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4481-254490 / 259,9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름다운 얼굴] 여름, 건강한 구릿빛이 좋다..태닝&화이트닝 메이크업

    "올 여름에는 어떤 피부가 좋을까. 건강한 구릿빛 피부? 우아한 백색 미인?" 햇빛이 점점 강렬해지는 요즘,여성들은 올 여름 피부색을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에 빠진다. 하얀 피부를 바란다면 지금부터 관리를 시작해야 하고 얼굴을 까맣게 태우려 작정한 사람들도 어떤 방법으로 태닝할 것인지를 결정해야 한다. 그을린 피부는 건강하고 날씬해 보이는 장점이 있는 반면 태우는 과정에서 잔주름과 잡티가 생기고 자칫 건조해지기 쉽기 때문에 세심한 관리의 손길이 ...

    한국경제 | 2000.04.21 00:00

  • 자격 시험 버스에서 본다 .. '한경-노동부 1인2자격갖기'

    ... 노동부와 한국경제신문이 공동으로 추진중인 "근로자 1인 2자격갖기 사업"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도입한 버스다. 버스 한대마다 10명씩 탑승한 가스공사의 기술직 직원들은 등받이에 설치된 접이식 책상을 펼쳤다. 응시생들의 얼굴마다 긴장감이 배어나왔다. 올해부터 자격증이 없는 기술직 사원은 대리로 승진할수 없는 데다 과장 또는 부장으로 승진할 때도 자격증 소지자에게만 가점을 주어 자격증이 필수가 됐기 때문이다. 자격증을 따지 못하면 사실상 퇴출대상이 돼 ...

    한국경제 | 2000.04.21 00:00

  • 현물사고 선물팔고 .. 외국인행보 '헷갈려'

    "야누스(janus)의 얼굴을 가진 외국인" 최근들어 외국인이 주식현물시장과 선물시장에서 상반된 매매패턴을 보이고 있다. 고대 로마종교에 나오는 신처럼 앞뒤로 달린 두 개의 얼굴을 보이고 있다. 단기적이든 중장기적이든 향후 한국주가 전망이 밝다면 현물주식을 사고 선물도 사게 마련이다. 주가 전망이 어둡다면 현물도 팔고 선물도 팔게 된다. 그러나 지난 블랙먼데이 이후 외국인은 현물 주식시장에선 매수우위를 유지하고 있으나 선물시장에선 매도우위를 ...

    한국경제 | 2000.04.21 00:00

  • 일본 재계4단체에 재편바람

    ... 대표"로 통해왔다. 그러나 노동조합에 대항할수 있는 힘이 약화되면서 위상에 흠집이 생기고 말았다. 단체를 떠받쳐온 재계의 상황변화도 통합촉진의 요인으로 꼽힌다. 중후장대형의 명문 전통기업들의 실적이 급속 악화되면서 경영자들이 재계얼굴로 나서기를 기피하고 있다. 게이단렌 회장사인 신일철의 경우도 99년3월기 세후순익이 5억2천만엔에 머물렀을 정도다. 경영자들이 재계활동에 몰두할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는 얘기다. 도쿄=김경식 특파원.kimks@dc4.so-ne...

    한국경제 | 2000.04.21 00:00

  • 입체파 화풍...새 예술세계 펼쳐 .. '손문자씨 개인전'

    ... 화단에서도 중간에 장르를 바꾸면 죽도 밥도 안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대부분의 작가들은 자신의 작품성이 남에게 어필을 하든 못하든 죽을때까지 한가지 정형화된 패턴만을 고집한다. A화가는 평생 꽃만 다루고 B화가는 산,C화가는 얼굴만 그리는 식이다. 그러다보니 작품을 보면 어떤 화가가 그린 그림인지 금세 알수 있다. 이렇게 볼때 우물을 다시 파며 인생에 승부를 건다는 것은 엄청난 모험임에 틀림없다. 22일부터 5월1일까지 서울 종로구 인사동 갤러리상에서 ...

