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5561-255570 / 267,3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농민대회서 경찰.농민 충돌 .. 수십명 부상

    ... 서고 있던 경찰과 충돌했다. 이 충돌로 영주농협 앞에서 경비 근무 중이던 315전경대 소속 김모(21)상경 등전경 8명과 영주경찰서 소속 최모(39) 경장 등 경찰 10여명, 지역 신문기자 등이 농민들이 휘두른 각목 등에 맞아 얼굴 부위가 찢어지거나 이가 부러지는 부상했다. 또 진입을 시도했던 영주시 문수면 농민회장 박모(50)씨와 경산 농민회 소속 태모(42)씨 등 농민 10명도 경찰의 진압봉과 방패에 맞아 얼굴 부위를 5-10 바늘 꿰매야 하는 부상했다. ...

    연합뉴스 | 2004.06.21 00:00

  • 피랍 김씨 아버지 "내 아들 꼭 살아와야 한다"

    ... 21일 낮 급히 부산 집으로 돌아온 아버지 김종규(69)씨는 "내 아들은 꼭 살아돌아와야 한다"고 절규했다. 천안 딸집에 다니러 갔다가 고속열차 편으로 낮 12시 20분께 부산역에 도착한김씨는 충격이 채 가시지 않은 듯 창백한 얼굴이었으며 심정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떨리는 목소리로 답했다. - 심정이 어떤가. ▲나에겐 아들이 총재산이다. 욕심도 없고 성실하게 살아온 내 아들, 꼭 살아돌아와야 한다. - 외교통상부로 가지 않고 왜 집으로 왔는가. ...

    연합뉴스 | 2004.06.21 00:00

  • [청소년축구] 한국, 미국에 설욕 기회

    ... 놓겠다는 각오다. 여기에 박성화 청소년대표팀 감독이 일찌감치 중앙수비수로 낙점해 놓은 김진규(전남)가 가세해 방어벽을 완성했다. 미국의 골문을 열어젖힐 공격 첨병으로는 당시 출전하지 않았던 박주영(고려대)과 조원광(FC 쇼쇼) 등 새얼굴이 나선다. 비록 경기에 뛰지는 못했지만 지난 4월 파라과이와의 친선경기 때 성인 대표팀에 깜짝 선발됐던 박주영은 최근 전국대학축구대회 득점왕(10골)에 오를 정도로 감각이 살아났고, 조원광도 프랑스에서 익힌 선진축구 기술을 마음껏 ...

    연합뉴스 | 2004.06.21 00:00

  • [한국인 피랍] 알-자지라 TV에 등장한 인질 모습

    ... 걸려있었다. 인질범들은 아랍어로 "이라크에 군대를 추가 파병하지 말라"며 "그렇지 않으면 이 한국인의 머리를 한국으로 보내줄 것이며 다음에는 한국군 병사들의 머리도 보내주겠다"고 경고했다. 김씨는 영어로 "제발 여기에서 나가달라. 나는 죽고 싶지 않다. 내 아내는 중요하다"며 울부짖었다. 김씨는 납치된 지 꽤 시간이 흐른 듯 얼굴은 매우 초췌했고 입고있는 회색 남방도 얼룩이 져 있었다. (카이로=연합뉴스) 정광훈특파원 baraka@yna.co.kr

    연합뉴스 | 2004.06.21 00:00

  • 병원파업 장기화..환자들 "참는데도 한계"

    ... 850명에서 이날 570여명으로 300명 가까이줄었다. 간호사와 간호조무사가 파업에 대거 참여하는 바람에 의무기록실, 업무과 업무를 떠안은 일반 사무직 직원들은 숨돌릴 틈도 없이 바쁜 모습이었다. 한양대병원에 입원한 김모(46)씨는 "교섭타결을 기다리다 지쳐 퇴원을 하는 환자들이 주변에 많이 늘었다"며 "얼굴도 잘 모르는 의료진이 잠깐 다녀가는 것 외에는 별다른 치료가 없다"고 한숨을 쉬었다. (서울=연합뉴스) 경찰팀 hskang@yonhapnews

