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5461-255470 / 264,3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북.일 정상회담 주역 北 인사

    ... 이와 함께 다나카 히토시 국장의 파트너격인 마철수 국장은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일본측과 양국 정상회담 사전 의제 조율을 담당하면서 협상력을 발휘했다. 그는 99년 6월 방콕에서 단교한지 24년만에 호주와의 외교관계 재개협상을 주도해 2000년 6월 관계복원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90년대 말부터 국제외교 무대에 얼굴을 본격적으로 드러낸 북한 외교계의 차세대 주자로 부상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sknkok@yna.co.kr

    연합뉴스 | 2002.09.17 00:00

  • 금강산상봉..단체상봉 이모저모

    ... 조카 리종철(43). 종호(40).종혁(38). 종국(35). 종화(여.33). 종옥(여.30)씨 등을 만나자 왈칵 울음을 터뜨렸다. 이씨는 조카들을 보는 순간 북녘에서 돌아가신 형 상규(71)씨와 남녘의 살아계신 노모 김씨의 얼굴이 눈앞에 아른 거렸고 거동이 어려워 금강산에 오지 못한 형수조정숙(63)씨에게 감사의 말을 전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연욱씨는 북측에서 사망한 형 상욱(75)씨가 남겨둔 조카 유순(여.45), 구영(41), 구일(38)씨 등의 얼굴을 ...

    연합뉴스 | 2002.09.16 00:00

  • 경의선.동해선 철도.도로 착공기념 음악회

    ... 음악회는 아나운서 최선규, 임성민이 진행을 맡고, 현미, 이선희, 태진아,성악가 신동호 교수가 출연, 온국민의 통일에 대한 염원을 노래에 담는다. 평안도 출신 실향민인 현미는 이북에 두고 온 동생을 그리며 만든 노래인 `보고싶은 얼굴'과, 통일을 기원하며 `만남'을 열창, 온 국민의 가슴에 감동의 물결을 전한다. 이선희는 `아름다운 강산'을, 태진아는 `사모곡'을, 신동호 교수는 `그리운 금강산'을 불러 기쁨과 희망을 노래로 표현한다. `다시 하나되어 세계로'에는 ...

    연합뉴스 | 2002.09.16 00:00

  • 포천서 성묘객 잇따라 벌에 쏘여

    ... 퇴원했다. 앞서 이날 오후 1시께 포천군 이동면 야산에서 벌초를 하던 김모(33.구리시 수택동)씨도 몸부위 4∼5군데를 벌에 쏘여 포천의료원에서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 소방서 구급관계자는 "벌초 때 가정용 살충제나 얼굴을 감싸는 망 등을 준비해야 하며 벌에 쏘였을 경우 대부분 피부에 침이 남아 있으므로 침을 빨리 빼고 암모니아수 등으로 응급조치 후 신속하게 병원으로 옮겨야 한다"고 말했다 (포천=연합뉴스) 안정원기자 jeong@yna.co.kr

    연합뉴스 | 2002.09.16 00:00

  • [금강산상봉] "남쪽 어머니도 살아있단다"

    ... 어렵게 지내다 창녕에 정착한 명씨에게 부모 없이 온갖 고생을 겪을 딸들의 모습은 항상 가슴서린 애달픔 자체였다. 게다가 아내이자 두딸의 어머니인 남녘의 김씨가 한 가족당 1명이라는 규정에 묶여 꿈에도 잊지 못하던 두 딸의 얼굴을 못 보게 돼 그 미안함은 더한 듯 했다. 분단의 벽이 가져온 반세기 만의 상봉의 기쁨도 잠깐, 50여 년 간 꿈에도 그리던 두딸이 어머니를 끝내 만나지 못하게 된 것이 자신의 죄라도 되는 것처럼 명씨는또 한 번 통곡할 수밖에 ...

    연합뉴스 | 2002.09.16 00:00

  • YS 민주산악회 단합 모임

    ... 손색없이 잘 할지에 대해 토론이 있었다"며 "민산이 현재는 물밑에서 움직이지만 김 전 대통령이 당초 언급한 대로 내달말께 입장표명을 하면 모두 움직일 것"이라고 말했다. 오 회장은 그러나 "오늘 모임은 추석을 앞두고 YS가 얼굴이나 한번 보자고 해서이뤄진 것으로, YS는 최근 정국 현안에 대해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고 말을 아꼈다. 모임에는 전국에서 민주산악회 간부와 회원 100여명이 참석했으며, 산악회는 연내 100만명의 회원 확보를 목표로 세확장에 나섰다고 ...

    연합뉴스 | 2002.09.16 00:00

  • [古典서 찾는 지혜] 현명한 선택

    ... 其次피言. 기차피언. -------------------------------------------------------------- 현명한 사람은 혼란한 세상을 피하고,그 다음으로는 오염된 땅을 피하며,그 다음으로는 남과 얼굴 붉히는 일을 피하고,그 다음으로는 남으로부터 좋지않은 말을 듣는 것을 피한다. -------------------------------------------------------------- '논어 헌문(論語 憲問)'에 ...

    한국경제 | 2002.09.16 00:00

  • [이색아이템] '캡슐 운세 자판기' .. 음식점 등 설치.관리 손쉬워

    ... 소비자와 창업자들로부터 상당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 자판기는 탁자 위에 올려 놓았을 때 보기에 좋도록 외장이 예쁘고 자판기 외부에 업소의 메뉴를 인쇄해 넣을 수 있도록 했다. 캡슐 속 내용은 다양하고 흥미있는 유머,조커게임,얼굴모양에 따른 성격조절방법,재미로 보는 성격,인생이야기 등 다양하다. 또 게임을 할 수 있는 주사위가 있어 단돈 1백원으로 손님들끼리 재미있게 음식값,커피값 내기를 할 수 있다. 자판기 관리는 1주일에 1~2회만 내용물을 보충해주고 수금하면 ...

    한국경제 | 2002.09.16 00:00

  • "이게 꿈이요 생시요" .. 5차 이산상봉 '눈물바다'

    ... 이산가족 상봉행사에 참석한 남쪽 가족 99명과 북쪽 가족 및 친척 2백53명이 만난 금강산여관은 다시 눈물바다가 됐다. 남측 가족 가운데 최고령자인 94세의 정제원 할아버지는 지팡이를 짚고서 북측의 둘째 아들 동인씨(56)의 얼굴을 어루만졌다. 또 93세의 김혜연씨는 아들 인식(66), 영식(63), 그리고 딸 현식씨(60)와 함께 온 아내 박종정씨(90) 앞에서 "죽은 줄만 알았는데 이게 꿈이요 생시요"라며 어찌할 줄 몰라했다. 남측의 손종학 할머니(여.71)는 ...

    한국경제 | 2002.09.16 00:00

  • [국감현장] 황당한 추궁에 말문닫은 장관

    ... 인수함으로써 KT에 대한 경쟁력을 높인다면 우리로서는 환영할 일이다"라고 대답하자, 김 의원은 "파워콤보다 못한 하나로통신에 파워콤을 넘기려는 게 정통부의 통신정책이냐"며 격앙된 목소리로 이 장관을 다그쳤다. '파워콤 매각건은 산자부 소관'이라고 말할 수 있었지만 이 장관은 그냥 입을다물고 말았다. 다른 의원의 '억지성' 질문에도 진지한 답변 자세를 보인 이 장관의 얼굴이 굳었음은 물론이었다. (서울=연합뉴스) 박창욱기자 pcw@yna.co.kr

    연합뉴스 | 2002.09.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