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5,9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하루 매출 1000억 '반도체의 삼성' 일궜다

    ... 제안하기도 했다. 반전이 이뤄진 건 1992년 64메가 D램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면서부터다. 그해 D램 세계 1위가 됐다. 이듬해엔 메모리 업계 정상을 차지했다. 삼성전자가 질주하자 해외 업체들은 합종연횡을 했다. 유럽 업체들이 합병해 만든 키몬다는 2009년 파산했다. 일본 기업들이 합작해 세운 엘피다는 2012년 마이크론에 인수됐다. 치열한 치킨게임은 삼성의 승리로 끝났다. 삼성 반도체는 올해 하는 것마다 신기록이다.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에 ...

    한국경제 | 2016.12.05 20:29 | 김현석

  • thumbnail
    낙오되면 중국에 먹힌다…한·미 '침묵의 D램 동맹'으로 배수진

    메모리 반도체 업계에선 2014년 11월부터 시작된 ‘D램 3차 불황’이 최근 끝난 것으로 보고 있다. 올 6월부터 가격이 반등하더니 지난달부터는 상승세가 확연해져서다. 이번 불황은 과거 1, 2차 불황과 ... 4월 독일 인피니온의 D램 자회사인 키몬다가 파산했다. 2011년부터 2년간 계속된 2차 불황의 와중에는 일본 엘피다가 문을 닫았다. 메모리 반도체 업체들은 불황기가 올 때마다 손실을 감수하며 출혈 경쟁을 했다. 1차 불황 땐 모든 ...

    한국경제 | 2016.10.28 17:37 | 노경목

  • 반도체 호경기 오래 못간다…中업체들 조기생산 '맹추격'

    ...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2분기에는 전 분기보다 각각 8.7%, 4% 늘어난 매출을 D램 부문에서 올렸다. 이는 메모리 반도체 경기를 좌우하는 D램 평균판매가격(ASP)이 2분기부터 완연한 회복세를 보였기 때문이다. 15일 반도체 ... 공동으로 8천억엔(8조3천억원)을 투입해 반도체 공장을 짓고 있다. 사카모토는 일본 반도체 산업계의 거물이었지만 엘피다가 '반도체 치킨게임'에서 버티지 못하고 마이크론에 합병되면서 실패를 맛봤고, 그동안 재기를 노려오다 ...

    연합뉴스 | 2016.08.15 06:40

  • 中 푸젠에 6조원 규모 반도체공장 착공…반도체 국산화 '위협'

    ... 말했다. 앞서 중국의 양대 반도체업체인 베이징 칭화유니(紫光)그룹과 우한신신(武漢新芯·XMC)도 메모리 국산화를 위해 각각 800억위안과 1천600억위안 규모의 투자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들 두 업체는 또 생산, ... 인수하는 데 성공하는 등 해외 반도체업체 인수합병에도 적극적이다. 중국 안후이(安徽)성 허페이(合肥)시에서도 중국의 메모리 반도체 국산화를 위한 대규모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다. 사카모토 유키오(坂本幸雄) 전 일본 엘피다 사장이 설립한 ...

    연합뉴스 | 2016.07.18 20:08

  • thumbnail
    기업평가 '새옹지마'…1년 앞을 모른다

    ... 수 있게 됐다. ◆영업이익 급감한 SK하이닉스 SK하이닉스는 급작스러운 하향세를 겪고 있다. 2012년 일본 엘피다의 파산으로 메모리반도체업계는 30년간 지속된 ‘치킨게임’을 끝내고 전대미문의 호황을 누렸다. ... 50%에 이르는 성과급을 한 번에 받았다. 영업이익이 매분기 1조원을 넘은 데 따른 것이다. 시장에선 “메모리 시장의 과점 구조는 절대 깨지지 않을 것”이라는 낙관적인 평가가 나왔다. 하지만 이 같은 분위기는 지난해 ...

