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9701-259710 / 266,08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전시회] 히치콕 영화 '현기증' 미술적 시각서 再해석..'피처 필름'

    ... "현기증"의 배경음악이 된 버나드 허먼의 오리지널 사운드 트랙을 깔면서 이야기를 재구성했다. 상영시간은 75분.고든은 영화에서 주연으로 활약하는 지휘자 역으로 파리 오페라의 수석지휘자 제임스 콜론을 캐스팅했다. 콜론의 심취한 눈동자와 극적인 얼굴,그리고 미세하게 움직이는 손을 클로즈업해 16mm 필름에 담아냈다. 상영시간은 23일 오후7시,24~25일 오후5시,7시.입장료 6천원(02)733-8945 이성구 기자 sklee@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3.23 00:00

  • [말레이시아 '체러팅 비치'] 열대해변의 '무한자유'

    아침 7시. 발코니쪽 커튼을 열어 젖히자 야자나무 너머로 백사장과 코발트색 바다가 선연하다. 바닷가로 나서면 해풍 한자락이 시원스레 얼굴을 스치고 아무도 걷지 않은 백사장에 발자국을 남기며 걷는 재미가 색다르다. 말레이반도 동쪽 해안에 위치한 콴탄시에서 북쪽으로 44km 떨어진 클럽메드의 말레이시아 휴양지 체러팅 비치(Cherating Beach). 원시정글과 바다가 맛닿은 곳에 자리잡은 천혜의 휴식처다. 지난 98년초 전면 개.보수한 3백25개의 ...

    한국경제 | 2001.03.23 00:00

  • 뻔해...하지만...눈물이 나... .. '선물'

    ... 착한 아내와 사랑하는 아내를 떠나보내야 하는데도 남을 웃겨야 하는 착한 남편.두사람에게 주어진 얄궂은 운명은 그 자체로 안타깝다. 이영애의 슬픈 연기역시 관객을 울리는데 꽤 효과적이다. 쥐면 스러질 듯 가녀린 그가 그 해맑은 얼굴로 눈물을 터뜨린다니,생각만해도 울컥해지는 터다. 이정재도 성실히 연기했다. 마지막 개그 콘테스트 장면은 비통함의 절정이다. 죽어가는 아내가 관객석에 앉은 가운데 남편이 마임으로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엮어보이며 푸치니 오페라의 ...

    한국경제 | 2001.03.23 00:00

  • [케이블 하이라이트] (23일) '영화보다 재미있는 영화이야기'등

    ... 채널26 밤 12시)=안면윤곽 성형수술에 대해 알아본다. 안면윤곽을 성형하는 방법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최근 가장 선호하는 방법 중 하나는 인공 삽입물을 통한 수술방법. 이 수술 방법은 다른 수술 방법에 비해 간편하다. 이밖에 얼굴의 움푹 팬 부분을 실리콘을 이용해 보정하는 방법 등 안면윤곽 성형수술에 관한 모든 것을 알아본다. □영화보다 재미있는 영화이야기(Q채널 채널25 오후 1시)=무명 개그맨과 그의 아내가 그리는 웃음과 눈물의 멜로 영화 ''선물''을 살펴본다. ...

    한국경제 | 2001.03.23 00:00

  • [新春기획(2)-지역경제] 대전 : 저물어가던 구도심 과거영광 되살린다

    ... 주요 행정기관까지 둔산으로 옮기면서 빈 사무실도 늘어났다. 이로 인해 주인만 남아 집을 지키는 건물도 셀 수 없이 많아졌다. 이처럼 지난해 초까지만해도 곧 침몰될 것 같던 구도심이 최근 다시 살아나고 있다. 당장 상인들의 얼굴에서 웃음을 찾을수 있다. 은행동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한 상인은 "중심 상권을 둔산에 빼앗기면서 점심시간에 손님 맞기도 어려웠는데 최근들어 주변상가들이 활기를 되찾으면서 함께 바빠졌다"며 "구도심이 다시 옛 영화를 누릴 때가 가까워 ...

