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7471-257480 / 259,8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홍루몽] (473) 제10부 정염과 질투의 계절 (75)

    "쯔쯔, 이제 불이다 꺼졌습니다" 의원은 가사를 진맥해보더니 혀를 찼다. "몸이 다시 살아나 얼마전까지만 해도 정력이 활활 타올랐소" 가사가 초췌한 얼굴로 고개를 갸우뚱하며 의원을 바라보았다. 그 눈길에는 애원의 빛이 담겨 있었다. 의원은 눈을 지그시 감았다가 뜨며 무거운 어조로 입을 열었다. "이 이야기를 우선 들려드리지요. 당나라 정관시대에 일흔이 넘은 한 노인이 손사막의원을 찾아왔습니다. 그 노인은 그런 고령의 나이인데도 정력이 ...

    한국경제 | 1996.07.18 00:00

  • [미국 미디어업계 '합종연형' 바람] 머독 매입행진 언제까지

    ... 유력신문과 위성TV방송 "B스카이B" 등을 통해영어권 미디어시장을 평정한 상태여서 미방송시장만 점령하면 영어를 매개로 하는 미디어시장에선 확실한 황제자리에 올라설 수 있다는게 루퍼트 머독 자신의 판단이기도 했다. 뉴월드이 인수가격이 이 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현금자산의 15배에 이르는데도 불구하고 17일 계약성사를 발표한뒤 머독의 얼굴 표정에 포만감 으로 가득한 것도 바로 이 때문인지 모른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7월 19일자).

    한국경제 | 1996.07.18 00:00

  • 한일생명, 30일 임시주총 '업계 관심'..경영진 개편 불가피

    ... 작년주총때 한일생명 총무담당 상무로 온데다 특수거래성격인 종업원퇴직적립보험 340억원이 쌍용그룹에서 들어오는 등 쌍용그룹이 한일생명 소유와 경영에 꽤 개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쌍용그룹은 최근 생보업 진출이 공식허용되자 "얼굴마담" 역할을 해온 명부상 주주로부터 소유지분을 완전히 넘겨받았다는 얘기가 돌고 있다. 이번 임시주총 결과여부에 따라 잠잠하던 생보업계에 또한차례 M&A (기업인수합병)의 회오리가 불 것으로 보인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

    한국경제 | 1996.07.18 00:00

  • [홍루몽] (472) 제10부 정염과 질투의 계절 (74)

    황홀한 밤들이 이어지자 언홍의 얼굴은 무릉도원의 도화처럼 피어나고 가사도 화색이 돌면서 거동이 활기차게 되었다. 뭔가 이상한 낌새를 느낀 형부인이 언홍을 불러 캐어물었다. "솔직하게 말해봐.요즈음 대감님이 밤에 너를 어떻게 대하느냐?" 형부인이 무엇을 알고 싶어 하는지 이미 알고 있는 언홍은 엉뚱한 대답으로 둘러대지 않고 있는 그대로 이야기를 해주었다. 거기에는 이제 자기를 대감의 몸화로 정도로 깔보지 말라는 의도가 담겨 있기도 했다. ...

    한국경제 | 1996.07.17 00:00

  • [새회사 새얼굴] 유통업종 급격 위축 .. 425개사 탄생

    한껏 달아오르던 창업분위기가 한풀 꺾였다. 지난주(6일~12일)에는 그전주보다 무려 1백33개사가 줄어든 4백25개가 설립됐다. 연 2주째 1백개를 넘기던 유통업종의 창업이 급속히 위축된데 따른 것이다. 유통업은 전주보다 60개가 준 80개를 기록했다. 서울 지방을 막론하고 전체적으로 창업세가 수그러들었다. 서울에서는 3백9개사가,지방에서는 1백16개사가 각각 설립됐다. 업종별로는 서비스 식품등 일부업종만이 소폭 증가했을 뿐 대부분...