    한국경제 | 2000.04.21 00:00

  • 땀/눈물로 일군 재산 180억원 '쾌척' .. 벤처 甲富사장의 빈손퇴임

    ... 3분의 2를 임직원에게 무상으로 나눠준 것도 이 때문. 박 사장은 기술자출신. 전자부품을 납땜하고 조립하는 것을 천직으로 여겼다. 사장이 돼서도 연구실에서 밤늦도록 일할 때가 많았다. 작고 마른 체구지만 어린이처럼 천진한 얼굴을 지녔다. 매일 오전 6시30분 집을 나와 능동역 건대역을 거쳐 방배역에서 내린뒤 숨이 턱까지 차는 오르막길을 걸어 회사로 들어서곤 했다. 자신이 복도에 붙여놓은 헤브라이 동요를 읽은 뒤 일을 시작해왔다. "밝은 빛을 따라서 ...

    한국경제 | 2000.04.21 00:00

  • [주말극장가] '쌍생아' .. 한 여자와 쌍둥이의 좌절과 복수

    22일 개봉하는 "쌍생아"는 일본의 데이비드 린치로 불리는 쓰카모토 신야 감독이 각본 연출 촬영을 도맡은 영화다. 똑같은 얼굴의 쌍둥이 형제와 그들 사이를 오가는 아내. 이 세사람의 좌절과 복수 갈등을 그렸다. 아버지의 뒤를 이어 의사로 이름을 떨치고 있는 유키오(모토키 마사히로)는 젊고 아름다운 링(료)을 아내로 맞는다. 부모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유키오는 아내를 헌신적으로 사랑한다. 그러나 링이 집안에 들어오면서부터 이상한 기운이 감돌고 ...

    한국경제 | 2000.04.21 00:00

  • 재산 160억 내놓고 "여생 환경운동 전념" ... 박용진 <이디 사장>

    ... 3분의 2를 임직원에게 무상으로 나눠준 것도 이 때문. 박 사장은 기술자출신.전자부품을 납땜하고 조립하는 것을 천직으로 여겼다. 사장이 돼서도 연구실에서 밤늦도록 일할 때가 많았다. 작고 마른 체구지만 어린이처럼 천진한 얼굴을 지녔다. 매일 오전 6시30분 집을 나와 능동역 건대역을 거쳐 방배역에서 내린뒤 숨이 턱까지 차는 오르막길을 걸어 회사로 들어서곤 했다. 자신이 복도에 붙여놓은 헤브라이 동요를 읽은 뒤 일을 시작해왔다. "밝은 빛을 따라서 ...

    한국경제 | 2000.04.21 00:00

  • 편지지에 원하는 사진을 싣는다...'포토레러21' 시판

    "얼굴이 새겨진 편지지로 사연을 담는다" 영상압축기술을 이용, 사진과 편지지를 합친 팬시상품이 나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서울 테헤란로에 위치한 벤처기업인 레이비젼(대표 이종관)은 20일 사용자가 자신을 사진을 촬영한 뒤 다양한 형태의 편지지와 엽서에 인쇄할 수 있는 "포토레러21"을 개발, 시판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특히 기존의 컴퓨터와 프린터를 활용, 디지털 카메라와 소프트웨어를 설치하면 팬시상품을 만들수 있어 PC방의 부대사업으로 ...

    한국경제 | 2000.04.21 00:00

  • [사이버 문화] 온라인 짝짓기 사이버 '새풍속도'

    ... 키워나가던 중 게임내 가상 마을에 있는 교회에서 사이버 결혼식을 올렸다. 이후 거의 날마다 게임안에서 6~7시간 함께 데이트를 즐긴 이들은 지난해말 왕종귀씨의 청혼으로 실제 결혼에 골인하게 됐다. 이은정씨는 "일때문에 직접 얼굴을 보지 못하더라도 게임에서 자주 만날 수 있어서 많은 시간을 함께 할 수 있었다"며 "데이트도 주로 게임방에서 했기 때문에 비용도 절약되고 공통된 화제가 많아 빨리 가까워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왕종귀 이은정씨 커플처럼 사이버 ...

    한국경제 | 2000.04.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