    한국경제 | 2016.07.17 19:36 | 남윤선

  • [삼성전자 8조1000억 '깜짝 실적'] 어게인 2013?…연간 영업이익 '30조 고지', 3년 만에 다시 넘을지 관심

    ... 연말까지 약 4500만대가 팔리며 전무후무한 최대 판매 기록을 세웠다. 반도체 판매도 좋았다. 2012년 일본 엘피다의 파산으로 D램 업계 ‘30년 치킨게임’이 끝나면서 2013년부터 이익률이 수직상승했다. 그해 ... 판매 증가를 기대할 수 있다. 스마트폰에서는 경쟁사지만 애플의 아이폰7이 하반기 출시되면 여기 들어가는 삼성 부품(메모리반도체, 디스플레이 등)의 실적 상승도 점쳐진다. 삼성 관계자는 “전통적으로 하반기 실적이 상반기보다 좋긴 ...

    한국경제 | 2016.07.07 18:36 | 남윤선

  • thumbnail
    삼성, 첨단 3D 낸드에 '압도적 투자'…도시바·인텔·중국 따돌린다

    ‘낸드플래시 메모리 시장에서도 D램과 같은 독주체제를 만들겠다.’ 삼성전자가 20조원이 넘는 돈을 3차원(3D) 낸드에 투자하기로 한 이유다. 낸드 시장이 커지면서 인텔과 중국 기업까지 뛰어들자 돈과 기술로 ... ‘초격차’ 전략으로 치킨게임을 끝냈다. 1995년 20여개사던 D램 업체는 2012년 일본 엘피다의 몰락을 끝으로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3사 체제로 재편됐다. 삼성전자가 3월 중국 시안의 3D 낸드 ...

    한국경제 | 2016.06.14 17:25 | 김현석

  • thumbnail
    20년 불황 부른 일본 구조조정 '4대 패착'

    ... (2) 무분별한 통합의 후유증 구조조정 과정에서 기술적인 부문에 대한 고려가 부족했던 것도 장기불황을 촉발한 원인이다. 메모리반도체산업이 대표적이다. 1999년 히타치와 NEC의 관련 부문을 통합해 NEC히타치메모리(엘피다메모리)라는 회사를 새로 설립했지만 두 회사의 기술 규격이 달라 시너지 효과를 내지 못했다. 혁신적 기술을 개발하는 데 실패한 엘피다메모리는 결국 2012년 미국 마이크론테크놀로지에 매각됐다. 이 연구위원은 “재무적 측면만 보고 경쟁사 간 통합을 진행했다가 ...

    한국경제 | 2016.05.31 17:55 | 심성미

  • "中 반도체산업 삼성 따라잡는데 족히 3~4년 걸린다"

    ... 인베스트 펀드가 막대한 자금을 대고 있다. 낸드플래시는 전원이 꺼져도 데이터가 저장돼 모바일 기기에 주로 쓰이는 메모리로 D램 수요를 급속히 대체하는 반도체다. 낸드플래시 분야에선 삼성의 점유율이 40%를 돌파할 정도로 압도적이고 ... 부문보다도 강하다. 현재로선 XMC가 가장 위협적으로 시장에 뛰어든 잠재적 경쟁자다. 파산한 일본 반도체 기업 엘피다 사장 출신인 사카모토 유키오(坂本幸雄)가 중국 안후이성 허페이(合肥)시 정부와 합작해 반도체 공장(시노킹 테크놀로지)을 ...

    연합뉴스 | 2016.04.13 06:50

  • [증시라인 11] - 김동환의 시선

    ... 정부가 직접 투자를 하겠다고 나섰습니다. 바로 안휘성 소재 허페이시가 일본의 반도체 설계업체인 시노킹과 합작으로 메모리 반도체 공장 설립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시노킹, 아시겠지만 시노는 차이나를 뜻하죠. 시노킹이니 직역을 하면 ... 것인데 정작 이 회사 주인은 일본 사람입니다. 그것도 삼성과 하이닉스에게 밀려 마이크론에 팔린 일본 반도체 회사 엘피다에서 10년간 CEO를 한 인물입니다. 계획에 따르면 늦어도 2018년까지는 삼성, 하이닉스가 장악하고 있는 메모리 ...

    한국경제TV | 2016.03.16 1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