    한국경제 | 1996.07.16 00:00

  • 한솔PCS-신세기통신, '적과 한지붕'..포스코센터 공동 입주

    ... 한솔정보통신연구원이사용하던 10층에 한솔PCS의 입주를 조건부로 허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포철이 내건 조건은 "몇달안에 사무실을 비우라"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한솔PCS측도 장차 경쟁관계에 놓이게 될 신세기와 한지붕 아래서 얼굴을 맞대는 것이 모양새가 좋지 않다고 판단, 오는 11월께 신안종건이 건축중인 인근의 빌딩을 임대,입주할 계획이라는 것. 어쨌든 당분간이긴 하지만 한솔PCS 직원중에는 신세기통신에서 스카우트 한 사람도 많아 한건물내에서 옛 동료들과 ...

    한국경제 | 1996.07.16 00:00

  • [재계에선 지금...] 재계, 초선의원 성향분석 "비상"

    ... 다만 초선의원들은 그동안 관행으로 인정돼온 일들도 문제삼는 경우가 왕왕있고 때로는 의욕이 지나쳐 기업현실을 전혀 고려하지 않는 경향이 있어서다"(L그룹관계자). 성향분석에 이어 재계가 요즘 신경을 쓰는 일은 초선의원들과의 "얼굴도장 찍기"다. 기업들마다 학연 혈연 지연 등 온갖 연줄을 동원해 초선의원들과의 인맥구축에 나서고 있는 것. 특히 최근 정부로부터 굵직한 사업권을 따냈거나 신규사업진출을 희망하는 업체들은 더욱 열성적이다. 원리원칙을 깐깐히 ...

    한국경제 | 1996.07.15 00:00

  • [Y-파일) (My Way) 정국현 <농진청 농업연구사>

    ... 비닐하우스. 그는 오늘도 더 맛있으면서도 생산량이 많은 쌀, 병충해 면역성이 강한 쌀 품종을 개발하고자 구슬땀을 흘리고있다. 우수한 품종 하나를 뽑아내기위한 벼품종 교배 작업이다. 이마에 흐르는 땀을 주먹으로 훔치는 그의 얼굴에 진지함이 가득하다. 젊은이들이 농촌을 떠나 일할 사람이 없다고 아우성인 요즘 그는 우리 농촌을 지켜보겠다고 나섰다. 서울농대 농학과를 졸업한뒤 다른 학우들은 좋은 조건을 제시하는 기업이나 해외로 유학을 떠났지만 그는 연구직 ...

    한국경제 | 1996.07.15 00:00

  • [홍루몽] (469) 제10부 정염과 질투의 계절 (71)

    ... 의원이 가르쳐준 대로 가사의 몸을 밤마다 지압하고 문지르고 하였다. 특히 용천에서 시작하여 쇄골 바로 밑 유부에서 끝나는 신경의 경혈들을 열심히 자극하자 열흘쯤 후에야 그 효력이 정말 나타나기 시작했다. 언홍의 눈 앞에서 가사의 물건이 의원의 그것처럼 무섭게 일어나는 것이 아닌가. 얼마나 기다리고 기다리던 일이었던가. 그 순간, 언홍의 눈 앞에는 시기심에 불타는 형부인의 얼굴이 어른거렸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7월 15일자).

    한국경제 | 1996.07.15 00:00

  • [건강] "들뜨기 쉬운 피서지 건강 조심하세요"

    ... 귓속에 물이 들어가면 면봉이나 얇은 천으로 물만 빨아내도록 한다. 안면신경마비 = 피곤한 상태에서 찬공기를 접하는 야외에서 자거나 찬물건을 대고 자면 입이 돌아갈수 있다. 차내 에어컨바람을 한쪽으로만 쐬어도 생길수 있다. 얼굴말초신경의 염증이나 바이러스감염에 의한 것이 대부분. 충분한 휴식을 갖고 술을 삼가며 육식을 적게 하고 찬데 장시간 노출되는 것을 피해야 한다. 항바이러스제제 스테로이드제제 비타민 등을 같이 쓰면 80%정도가 낫는다. 한방에서는 ...

    한국경제 | 1996.07.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