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7841-257850 / 259,9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경독자광장] 통신수단 이용땐 교통체증 감소 .. 유혜린

    ... 볼 수 있는데도 두세시간 차속에서 시달리며 찾아가 "대면"하는 것이 예의라고 여기는 사람이 많다. 대면문화에 의한 시간등의 낭비임에 틀림 없다. 전화를 통해 용건을 얘기하는 것이 실례라고 보는 것은 잘못이다. 물론 서로 얼굴을 보고 대화하며 일을 처리하는 것이 좋은점이 많은것도 사실이지만 전화통화로도 충분한데 일일이 찾아다니며 얼굴을 마주 대한다는 것은 교통체증과 함께 대기오염 기름낭비 등 많은 문제가 발생한다는 점을 인식하지 않으면 안된다. ...

    한국경제 | 1996.04.29 00:00

  • [인터뷰] 장혜윤

    ... 있다. 그가 방송에 데뷔한건 어머니의 권유때문. "연기에 관한한 집에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아요. 연기를 위해서라면 담배 피우는 일 같은건 문제삼지도 않을 정도예요. 가끔씩 연기조언도 해주시고요" 브라운관을 통해 얼굴이 알려지면서 CF제의도 들어오고 있지만 지금은 모두 거절한 상태. 내면의 끼를 숨김없이 발산하는 통통 튀는 신세대 여성역이 주어지면 언제든 자신있게 해낼 수 있을것 같단다. 가장 존경하는 선배연기자는 나문희씨. "나선생님은 ...

    한국경제 | 1996.04.28 00:00

  • '세계벼룩시장전' 열어 .. 롯데백화점, 내달 5일~12일

    ... 상품들을 모아 전시판매하는 "세계벼룩시장전"을 개최키로 해 화제. 롯데백화점은 내달 5일부터 12일까지 본점 8층 행사장에서 각국의 고유한 전통민속품 골동품 장식품들을 전시판매할 예정. 롯데는 이번 전시회에서 300개의 얼굴이 조각된 높이1m70 의 케냐산 흑단조각상, 식인물고기 피라니아의 박제품등 아프리카와 남미쪽의 희귀 상품들을 선보일 계획. 행사기간에 판매되는 상품들은 백화점직원들이 해외출장시 각국의 벼룩시장 에서 직접 구입해온 것과 2개 ...

    한국경제 | 1996.04.28 00:00

  • [화장품] 철저한 기초손질 필수 .. 여름철 피부관리 요령

    ... 그대로 방치하면 세균이나 대기 오염물등이 쌓여 피부에 문제를 일으킨다. 따라서 피부깊숙이 있는 노폐물을 말끔히 제거해야 한다. 저녁에는 클렌징크림과 물을 이용, 두번정도 씻어야 한다. 화장을 하지 않았더라도 클렌징크림으로 얼굴을 깨끗이 닦아줘야 한다. 클렌징할때는 손가락에 힘을 빼고 크림을 고루 펴발라 노폐물을 완전히 제거한 다음 휴지로 닦아낸다. 물로 씻을때는 클렌징폼이나 비누를 손바닥에서 충분히 거품을 낸다음 피부결을 따라 중심에서 바깥쪽으로 ...

    한국경제 | 1996.04.26 00:00

  • [홍루몽] (396)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82)

    ... 생각나는군요. 그때 목욕하는데 장장 세 시간이나 걸렸을 걸요. 목욕이 끝난 후에 도대체 방에서 무슨 일이 있었나 하고 우리가 들어가보았죠. 그랬더니 방바닥이 온통 물투성이고 침대 위에 펴놓은 요까지 물로 흥건히 젖어 있었죠. 그 일을 두고 우리는 며칠을 깔깔대고 웃었는지 몰라요. 그 이야기만 하면 벽흔이는 얼굴이 벌개져가지고 어쩔 줄을 모르고. 그때 목욕 한번 거창하게 하셨죠. 후후" (한국경제신문 1996년 4월 26일자).

