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7821-257830 / 259,6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증권가사람들] (97) 관련기관 종사자 <1> .. 자긍심

    ... 자본주의의 한복판에서 일하고 있는 셈이다. 공인회계사들도 이시장에서 빼놓을 수 없다. 이들은 증시와는 직접적인 관계가 없어 보이지만 신뢰성있는 기업 회계 정보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역시 증권시장의 일각을 이룬다고 할 수 있고 그래서 증권감독원이 이들을 직접 관리하고 있다. 이들 증권가의 타인들이 들려주는 이야기를 들어보자.타인의 얼굴을 통해 우리자신을 다시 들여다보는 일도 의미는 있을 게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21일자).

    한국경제 | 1995.11.20 00:00

  • [여성칼럼] 서울의 '독일병정' 이야기 .. 송숙영 <소설가>

    ... 실천해온 박봉공무원들의 딱한 신분을 우리 시민들은 지금도 너그럽게 이해하고 있다. 그러나 인천북구청의 그절망적인 세무비리는 지난해 여름 엽기적 살인사건내지 강도높은 지진처럼 터졌다. 모든 공무원이나 정부는 몇마리의 까마귀때문에 얼굴에 먹칠을 했고 정신적으로 도덕적으로 떼죽움을 당한격이 되었다. 필자도 최근 세무담당구청직원의 비리를 직접 경험했다. 그러나 벙어리 냉가슴앓듯 꾹꾹 참는 사이에 더큰 희생자로부터 고발당해서 그는 단칼에 베이고 말았다. 겁없이 탈취해간 ...

    한국경제 | 1995.11.19 00:00

  • [홍루몽] (247) 제7부 영국부에 경사로다 (55)

    ... 염낭마저 베어버리려고 하였다. 사태가 이쯤 되자 보옥이 한 발 뒤로 물러설 수 밖에 없었다. 얼른 대옥에게로 달려가 염낭을 빼앗았다. "이게 무슨 짓이야? 염낭이 무슨 죄가 있어?" 대옥은 가위를 팽개치고 눈물범벅이 된 얼굴로 소리를 질렀다. "염낭을 필요없다면서 나에게 집어던졌잖아요. 필요없는 물건 잘라버리려는데 왜 이래요? 보옥 오빠, 정말 이랬다 저랬다 할 거예요? 그러려면 나랑 상종할 생각을 아예 하지 말아요. 나도 오빠 보기 싫어요" ...

    한국경제 | 1995.11.17 00:00

  • [노씨 수감] 담담한 표정, 철문안으로 .. 구속되던 날

    ... 침통한 분위기. 노전대통령집 주변은 그동안 진을 치고 있던 2백여명의 취재진들과 취재 차량들이 대부분 대검청사와 서울구치소로 빠져나가 한산했고 경비 경찰도 다소 줄었으나 부인 김옥숙씨와 아들 재헌씨 내외등 가족들의 침통함은 극에 달한 느낌. 연희동측은 "김여사와 아들 내외가 방에서 한발짝도 나오지 않아 얼굴을 볼수 없었다"면서 "사람이 사는 집같이 느껴지지 않았다"고 참담한 분위기를 설명.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17일자).

    한국경제 | 1995.11.17 00:00

  • [노씨 수감] 수치, 체념, 초췌한 모습 .. 구속되던 날

    ... 침통한 분위기. 노전대통령집 주변은 그동안 진을 치고 있던 2백여명의 취재진들과 취재차량들이 대부분 대검청사와 서울구치소로 빠져나가 한산했고 경비 경찰도 다소 줄었으나 부인 김옥숙씨와 아들 재헌씨 내외등 가족들의 침통함은 극에 달한 느낌. 연희동측은 "김여사와 아들 내외가 방에서 한발짝도 나오지 않아 얼굴을 볼수 없었다"면서 "사람이 사는 집같이 느껴지지 않았다"고 참담한 분위기를 설명.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17일자).