    연합뉴스 | 2004.06.21 00:00

  • 시비끝에 택시운전사 폭행 미군 조사

    ... 법률위반)로미2사단 소속 D(28) 상병을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D상병은 18일 밤 11시40분께 의정부시 가능동에서 동료 미군 3명과 함께 임모(45)씨의 택시를 타고 귀대하던중 요금문제로 시비가 붙어 임씨의 얼굴을 주먹으로 1대 때려 전치 2주의 상처를 입힌 혐의다. 경찰은 사건 다음날 경찰서에 자진 출석한 D상병의 신병을 일단 미군 헌병대에인계한 뒤 26일 오후 2시까지 경찰서로 나와 조사에 응할 것을 요구하는 출석요구서를 미군측에 보냈다. ...

    연합뉴스 | 2004.06.21 00:00

  • DJ "대북한 1억달러 지원 후회없어" .. FT 보도

    김대중 전 대통령(얼굴)은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대가로 북한에 대한 1억달러 비밀지원을 승인했으며 이를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0일 보도했다. 김 전 대통령은 FT 서울특파원과 가진 회견에서 "우리는 북한에 1억달러를 지원하고 싶었지만 합법적인 방법이 없었다"면서 "북한에 대한 지원은 미래를 위한 투자였다. 내가 대통령으로서 승인한 것이고 이에 대해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정상회담이 지속적인 ...

    한국경제 | 2004.06.20 00:00

  • "미국내 방사능 테러 거의 확실시" .. 美연구소

    ... 알려진 방사능 무기를 미국 내에서 사용할 것으로 "거의 확실시된다"고 캘리포니아 몬테레이 연구소의 한 연구팀이 18일 밝혔다. 이 연구소의 비확산연구센터(CNS)는 지난 2년간의 연구 결과를 토대로 작성한 '핵 테러리즘의 네 가지 얼굴'이라는 제목의 300쪽 분량 보고서에서 보안 당국이 '더러운 폭탄'과 같은 방사능 물질을 찾아내는데는 몇 년이 걸릴 것이라며 이렇게 주장했다. CNS는 최근 미국과 선진국들이 G8 정상회담에서 오는 2005년까지 방사능 물질유통 ...

    연합뉴스 | 2004.06.19 00:00

  • UNCTAD, `개도국 위한 교역자유화' 촉구

    ... 유발한다며 의무조항마련에 반대했다. 이날 총회장 주변에서는 미국과 유럽연합(EU)의 농업 보조금 정책에 항의하는시위가 벌어지기도 했다. 일부 시위 참가자들은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 토니 블레어 영국 총리, 자크 시라크 프랑스 대통령의 얼굴 모습을 한 대형 마스크를 쓰고 면화 및 설탕을 쏟아부으며 미국과 EU 농업 보조금으로 국제 농산물 가격 하락을 유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UNCTAD 총회는 4년마다 개최되는 회의로, 특히 이번 총회는 WTO 칸쿤 각료회의결렬 이후 ...

    연합뉴스 | 2004.06.19 00:00

  • 병원파업 타결무산 .. 환자 `허탈.분노'

    ... 열흘째에 접어들자 환자들은 맥이 빠진 채 "도대체 언제까지 참고기다려야 하느냐"며 분통을 터트렸다. 주말인 19일 파업중인 시내 대학병원에는 외래환자수는 크게 줄어 한산한 모습이었지만 진료정상화를 손꼽아 기다리던 입원 환자들의 얼굴에는 허탈감이 가득했다. 이날도 입원환자들은 입에 맞이 않는 도시락으로 식사를 했고 주사와 약을 제때받지 못해 병상 너머로 의료진이 나타나기만을 손꼽아 기다려야했다. 서울대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 김모(54)씨는 "노사협상이 타결될 ...

    연합뉴스 | 2004.06.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