트콤 행복도 팝니다' 등

    ... 반항아 연기자의 대표주자가 된 뛰어난 연기력의 몽고메리 클리프트의 아야기가 당시 영화필름을 배경으로 펼쳐진다. 그의 구부정한 자세와 애타게 보라보는 표정은 전세계 젊은이들의 자세와 표정을 변화시키기도했다. 그러나 그의 인생에 커다란 변화가 일어났다. 교통사고로 인해 얼굴이 완전히 부서져 얼굴근육을 거의 쓸 수 없게 되었던 것이다. 그 이후 그는 통증을 잊기 위해 술과 진통제로 살기 시작한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12일자).

    한국경제 | 1997.08.12 00:00

  • [장미섬우화] (190) 제5부 : 안나푸르나로 가는 길 <3>

    ... 사고를 할 때가 많다. 영신이 괴로운 생각에 골몰하고 있을때 아버지 김치수 회장이 생선초밥을 사들고 병원으로 왔다. "좀 어떠냐? 네가 좋아하는 초밥이다. 같이 먹자꾸나" 그는 딸의 여윈 손을 잡고 사랑이 넘치는 얼굴로 그녀의 침대에 걸터 앉는다. 그리고 따스한 손으로 그녀의 이마를 만져본다. "임변호사에게서 전화가 왔는데, 너에게 애인이 있다는데 그게 무슨 소리냐? 이실직고해 줄래?"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13일자).

    한국경제 | 1997.08.12 00:00

  • ['뉴스포인트' 재계] '비오너 회장시대 열릴까'

    ... 것은 권한과 책임을 일부 위임하는 선에서 전문경영인체제를 유지 하겠다는 뜻에 다름 아닌 것이다. 대림과 미원의 전문경영인체제를 이들 그룹 오너의 성격과 연관시켜 보는 사람도 적지 않다. 이준용 명예회장과 임창욱 명예회장은 언론에 얼굴을 전혀 내비치지 않을 정도로 보수적이고 사업 자체에도 큰 흥미를 느끼지 않는 성격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지난 95년말 전직대통령 비자금 사건과 연루돼 검찰청사를 드나들었던 안좋은 기억까지 갖고 있다는 공통점도 있다. 실질적인 ...

    한국경제 | 1997.08.11 00:00

  • [오늘의 시] '호수에 비추이는 세월' .. 조한나

    세월 앞에선 호수도 속수무책이다. 날마다 주름이 늘어간다. 세월이 깊이를 더할수록 주름도 굵어지는 자연의 비례법칙 탓없이 호수도 좇는다. 호수처럼 맑았던 얼굴에도 주름을 그으며 세월이 지나갔다. 호수와는 달리 이 비례법칙 앞에 탓을 붙이며 당황한다. 철이 덜 들었나 보다. 시집 "마음으로 열고 이마로 걸으며"에서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12일자).

    한국경제 | 1997.08.11 00:00

  • [우리모임] 유국번 <대한투신 부장> .. '단학수련 동호회'

    ... 비비기"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점심시간이면 대한투자신탁 건물 지하 1층 단학수련동호회에서 나오는 수련열기가 무더운 여름에도 아랑곳없이 한창이다. 콧등에도 땀이 송글송글 맺히고 호흡도 가빠진다. 하지만 수련하는 사람들의 얼굴에는 미소가 넘치고 때론 사뭇 표정이 진지하다. 운기심공을 할때는 정말 내자신이 신선이 된듯한 느낌에 빠질때가 있다. 대투에서 단학수련이 시작된 것은 2년전 당시의 기바람을 타고 직원들의 건강을 위해 시작했다. 단학선원에서 ...

    한국경제 | 1997.08.08 00:00

  • 낙서/만화풍 그림 .. '장 미셀 바스키아전'을 보고

    ... 세기말의 시대가 만들어낸 특이한 화가였다. 만일 전쟁말기쯤에 태어났다면 그냥 노숙하며 쓰레기통이나 뒤지는 일개 낙서화가쯤으로 굳어졌을 것이다. 실제로 그는 낙서나 단순한 만화풍의 그림으로 뉴욕 현대미술계를 제압해 버렸다. 검은 얼굴의 빛나는 (Radiant) 어린아이가 어른들을 마구 밀쳐낸 꼴이다. 어떤 사람들은 그가 악마의 힘을 빌었기 때문에 반짝 스타가 될수 있었다고 공공연히 말하기도 한다. 일견 유치해 보이는 그의 미술이 한국에서도 인정받을 수 있을까 ...

    한국경제 | 1997.08.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