    한국경제 | 2001.03.22 00:00

  • [정주영 명예회장 별세] "천부적인 사업수완" .. 내가 본 鄭명예회장

    ... 의장 비서실장으로 근무할 때였다. 그 때 고인이 다른 두 분의 건설회사 사장과 박 의장을 만나러 왔는데, 당시의 분위기로는 기업인이 최고회의에 들어올 때는 어느 정도 주눅이 들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정 명예회장의 얼굴에서는 조금도 그런 분위기를 느낄 수 없었다. 첫 눈에 대단한 힘과 기개를 가진 분이라는 인상을 받았다. 고인이 전경련 회장을 맡는 동안 내가 부회장으로 종종 함께 골프를 칠 기회가 있었는데 내가 "회장님은 골프 스타일도 중후장대형"이라고 ...

    한국경제 | 2001.03.22 00:00

  • [新春기획(1)-패션] 골프웨어 : '남성골퍼 패션 연출법'

    ... 말한다. 베이지색 캐주얼 면바지에 가는 줄무늬가 있는 면티셔츠를 입고 카키빛이 가미된 후드 조끼를 입는 식이다. 마른 체형=상의를 밝은 색의 패턴이 들어간 것으로 선택한다. 줄무늬를 입을 경우 간격이 넓은 것으로 고른다. 얼굴이 길면서 마른 사람은 가로형 줄무늬가 무난하고 얼굴이 둥글거나 뚱뚱한 사람은 세로 줄무늬가 어울린다. 허리가 굵고 배가 나온 사람=요즘 유행인 자파리(점퍼와 사파리 중간 형태)가 제격.밑 단이 일자 형태인데다가 배가 가려져 부담스럽지 ...

    한국경제 | 2001.03.21 00:00

  • ['국제화' 이렇게 해야 성공한다] '얼굴내밀기' 전시회는 하지마라

    ... 각양각색의 이벤트는 다양한 현대 도시 생활을 대변하듯 삶의 변두리와 중심 이곳 저곳에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이벤트를 들여다보면 이벤트의 내용과 결과보다는 "돈을 많이 들인 그런 이벤트가 있었다"는 사실 자체와 이벤트에 "얼굴을 보이고 왔다"는 참여 의무를 이행했다는 사실에 만족하는 우리의 모습을 발견하게 된다. 게다가 우리들 대부분은 이런 소득없는 이벤트에 초대받지 않거나 얼굴을 내밀지 않으면 큰 일이라도 나는 것처럼 두려워하기도 한다. 한편에서는 ...

    한국경제 | 2001.03.21 00:00

  • [新春기획(1)-패션] 여성복 : 과감하게...'마돈나룩' 뜬다

    ... 디자이너들에게 사랑받는 스타도 없다. 슈퍼모델들만 출연하는 베르사체의 패션쇼 무대에도 수차례 서는가 하면 속옷 패션,십자가 목걸이 등 마돈나의 패션은 대중들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었다. 돌체 에 가바나는 티셔츠에 마돈나의 얼굴을 크게 그려넣어 그들 사이의 특별한 우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마돈나가 올 춘하 패션의 아이콘으로 떠올랐다. 패션계에 80년대 복고 바람이 불면서 "저속"할 정도로 과감한 노출과 요부같은 이미지,건강하고 자신감있는 섹시미 등 마돈나의 ...

    한국경제 | 2001.03.21 00:00

  • "빌 게이츠를 뛰어넘겠다" .. 벤처요람 꿈꾸는 '호서大 동아리'

    파란 나뭇잎이 깡마른 가지 사이로 듬성듬성 얼굴을 내미는 계절 3월. 충남 아산의 호서대 공대캠퍼스. 강의동, 연구동, 각종 공학관을 뒤로 하고 학생 벤처회관을 찾아가는 길목에서 쌀쌀한 바람이 자꾸만 옷깃을 여미게 만든다. "빌 게이츠 꿈꾸는 자 이리로 오라" 학생 벤처회관 입구 게시판에 큼지막하게 써놓은 동아리 회원 모집공고가 눈에 들어온다. 2층짜리 벤처회관에 들어서는 순간 이방인을 따라온 3월의 꽃샘추위는 저만치 떨어져 나간다. 디스켓을 ...

    한국경제 | 2001.03.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