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5,9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SK하이닉스, D램 시장점유율 세계 2위 탈환

    ... 28.7%로 SK하이닉스(23.8%)를 4.9%포인트 차이로 앞선 바 있다. 그전 3분기에는 SK하이닉스(28.5%)가 마이크론(26.2%)을 앞섰으나 작년 9월 우시 공장 화재 이후 순위가 뒤집혔다. 모바일 D램에 강점이 있는 일본 메모리업체 엘피다를 인수한 마이크론이 D램 시장 2위를 지키기 위해 치열한 싸움을 벌였으나 결국 SK하이닉스에 재역전을 허용했다. 올 1분기 1위는 35.5%의 점유율을 기록한 삼성전자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격차는 작년 4분기 ...

    연합뉴스 | 2014.05.14 06:26

  • thumbnail
    낸드플래시도 글로벌 '치킨게임' 시작되나

    세계 메모리 업계가 앞다퉈 낸드플래시 공장 증설에 나서고 있다. 스마트폰,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수요 확대에 대응하겠다는 취지지만, 증설 규모가 커 공급이 수요를 초과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최근 D램과 달리 낸드값 하락세가 이어지는 배경이다. 2012년 일본 엘피다 파산으로 D램 업계에선 ‘30년 치킨게임’이 종결됐지만, 낸드에선 치킨게임이 재개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마저 나온다. ◆도시바 투자 확대키로 12일 ...

    한국경제 | 2014.05.12 21:36 | 남윤선/김현석

  • 반도체 가격 하향조정 국면…D램 1분기 8% 하락

    ... 보이기도 했다. D램익스체인지는 D램 가격이 1분기에 약보합세를 나타낸 정도로 평가했다. 미국 마이크론의 일본 엘피다 합병과 일부 대만 업체들의 시장 철수 이후 반도체 시장이 과점체제로 재편되면서 출혈 가격경쟁 양상은 사라진 것으로 ... 예상했으나 이보다는 2%포인트가량 하락 폭이 작았다. 2분기 이후에는 5∼8%의 가격 하락이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메모리업계 부동의 1위를 지키는 삼성전자는 1분기 잠정실적(가이던스)으로 8조4천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이 가운데 메모리 ...

    연합뉴스 | 2014.04.16 08:30

  • [이슈진단] 반도체 업황 분석··2분기 D램이 관건

    ... 예상치(-4%)를 상회했습니다. 다만 NAND 가격은 7.6% 하락해 예상치(-7%)보다 소폭 추가 하락했습니다. 메모리 카드와 USB 수요 감소에 스마트폰의 계절적인 비수기까지 겹친 탓입니다. 이 같은 NAND 부문의 영업손실에도 ... 10나노급 D램 양산 가능성도 높였습니다. SK하이닉스도 연내 20나노 초반대 D램 양산에 진입할 것으로 보여 엘피다 파산 후 과점형으로 변한 D램의 주도권을 한국이 계속 가져갈 공산이 큽니다. 메모리 시장에서 주도권을 잡고 있는 ...

    한국경제TV | 2014.04.03 14:20

  • 삼성 반도체, 인텔과 격차 줄어

    ... 상황에서 PC 수요 감소의 직격탄을 맞은 때문이다. 시장조사업체 IHS아이서플라이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메모리반도체와 시스템반도체를 더한 글로벌 반도체 시장에서 전년보다 8.2% 증가한 338억달러의 매출을 올렸다. 시장 점유율도 ... 5.3%포인트에서 2013년 4.2%포인트로 줄었다. 미국 퀄컴이 172억달러(점유율 5.4%)로 3위였고, 4위는 일본 엘피다메모리를 인수한 미국 마이크론테크놀로지로 141억달러(점유율 4.4%)의 매출을 올렸다. SK하이닉스는 5위에 올랐다. ...

