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64541-264550 / 267,5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영국 Economist지] "'플라스틱 화폐'를 아십니까"

    ... 나섰다. 널리 알려져 있지는 않지만 사실 호주중앙은행은 플라스틱화폐에 관해 오랫동안 연구를 거듭해 왔다. 지난 90년에는 처음으로 서사모아에 플라스틱화폐를 납품시켰다. 당시는 실패작. 화폐에 들어가는 "존경하는 인물"의 얼굴에 잉크가 번져 엉망이 되기 일쑤였다. 말라붙은 잉크 부스러기가 떨어져 나오고 현금인출기에도 곧잘 걸렸다. 그러나 "이제는 기술이 완벽에 가깝다"고 호주 중앙은행은 주장한다. 실제로 현재 호주인들은 플라스틱화폐만을 사용한다. ...

    한국경제 | 1997.04.14 00:00

  • 찬란한 우리 금속유물 '한자리' .. '소장유물 특별전'

    ... 등이 보물로 지정된 유물들이다. 이 가운데 특히 지난 1940년 고구려의 옛땅인 평양에서 출토된 것으로 알려진 "금동미륵반가상" (6세기)은 우리나라 금속유물중 백미로 꼽히는 작품. 수려한 모습의 인체미와 넓적한 장방형의 얼굴, 부리부리한 눈과 꽉다문 입모양이 고구려 무인의 씩씩한 기상을 그대로 드러내주고 있는 수작이다. 통일신라시대 (8~10세기) "나전단화금수문거울"은 경상도지방에서 출토된 것으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나전공예품. 뒷면의 ...

    한국경제 | 1997.04.14 00:00

  • [한경인터뷰] 김수환 <추기경>에게 듣는다..'혼란시국' 해법

    ... 기다리게 할지는 모르겠어요. -은퇴하신 뒤의 계획은 세우셨는지요. 김추기경 =우선 운전면허를 딸 작정이에요. 그래서 마음 가는대로 달리고 싶습니다. 김삿갓처럼 무전여행을 하고 싶은데 요즘 세상에 그렇게는 안될테고, 얼굴이 많이 팔려서(?). 남은 생애동안 사제로서 남에게 폐 끼치지 않고 좀더 봉사할 수 있는 길을 찾아가며 살려고 합니다. -신부님들은 약주를 좀 하시죠. 추기경님은 얼마나 드십니까. 김추기경 =종류에 관계없이 한잔이에요. ...

    한국경제 | 1997.04.14 00:00

  • [미술상식 ABC] '반가사유상' .. 국보 78/83호 '세계 걸작'

    ... 조성되었다. 국내 반가사유상중 걸작으로 꼽히는 작품은 국보 제78호와 제83호로 지정된 "금동미륵보상 반가사유상"과 "효금동 반가사유상"및 봉화 북지리의 "석조 반가사유상" 등. 국보 78호 반가사유상은 날씬하고 우아하며 한국인의 얼굴특징이 잘 나타나 있어 주목되고 있다. 국보 83호 반가상은 어린이같은 모습과 얼굴표정 등으로 청순미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석상으로 가장 유명한 봉화의 반가사유상은 세계 최대의 크기에 뛰어난 조각적 기량을 보이고 있다. ...

    한국경제 | 1997.04.14 00:00

  • [KIECO '97] (인터뷰) 노흥식 <프론트미디어 사장>

    ... 뜻)가 돌아다니며 대화할 수 있게 만든 본격 웹미팅프로그램. 특히 이 프로그램은 PC통신뿐아니라 인터넷상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자바언어로 짜여져 있으며 10만원대의 디지털카메라를 PC에 연결, 사용할 경우아바타대신 상대의 얼굴을 보며 얘기를 나눌 수 있다. 노사장은 "지난해 한국전자통신연구소(ETRI)가 이 프로그램을 국책개발 과제로 선정, 정부로부터 자금지원을 받아 개발을 완료했다"며 "앞으로 국내외 넷미팅서비스업체들에 이 서비스를 공급할 방침"이라고 ...

