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5,9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파나소닉, 반도체 사업 철수…대만 업체에 매각

    ... 기업과의 경쟁에서 밀리면서 2018년에는 7%까지 급락했다. 미국 시장조사업체 가트너가 발표하는 세계 반도체기업 상위 10곳 이름에서도 2018년 일본 기업 이름이 사라졌다. NEC와 히타치제작소의 반도체 사업 부문이 통합해 설립된 엘피다메모리는 2012년 파산했다. 또 히타치제작소와 미쓰비시전기의 반도체 부문을 합친 회사와 NEC 일렉트로닉스의 경영 통합으로 2010년 발족한 르네사스 테크놀로지는 올해 1~9월 영업적자로 돌아섰다. 닛케이는 일본 반도체 관련 기업 가운데 ...

    한국경제 | 2019.11.28 11:12 | YONHAP

  • thumbnail
    반도체 업계서 이름마저 사라지는 日…파나소닉도 사업 접는다 [김동욱의 일본경제 워치]

    ... 반도체 사업에서 철수키로 했습니다. 파나소닉의 반도체 사업부문을 대만 기업에 매각키로 한 것입니다. 2012년 엘피다메모리 파산에 이어 르네사스일렉트로닉스의 적자 전환, 도시바의 반도체 사업부문 매각에 이어 명맥만 남아있던 일본 반도체 ... 르네사스일렉트로닉스도 지난해 영업적자를 기록하며 생존을 걱정하는 처지입니다. 도시바는 지난해 반도체사업 부문이 도시바메모리를 SK하이닉스 등 한·미·일 연합에 매각한 이후 껍데기만 남은 회사로 전락했습니다. 이제 ...

    한국경제 | 2019.11.28 10:02 | 김동욱

  • thumbnail
    [4차 산업혁명 이야기] 혁신은 과거와의 단절이 아니라 과거를 토대로 하죠

    세계 D램 시장의 80%를 차지하던 일본 반도체산업은 1990년부터 2000년에 걸쳐 점진적으로 쇠락했다. 2000년대 초반 당시 남은 반도체 회사는 엘피다메모리 한 곳뿐이었다. 이를 두고 많은 분석이 이뤄졌다. 일본 반도체업계의 기술자들은 이구동성으로 일본의 가격경쟁력을 원인으로 삼았다. 대형 컴퓨터에서 개인용 컴퓨터로 변화하는 시기에 필요한 반도체 수요 변화를 제대로 읽어내지 못한 탓에 지나치게 비싼 반도체만 만들어낸 결과 일본 반도체산업이 몰락했다는 ...

    한국경제 | 2019.11.11 09:00

  • 日 경제보복 결국 `부메랑`…최대 고객만 잃을 것 [김학주의 마켓 투자 키워드]

    ... 않음. 즉 감산하는 만큼 가격이 오르지 않는다는 것. 다만 도시바 화재로 인한 후유증이 예상외로 커 낸드플래시 메모리 가격에 도움될 가능성. 결국 미국기업들은 R&D를 바탕으로 하기 때문에 기술로 위협을 할 수 있을지는 모르나 일본기업들은 ... 정부가 조인트벤처. 즉 삼성전자를 비롯한 한국의 IT업체들이 BOE가 아니라 중국 정부와 경쟁하는 꼴. 과거 일본 엘피다 반도체 사례. 이렇게 생산능력이 늘어날 때는 OLED 유기물질를 독점하고 있는 유니버셜 디스플레이 투자가 적합. ...

    한국경제TV | 2019.07.05 06:54

  • thumbnail
    `美,中 푸젠진화반도체 제재` 영향 작아…소프트웨어·기술 외에 장비도 포함

    ... Commodity(상품)도 포함 명시 -ZTE의 경우와 달리 푸젠진화는 내수용…충격 작아 -완공 단계 있는 중국의 메모리공장 3개 가운데 푸젠진화가 가장 작은 규모 [증시라인] 앵커 : 김동환 경제칼럼니스트 출연 : 이주완 하나금융경영연구소 ... 보시나요? A. 논란이라기보다는 다운턴으로 들어선 것은 팩트입니다. 최근 몇 년간 수요가 썩 좋지 않은 상황에서도 엘피다 파산, 도시바 매각 등으로 공급차질이 발생해 메모리 가격이 비정상적으로 급등했던 것이고요, 이제 공급이 정상화 되면서 ...