    한국경제 | 1995.11.16 00:00

  • 반도체 "한국경제발전 얼굴" 치하 .. 강주석 삼성공장 방문

    방한중인 강택민 중국수석 일행은 15일 기흥의 삼성반도체 공장을 방문, 생산라인을 둘러보고 이건희 그룹회장을 비롯한 삼성관계자들과 상호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강주석은 특히 이날 삼성전자의 반도체 라인에 대해 깊은 관심을 표명하며 "한국경제 발전의 표상"이라고 치하했다는 후문. 이건희 그룹회장의 영접을 받으며 이날 오전 기흥공장에 도착한 강택민 주석일행은 방명록에 서명한뒤 회의실로 자리를 옮겨 반도체 생산현황과 PDA단말기 ...

    한국경제 | 1995.11.15 00:00

  • 경영대 기우회 창립축하 다면기 .. 최고수들, 서울대생 지도

    ... 다면기에 끼워달라고 졸라 애를 먹었다"며 프로기사들의 행차에 고마움을 전했다. 4점에서 9점치수로 진행된 다면기장의 열기는 곧이어 벌어진 사인회로 이어졌다. 사인회의 인기는 아무래도 이창호 칠단의 몫. 1시간가량 계속된 사인회는 학생들이 "동양증권배 우승하세요" 등 격려의 말과 사진촬영 악수 등을 요청해 시종 활기찬 분위기. 여간해서 표정이 이창호 칠단의 얼굴에도 이날만은 웃음이 가득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16일자).

    한국경제 | 1995.11.15 00:00

  • [홍루몽] (245) 제7부 영국부에 경사로다 (53)

    ... "아니야. 내가 주었단 말이야" 그때였다. 대옥의 카랑진 목소리가 보옥의 심장을 찌르는 듯했다. "내가 드린 염낭도 그 아이들에게 주고 말았군요. 앞으로는 나에게서 선물을 받을 생각일랑 아예 하지 말아요" 대옥이 뾰로통해진 얼굴로 보옥을 무섭게 노려보다가 홱 몸을 돌려 자기 방으로 뛰어들어가 버렸다. 보옥이 변명을 하려고 엉거주춤 대옥의 방으로 따라들어가니 대옥이 바느질 상 위에 놓여있던 가위를 손에 치켜들었다. 순간, 보옥은 바짝 긴장하지 않을 ...

    한국경제 | 1995.11.15 00:00

  • [노씨 비자금] 비서진과 일일이 악수..연희동-검찰청사까지

    ... 부근에서는 한때 취재차량과 경호차량등이 뒤엉키면서 모방송사 차량에서 카메라가 바닥에 떨어지는등 소란. 이번 재소환 과정에서는 특히 언론사 취재차량들이 처음부터 끝까지 추적에 성공했으며 노전대통령은 차안에서 취재차량이 보일때마다 얼굴을 손으로 가리는등 담담한 표정. 노전대통령을 태운 차량이 강변도로를 달릴때에는 반대편 차량들이 일제히 몸춘채 고개를 내밀고 소환과정을 지켜봤으며 시내 곳곳에서도 행인들이 걸음을 멈추고 소환차량과 취재차량을 주시하는등 큰관심을 ...

    한국경제 | 1995.11.15 00:00

  • '미치코 런던' 패션쇼 색안경끼고 색다르게 감상

    ... 슬라이드에서는 10월21일 오후 런던 자연사박물관에서 열린 미치코 런던의 1996년 봄여름 컬렉션이 펼쳐진다. 공간감을 느낄수 있는 3D(3-Dimensional)영상 슬라이드와 안경의 도움으로 관객들은 행사장의 모델들이 바로 얼굴앞으로 걸어 나오는 듯한 착각을 느끼게 된다. 13일 오전 서울 힐튼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미치코 런던 96년 패션설명회장 풍경이다. 미치코 런던은 일본출신으로 영국에서 활동하는 디자이너 미치코 코시노의 브랜드명. 빨강 ...

    한국경제 | 1995.11.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