    한국경제 | 1997.04.14 00:00

  • [유통면톱] 거평 "농수축산물 유통업 승부"

    ... 물류센터의 안정적 공급선을 확보할 방침이다. 또 "고급화 전략"의 일환으로 농수축산물을 부위별 등급별로 반가공한뒤 자체개발한 브랜드를 붙여 판매할 계획이다. 거평은 이를 겨냥, 장성물류센터가 착공되는 오는 7월부터 어떤 제품을 얼굴로 내세울지 전략품목 선정작업에 들어가 품목별 브랜드를 만든다는 일정을 잡아 놓고 있다. 특히 한국산 돼지고기가 일본등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는 점을 감안, 돈육 수출시장 공략에 주력해 나가기로 했다. 거평은 장성에서 가공된 ...

    한국경제 | 1997.04.13 00:00

  • [이치구의 중소기업 이야기] (2) '그래 이거야'

    ... 말리라. 그 돈을 어떻게 다 갚을 수 있단 말인가. 회오가 끝없이 몰려왔다. 함께 퇴직한 동료 7명중 사업을 하다 2명은 자살했고 4명은 망했는데 나까지 또 자살을 하는구나. 청계산 중턱 맨땅에 털썩 주저 앉았다. 채권자들의 얼굴이 어른 거렸다. 그래도 조금은 여유를 찾아보자며 고개를 들었다. 이때 하나의 생각이 머리를 스쳤다. 그는 무릎을 탁 쳤다. 그래, 내가 왜 그 생각을 못했지. 18억원을 다날린게 아니잖아. 우리는 그장비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

    한국경제 | 1997.04.10 00:00

  • [장미섬우화] (84) 제2부 : 썩어가는 꽃 <19>

    ... "시간이 없어요. 빨리 물어보세요" 그녀의 매너는 우아하고도 기품에 넘친다. 호텔의 룸서비스는 순간 자기가 실수라도 하는게 아닌가 하여 머뭇거린다. 그러나 이미 주사위는 던져진 것이 아닌가. 너무나 잘 빠진 몸매며 얼굴의 아름다움에 호텔 보이는 또 다시 머뭇거린다. 자세히 보니 정말 뛰어난 미인이다. "저..." "전 시간이 남아돌아가는 숙녀가 아닙니다. 거북해 마시고 말씀하세요" 햐, 이건 아주 굉장한 숙녀로구나. 외국여자가 한국말을 ...

    한국경제 | 1997.04.10 00:00

  • [새회사 새얼굴] 10%이상 줄어 지난주 405개사 창업

    지방 창업기업수가 1주만에 대폭 줄어들면서 창업기류가 하향세를 나타냈다. 지난주(3월29~4월4)에 새로 문을 연 기업수는 모두 4백5개로 전주 (4백51개)에 비해 10% 이상 줄어들었다. 서울에서는 그 전주(2백81개)에 비해 늘어난 2백96개의 기업이 창업됐으나 지방의 경우 창업기업수가 전주(1백70개)에 비해 36%나 격감한 1백9개를 기록하며 전국의 창업감소세를 주도했다. 지방중에선 특히 대구(26개)와 광주(12개)의 창...

    한국경제 | 1997.04.08 00:00

  • 참신함 돋보이는 소극장 오페라 2편 .. '결혼청구서' 등

    ... 1막짜리 오페라부파 (희가극). 국립오페라단의 제3회 오페라스튜디오 작품으로 장윤성 (지휘) 이소영 (연출) 서숙진 (번역.의상) 구유진 (분장) 등 30대 스태프가 참여한다. 출연진도 모두 오디션을 통해 뽑힌 신선한 얼굴들로 활력 넘치는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외국에서 자수성가한 노총각 슬룩은 멋진 색시감을 구하기 위해 "33세 이상은 곤란" "살결이 부드럽고 고울 것" 등 까다로운 조건이 제시된 결혼청구서를 공표한다. 부자인 밀은 딸 ...

    한국경제 | 1997.04.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