    한국경제 | 1996.04.25 00:00

  • [지역경제] 베트남 .. '비밀주의' 잔재 경제개혁 걸림돌

    ... "콴도이난단"은 최근 보도를 통해 "등짐장수들이 기술 비밀을 훔치고 있으며 기업들은 세미나를 이용, 비밀자료를 수집하고 있다" 고 경고했다. 지난주에는 집권 공산당이 "당이나 국가기밀을 누설하는 자는 준엄한 처벌을 받을 것"이라고 발표, 가뜩이나 부족한 통계마인드를 더욱 위축 시켰다. 지난 10여년간 베트남의 얼굴을 뒤바꿔 놓은 개혁열풍이 은밀한 "비밀주의" 까지는 아직 미치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4월 26일자).

    한국경제 | 1996.04.25 00:00

  • [홍루몽] (395)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81)

    ... 생긴다 이 말이죠? 우리를 못 믿으면 습인 언니가 먼저 나와서 시중을 들지 왜 이제 나와요? 이렇게 일어나서 간섭하는 것을 보니 몸도 그리 많이 아프지는 않은 모양이죠?" 청문의 말을 옆에서 듣고 있던 보옥이 부아가 나서 얼굴이 파랗게 질릴 정도가 되었다. 습인은 청문과 말싸움을 하고 있다가는 보옥이 또 자기에게 처럼 청문에게 발길질이라도 안길까봐 걱정이 되었다. 그래서 청문에게는 나중에 따지기로 하고 우선 청문을 보옥에게서 떼어 놓아야 겠다고 생각했다. ...

    한국경제 | 1996.04.24 00:00

  • [홍루몽] (394)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80)

    ... 좋겠다는 생각까지 해가며 이홍원으로 돌아왔다. 다른 때 같은면 습인이 보옥의 옷을 갈아입혀 주었겠지만 오늘은 습인 대신 청문이 달려나와 보옥을 맞이하며 옷을 갈아입혀 주었다. "마님 방에서 재미있게 노셨어요?" 청문이 얼굴에 연지를 짙게 발라 연지 냄새를 푹푹 풍기며 보옥에게 물었으나 보옥은 대답할 기분도 아니고 연지 냄새도 역해서 고개를 돌려 버렸다. "아이, 도련님 재미있게 노셨느냐니까요?" 청문이 보옥의 엉덩이께에 자기 허벅지를 슬쩍 ...

    한국경제 | 1996.04.23 00:00

  • "조기 전당대회 필요" .. 민주당 이기택 고문

    ... 한다"며 조기 전당대회 필요성을 거론했다. 이고문은 이날 낮 기자들과 만나 "내가 언제 당무에 복귀하지 않았느냐"며 "국회의원만 아닐뿐 원외에서도 나름대로 역할을 찾겠다"고 말해 사실상 당무 복귀를 선언했다. 그는 이어 "민주당 얼굴은 개혁성 뿐만 아니라 야당의 정통성을 지키고 반3 김노선을 견지해온 인물이 맡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굳이 원내인사로 한정지 을 필요는 없다"고 말해 전당대회에서 대표경선에 참여할 뜻을 시사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4월...

    한국경제 | 1996.04.23 00:00

  • [방송가] 연기파 배우 김학철씨, 연극무대와 작별

    ... 염사장역을 맡아 악역과는 남다른 인연이 있는 편. "선이 굵은 제대로 된 악역을 맡고 싶었습니다. 주위에서도 생긴대로 연기하는게 어울린다는 얘기를 종종 하죠". 인상 때문에 불심 검문을 당하는 경우도 한두번이 아니라는 그는 얼굴이 알려져 좀 유명해져야 그런 일도 없어질 것같다며 선하게 웃어보였다. 김씨는 공중파 시청자들에겐 아직 낯선 얼굴이지만 연극계에선 알아주는 정통 연기파 배우. "자전거(83년)" "아프리카(84년)" "비닐 하우스" "불의 가면" ...

    한국경제 | 1996.04.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