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5,9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가격 뛰고…물량 달리고…'D램 대란' 심상찮은 조짐

    ... 업계는 지난 30년간 치킨게임 끝에 미세공정 기술을 선도해온 3개 업체만 살아남았다. 삼성과 하이닉스, 그리고 일본 엘피다를 인수한 마이크론 등 3개사다. 대만 이노테라, 렉스칩 등도 마이크론이 지분을 갖고 있다. 삼성전자는 25나노, ... 느린 30나노대 칩이 훨씬 싸게 팔려야 한다. 하지만 공급난으로 마이크론도 큰 돈을 벌고 있다. 전동수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장(사장)은 지난 2일 “기술력 없는 일부 업체가 이익을 보고 있다. SK하이닉스 화재는 장기적으로 산업발전을 ...

    한국경제 | 2013.10.03 17:12 | 김현석

  • [마켓인사이트] 무디스, SK하이닉스 등급 'Ba2'로 상향

    ... 국제신용평가사인 S&P도 SK하이닉스의 신용등급을 'BB'로 한 단계 높였다. 지난 6월에는 한국기업평가 등 국내 신용평가사들도 SK하이닉스의 신용등급을 일제히 'A+'로 올렸다. 무디스는 "마이크론테크놀로지가 지난 7월말 엘피다 메모리를 인수함에 따라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3개의 D랩 업체들은 글로벌 시장의 90%를 점유하게 됐다"며 "이에 따라 D램 시장에서의 경쟁 압력은 줄고 공급과 수요는 이전보다 더 균형적으로 맞춰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

    마켓인사이트 | 2013.08.21 17:22

  • thumbnail
    [SPECIAL REPORT] '깜짝 실적'반도체 산업 위기인가 기회인가

    ... 적기에 등판한 구원투수 격이다. 3년 동안 이어진 공포의 치킨게임이 끝났다. 이번에도 승자의 과실은 한국 업체들의 몫이다. 메모리 시장은 3~4개 플레이어만 남은 과점 체제로 재편됐다. 새판에 맞는 새로운 게임의 법칙이 필요한 시점이다. 시장에서는 '제2의 장기 호황'을 전망한다. 하지만 정반대의 예측도 있다. 한계에 도달한 미세 공정도 새로운 고민거리다. '엘피다(ELPIDA)'. 희망을 뜻하는 그리스어 '엘피스(Elpis)'에서 따온 이름이다. 한때 세계시장을 주름 잡은 일본 반도체 ...

    한경Business | 2013.08.12 11:26

  • thumbnail
    [불황을 이기는 기업들] 삼성, 올 24조 투자…中 시안 공장 내년 가동, 아산 OLED라인 증설

    ... 작년부터 스마트폰이 중국 인도 브라질 러시아 등 전 세계 신흥시장까지 보급되자 글로벌 IT업체 대부분은 모바일 사업에 뛰어든 상태다. 작년 일본 엘피다 파산으로 메모리 반도체 업계가 3~4개로 정리된 상황에서 스마트 기기에 들어갈 모바일 D램, 낸드플래시 수요가 폭증하고 있는 것이다. 이 덕분에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의 올 2분기 영업이익률은 20%를 넘겼다. 실제 삼성전자의 투자는 대부분 반도체, 디스플레이는 부품 분야에 집중된다. 올해 24조원의 ...

    한국경제 | 2013.08.05 15:29 | 김현석

  • thumbnail
    '1强2中' 반도체시장 치킨게임 다시 시작되나…3·4위 마이크론-엘피다 합병 완료

    미국 마이크론이 일본 엘피다 인수 작업을 끝내면서 세계 메모리 반도체 업체들이 바빠졌다. 마이크론과 엘피다가 힘을 합쳐 기존 강자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위협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모바일용으로 쓰이는 낸드플래시 생산량을 ... 속의 태풍'에 그칠 것이란 분석이 더 힘을 얻고 있다. ○“합병은 반도체 업계에 긍정적” 마이크론은 31일까지 엘피다 지분 100%를 인수하는 거래를 마무리할 것이라고 지난 29일 발표했다. 시장에서는 도쿄지방법원의 최종 승인이 늦어지더라도 ...