    한국경제TV | 2018.10.30 15:39

  • thumbnail
    "최악 구간 지나는 주식 사라"…증권가에 '역발상 투자론'

    ... 기회라는 주장이 나온다. 김장열 골든브릿지 리서치센터장은 “디스플레이업계 상황은 치킨 게임을 벌이던 2007~2009년의 메모리 반도체산업과 비슷하다”며 “LG디스플레이도 치킨 게임에서 살아남는다면 두세 배 주가 상승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당시 독일 키몬다와 일본 엘피다 등이 파산하면서 1995년 20여 곳에 달했던 D램업계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빅3 체제로 재편됐다. 김 센터장은 ...

    한국경제 | 2018.07.12 17:36 | 임근호

  • thumbnail
    [글로벌 리포트] 대만 반도체 인재들 대거 중국 기업으로

    2015년 10월 대만 산업계는 큰 충격에 빠졌다. 대만의 메모리반도체 제조업체 난야와 이노테라를 이끌던 찰스 카오 사장이 회사를 떠나 중국 칭화유니에서 일하기로 했다고 발표했기 때문이다. 찰스 카오는 2000년대 대만 D램 ... 중국인 기술자들과 시너지를 내고 있다. 허페이창신에는 일본 기술인력이 대거 합류했다. 일본의 마지막 D램 업체 엘피다가 문을 닫은 2012년까지 이 회사를 이끌던 사카모토 유키오 사장이 대표적이다. 그는 일본 내 최고 메모리반도체 ...

    한국경제 | 2018.03.04 19:05 | 노경목

  • thumbnail
    일본의 조롱거리에서 '반도체 불패 신화' 주역으로

    [커버 스토리='반도체 코리아' 업그레이드 전략] 삼성전자·SK하이닉스가 이끄는 한국, 15년째 글로벌 메모리 점유율 1위 (사진) 삼성전자 반도체 핵심 두뇌가 집결한 경기도 화성 세쌍둥이빌딩 부품연구동(DSR). /삼성전자 ... 9월 반도체 업계에 또 한 차례의 위기가 닥쳤다. 세계금융 위기에 따른 사상 최악의 불황이 원인이었다. 불황 속에 메모리 반도체 업체 간 치킨게임이 계속됐고 키몬다와 엘피다 등 일본 업체들이 줄도산했다. 한 차례 위기를 극복한 경험이 ...

    한경Business | 2018.01.22 14:24

  • thumbnail
    도시바 매각에 반도체업계 '출렁'…삼성 독주는 '진행형'

    ...ot;일 연합'이 21일 선정되면서 글로벌 반도체 업계의 지각 변동이 가시화할 전망이다. 특히 도시바 메모리는 반도체시장 차세대 주력으로 부상한 낸드플래시 부문에서 세계 2위 자리를 차지하고 있어 기존의 업계 판도가 출렁일 ... SK하이닉스가 27.9%로 2위를 지키며 우리 기업이 압도적인 지배력을 과시했다. 그러나 다른 한편에서는 이번 도시바 메모리 인수전에 따른 파급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반론도 내놓고 있다. 과거 D램 거물이었던 마이크론이 일본 엘피다를 합병한 ...

    연합뉴스 | 2017.06.21 12:51

  • thumbnail
    삼성 쫓는 미국 마이크론, 일본에 20억달러 투자

    ... 장비를 더 많이 도입할 계획이다. 이 신문은 “D램 세계 3위인 마이크론은 업계 1위인 한국 삼성전자와 동등한 제품을 개발하기 위해 투자를 서두르고 있다”고 전했다. 마이크론은 2013년 일본 엘피다메모리를 인수하면서 히로시마공장을 운영하게 됐다. 히로시마공장은 실리콘웨이퍼에 회로를 새기는 전(前)공정을 담당한다. 이 공정은 반도체 생산에서 부가가치가 높은 영역이다. 오춘호 선임기자 ohchoo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7.05.29 19:14 | 오춘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