    한국경제 | 2014.03.23 21:33 | 김현석

  • 삼성전자, 작년 반도체 2위 수성…인텔과 격차 좁혀

    ... AP 강세를 발판으로 172억1천200만달러(점유율 5.4%)의 매출을 올려 2012년에 이어 3위를 유지했다. 일본 엘피다를 인수한 미국 마이크론테크놀로지는 141억2천100만달러(점유율 4.4%)로 4위로 올라섰다. 지난해 세계 반도체 시장의 전체 매출액은 3천181억4천700만달러로 전년(3천30억5천만달러)보다 5.0% 늘었다. 부문별로 보면 메모리반도체에서는 삼성전자가 부동의 1위 자리를 지켰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메모리반도체 매출액은 216억7천300만달러로 전년보다 ...

    연합뉴스 | 2014.03.23 09:55

  • "서일본 지진, D램 업체들 반사익 크지 않을 전망"-HMC

    HMC투자증권은 기난 14일 새벽 발생한 서일본 지진으로 히로시마에 위치한 엘피다(Elpida) 공장이 30분간 가동 중단됐지만 한국 D램 업체들의 반사이익이 예상보다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노근창 HMC증권 애널리스트는 ... 4.7인치 아이폰을 구매할 수 있다는 점에서 4인치 아이폰 수요 감소세는 지속될 것으로 진단했다. 따라서 이번 엘피다 공장 지진 피해에 따른 한국 메모리 반도체 업체들의 반사이익의 강도는 예상보다 크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하지만 ...

    한국경제 | 2014.03.17 07:36 | 정형석

  • thumbnail
    외롭게 싸우던 하이닉스, SK 품에서 둥지 튼지 2년…매출 14조 'SK 늦둥이 효자'로 훨훨 날다

    ... SK그룹의 '일원'이 된 지 2년 만에 환골탈태했다. 글로벌 반도체 업계 순위만 해도 7위에서 4위로 껑충 뛰었다. 메모리반도체 기준으로는 삼성전자에 이어 2위다. 작년엔 영업이익 3조3800억원의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려 SK텔레콤, ... 성공시키겠다”고 자신했다. 최 회장은 이 약속을 지켰다. SK가 하이닉스를 인수할 무렵인 2012년 2월 일본 엘피다가 파산을 선언했다. 메모리반도체 시황 악화로 경쟁사들이 투자를 줄일 때였다. 그러나 최 회장은 SK하이닉스 인수 ...

    한국경제 | 2014.02.09 21:29 | 이태명/윤정현

  • thumbnail
    이들의 '친정'은 모두 삼성 반도체, 그 때 심어진 'DNA' 뭐가 다르길래…

    ... 상황을 분석하고, 경쟁사 전략 등을 읽어 선수를 쳐야 수익을 거둘 수 있다는 얘기다. 실제 작년까지 지난 30년간 메모리 시장의 패러다임은 '치킨게임'이었다. 1995년 450억달러 규모였던 시장은 2011년 390억달러로 오히려 줄었다. ... 만드는 '골든 프라이스' 전략으로 일본 미국 경쟁사를 무너뜨렸다. 1995년 20여개사였던 D램 업체는 지난해 일본 엘피다 몰락을 끝으로 4개사로 재편됐다. 이러다 보니 삼성 반도체 출신들은 전략적이며, 전체 판이 돌아가는 걸 읽는 데 ...

    한국경제 | 2014.01.23 22:06 | 김현석

  • "잇단 기업실적 발표‥글로벌 증시 체크포인트는?"

    ... 업종 지수를 추산하게 된다. 결국 이것은 시스템 반도체 쪽의 위축이 결국 그것을 대체하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메모리 반도체 쪽의 호황이 현재 필라델피아 반도체의 상승을 이끌고 있는 것이다. 결국 그것은 우리나라 SK하이닉스와 그리고 ... 수급 측면에서 외국인이 매수하고 있는 종목으로 압축해서 시장을 볼 필요가 있다. 두 번째 포인트를 알아보면 올해 엘피다가 거금을 들여 투자를 하는데 여기에서 중요한 것은 올해 반도체 산업이 호황이 예상되기 때문에 엘피다가 추가적인 투자를 ...

    한국경제TV | 2014.01.23 09:33