    한국경제 | 2013.07.31 17:07 | 정인설

  • thumbnail
    "물 들어올때 노 저어라" 살아나는 반도체에 과감한 투자

    ... 감안하면 올해 총투자는 40조원에 육박할 수 있다. 삼성이 공격적 투자에 나선 배경은 반도체 사업에 대한 확신이 생긴 때문으로 관측된다. 스마트폰이 신흥시장까지 보급되자 글로벌 IT업체는 대부분 모바일 사업에 뛰어든 상태다. 작년 일본 엘피다 파산으로 메모리 업계가 3~4개로 정리된 상황에서 모바일 D램, 낸드플래시 수요가 폭증하고 있는 것이다. 이 때문에 올 2분기 영업이익률은 20%를 넘겼다. 삼성전자가 올해 시설투자액의 절반이 넘는 13조원을 반도체에 쏟아붓기로 한 ...

    한국경제 | 2013.07.26 17:06 | 김현석

  • thumbnail
    SK하이닉스 훨훨 날다…D램값 상승·과감한 투자 '양날개'

    ... 같은 변신 뒤엔 두 가지 근원적 변화가 있다. SK그룹에 인수돼 과감하게 투자할 여건이 됐다. 또 경쟁사인 일본 엘피다의 파산(작년 2월)으로 메모리 시장이 공급자 위주로 바뀌었다. 이 같은 상황은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 증시 ... 예상되는 삼성전자의 반도체 부문을 뛰어넘는다. 이는 과감한 투자와 반도체 시황이 맞아 떨어진 결과다. 사실 2분기 메모리 시장은 정상적이 아니었다. 스마트폰, 태블릿PC가 늘면서 PC 수요는 줄었다. 메모리 업계는 D램 생산 라인을 대거 ...

    한국경제 | 2013.07.25 17:24 | 김현석

  • "손잡은 삼성·SK하이닉스, 공존의 시대…긍정적"-IBK

    ... 등에 시간과 비용을 소비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일정 부분 개발비 절감의 효과도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이어 "복합 메모리 제품이나 차세대 메모리 등 신제품 기술 개발에 더욱 집중할 수 있다는 점도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원은 "지금까지 반도체 사업을 지배했던 기본 생각은 '상대방을 죽여야 내가 산다'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키몬다, 엘피다 등 한 때 세계 D램 시장을 호령하던 업체과 대만 중소업체들의 몰락으로 무모한 치킨게임 양상에서 3자간 평화협정 및 ...

    한국경제 | 2013.07.04 07:20 | 이지현

  • thumbnail
    삼성-SK하이닉스, 반도체 특허공유…30년 '치킨게임' 끝내고 이젠 '애플과의 게임' 시작

    메모리 반도체 세계 1, 2위 업체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손을 맞잡았다. 두 회사는 3일 서로의 반도체 특허를 공유키로 하는 크로스라이선스 계약을 맺었다. 지난 30년간 죽기살기식 '치킨게임'을 벌여온 메모리 업계의 패러다임이 바뀌었다는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사건이라는 평가다. 메모리 업계는 지난해 업계 4위였던 일본 엘피다가 몰락한 뒤 평화시대로 접어들었다. 이제 사활을 건 경쟁이 아닌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세계 시장을 균점하면서 ...

    한국경제 | 2013.07.03 17:11 | 김현석

  • thumbnail
    증권가에서 SK하이닉스를 주목하는 이유, 업황' 맑음'…' 생존'서' 성장'으로 전환

    ... 주목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크게 대외적 요인과 대내적 요인으로 나눠서 살펴볼 수 있다. 먼저 대외적 요인으로는 최근 메모리 반도체 업황이 호조라는 점을 꼽을 수 있다. 수요가 증가했지만 공급이 줄었기 때문이다. 시장조사 기관 아이서플라이에 ... 7 대 3으로 주로 D램에 주력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D램 공급 업체는 삼성전자·SK하이닉스·마이크론 진영(엘피다 인수) 등 3강 체제다. D램 시장점유율은 SK하이닉스가 세계 2위다. 전체 D램 시장에서 2012년 1분기 24%, ...

    한경Business | 2013.07.03 0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